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11.20 수요일

오후여담
언더도그마
김병직 논설위원


<최우열의 네버 업-네버 인>
‘디벗 빠진 공 그대로 친다’ 美 주말골퍼들이 억울해..


<이민정의 파워 팡!팡! 골프>
스윙플레인 벗어난 방향 조절 시도는 미스샷 불러


<이인세의 골프역사...>
벤 호건, 1950년 US오픈 18번홀서 ‘20세기 최고의 ..

국민 캐릭터로 떠오른 ‘펭수’
“펭랑해, 펭덕, 펭하.”요즘 SNS에서 유행하는 말인데요. 앞에 ‘펭’자가 들어간 걸로 봐서 아마 눈치채셨을 겁니다. 그렇습니다..
공연, 전시, 영화 소식


조연에서 주연으로… 때론 영화감독으로 “‘끝까지 가보자’는 절실함 ..
HOT! 포토

독일 바이체커 前대통령 아들, 강연중 흉기..
최후의 수십명, 부상·저체온증속 필사의 탈출…대..
‘철도대란’ 현실화… 출퇴근 직장인·상경 수험생..
지방세 138억 체납한 오문철… 3년째 체납액 1위
손흥민의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 전격 경질
한국 축구 ‘남미 최강’ 브라질에 0-3 패…벤투 체..
전두환, 4년 연속 지방세 억대 체납…김우중은 3..
30년 공력 두 문인 기자의 선택, 그..
그 분들은 저를 잘 모릅니다. 하지만 저는 그 분들을 좀 아는 편입니다. 그 분들..
여행
편식주의자의 미식여행
문화일보 신춘문예 공모
‘그립습니다’ 사연 보내주세요
고품격 콘텐츠로 ‘제 2의 창간’… ‘미래 지식 플..
正論 문화일보 오피니언 ‘시평’ ‘살며 생각하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