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1.11.30 화요일

뉴스와 시각
K-드라마 지속력
최현미 문화부장
살며생각하며
‘화단의 이방인’ 최욱경을 보다
김영나 서울대 명예교수 前 국립중앙박물관장


[최우열의 네버 업-네버 인]
“거리가 장난이 아니네”… 칭찬 가장한 ‘구찌’ 지나..


[배우리의 골프어필]
스틱 쥐고 중단없는 빈스윙 500회… 3개월 해야 효..


[SNS ZONE]
김시우·오지현 알콩달콩 사진… “잘 어울려요” 댓글

주택정책, 3040대 중심으로 혁신해야
지난 4년간 국민의 최대 고통은 ‘집값’이었습니다. 무주택·유주택자 모두 ‘집값 스트레스’에 시달렸지요. 핀셋규제, 투기꾼의..
공연, 전시, 영화 소식


‘코로나 마스크’가 벌써 박물관에 ?… 일상, 역사로 보관되다
HOT! 포토

우즈 “다리 절단할 뻔… 이제 풀타임은 못 뛸..
죽어서도 주인 지킨… 가야시대 순장견
“새로운 백신 대량공급 몇달 걸려”…“알약치료제..
코로나 위중증 661명 ‘또 역대최다’…신규 확진 ..
독극물 처형 실패로 목숨 건진 사형수, 결국 암으..
‘쇼미’ 넘어 도약 꿈꾸는 미란이 “사람 냄새 나는..
우즈 “다리 절단할 뻔… 이제 풀타임은 못 뛸 듯..
RM의 뒷모습
그림에 스미다 - RM의 뒷모습 골똘히 그림을 보고 있는 그대의 뒷모..
여행
Life & 푸드
‘Deep Read’ 필진이 늘어납니다
문화일보 신춘문예 내달 3일 마감… 여러분의..
대선과 지방선거로 가는 길목… 하반기 ‘시평’..
가족에 대한 사랑과 고마움, 독자면 통해 전하..
신문 구독하고 세금 돌려받으세요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1년 1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