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0.11.24 화요일

오후여담
5·18과 사문난적
이신우 논설고문


<최우열의 네버 업-네버 인>
‘장타계의 우즈’ 加 주백, 공인 최장 드라이버 비거..


<김규태의 레벨업 골프>
오른 손목 - 그립 사이 공 끼워 스트로크… 공 직진..


<이인세의 골프역사...>
박세리, ‘2년 슬럼프’ 날린 200야드 유틸리티샷 ‘한..

무턱대고 “돈 빌려달라”는 무례함
지난해 연예계는 ‘빚투’로 몸살을 앓았습니다. 그런데 연예인에게 직접 돈을 빌려준 것이 아니라 그의 가족이나 친척들이 갚지..
공연, 전시, 영화 소식


‘脫권위’ 박물관 대부·‘품 넓은’ 미술관 대모… 사립뮤지엄 30년 지켜냈..
HOT! 포토

정부, ‘착한 백신’ 협상 나섰지만… 계약 밀리..
3m 높이 철책 ‘훌쩍’…월남 北주민, 기계체조 선..
9시 이후 영업 중지 알면서도… 일부 술집 자정 ..
지방의회 장악한 與, 교섭상대 없는 교섭단체 만..
코로나로 문닫은 술집에 행운 빈다며 333만원 ‘팁..
바이든, 국무장관에 ‘복심’ 블링컨 지명…외교안..
2분 30초 만에 화이트해커에 뚫린 테슬라 모델X
개판 미술전이 던진 것
"미술관에 개들을 입장시켜서 ‘개판’을 만들겠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이..
여행
Life & 푸드
‘문화금융리포트’ 12월 3일 첫 개최
문화일보 신춘문예 공모… 12월 4일 마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1년 1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