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2.21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전체 리스트
스포츠 일반
야구
축구
농구
골프
배구
농구
“빠르고 강한 대표팀으로 한국농구 자존심 되찾겠다” [2018.10.17]
- 김상식 男농구대표팀 감독 ‘대행’ 때 亞 예선 2연승 지휘 슈터출신…유기적 조직력 선호 “현장찾아가 선수들 기량 점검 실력이 뛰어나면 누구든 기용 11월 레바논 경..
“韓 ‘3대3 女농구’ 초보지만 가능성 확인” [2018.10.15]
첫 챌린지 위드 코리아 개최 AG대표 박지은·최규희·김진희 소속팀으로 출전… 기량 겨뤄 日·中 팀에 밀렸지만 좋은 경험 국내 최초 3대3 여자농구 국제대회인 한국여자..
마이클 조던, 허리케인 피해 복구 22억원 기부 [2018.09.19]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55·사진)이 허리케인 피해 복구를 위해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 200만 달러(22억4800만 원)를 기부했다. USA투데이는 한국시간으로 19일 오전..
‘기동력’ 장착한 男농구, 확 달라졌다 [2018.09.18]
개인기 위주 패턴에서 벗어나 조직력으로 월드컵 예선 2연승 김상식 감독대행 전략 주효 계약 종료… 거취 여부 불투명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2019 국제농구연맹(FIB..
라틀리프 30점 ‘펄펄’… 男 농구, 요르단 격파 [2018.09.14]
FIBA 월드컵 예선 86-75승 베테랑 이정현 15득점 2R 이승현은 풀타임… 12득점 한국 남자농구대표팀이 중동의 강호 요르단을 원정에서 물리치면서 2019 국제농구연맹..
샤킬 오닐 아들, 코비 브라이언트 제자된다 [2018.09.05]
샤킬 오닐(사진 왼쪽)의 아들이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에서 ‘슈퍼 콤비’를 이뤘던 코비 브라이언트(오른쪽)의 제자가 된다. 미국 매체 티엠지스포츠는 5일 오전..
아시안게임 농구 결과에 책임지고 전원 사의 [2018.09.04]
대한민국농구협회 경기력향상위원회(위원장 유재학)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과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이달 중 전원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농구협..
박지수 합류… 女농구 단일팀 ‘천군만마’ [2018.08.22]
25일 밤 자카르타 도착 北 로숙영과 하모니 연출 국내 최고의 센터 박지수(20·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왼쪽 사진)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시즌을 마치고 2018 자카르..
 이전 12다음
TIP! 최근 6개월간 기사 리스트 입니다. 이전 기사는 기사찾기 메뉴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영덕 한 사무실서 여성 집단 성폭행..
황영철 의원 2심도 의원직 상실형…“..
[속보]‘軍 댓글공작’ 김관진 징역 2년..
변태 성행위 거절하자 성매매 대금 다..
“공주洑 철거땐 농민에 큰 재앙”…여..
“비켜 달라고 했더니”···포크레인으..
‘SKY 캐슬’ 김보라-조병규 “현실에선..
‘한반도 운전자론’ 최신 버전
‘찍어내기+낙하산 인사’ 직권남용 의..
“병명만 9개 이명박, 돌연사 가능성…..
오늘의 운세
라운드 후 건배사
다채로운 상 2
다채로운 상
골퍼의 기도
2018 평창동계올림픽
리모델링하려고 주차장에 둔 병원식..
무허가 中세척제 대량 유통
고객 명의로 휴대폰 추가 개통
게임기만 304대… 불법게임방
“전기요금 왜 안 줘”… 다른 세입자 집..
회원 그린피 높은 남서울 강세장속 ‘나..
중저가대 중심 매수세 유입 해당 종목..
연휴 전후 급매물 사기 주의 중개자 ..
파격 행보 아난티·남화산업 추가 분양..
‘신탁공매로 회원 승계’ 판결… 헐값 ..
(최종회) 61장 서유기 - 32
다음 날 오후, 5시가 되었을 때 서동수는 시진핑과 차..
(1278) 61장 서유기 - 31
꿈이다, 꿈을 꾸면서 지금 꿈속이라는 사실을 느낄 때..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