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2.21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전체 리스트
최근 시리즈
기획물 리스트
특집물 리스트
고정물 리스트
전체 리스트
(1179) 57장 갑남을녀 - 12 [2017-08-02]
“어유, 집이 좋네.” 집 안으로 들어선 윤정혜가 탄성을 뱉었다. 부루스타 컴퓨터에서 직원용으로 공급한 아파트는 40평대로 면적이 컸다. 땅이 넓었기 때문에 큼직큼직하게…
(1178) 57장 갑남을녀 - 11 [2017-08-01]
식당을 나온 둘이 들어간 곳은 한랜드식 ‘카페’다. 안쪽에 무대가 있고 춤을 추는 공간에 밀실까지 갖춰져 있는데 오늘도 손님이 가득 차 있다. 이성갑은 오복수를 따라 한…
(1177) 57장 갑남을녀 - 10 [2017-07-29]
“유라시아연방을 어떻게 생각해요?” 소주를 삼킨 윤정혜가 물었다. 얼굴이 조금 붉어졌고 습기가 밴 눈이 불빛을 받아 반짝였다. 이성갑이 홀린 듯한 시선을 주면서 입을…
(1176) 57장 갑남을녀 - 9 [2017-07-28]
이성갑에게 ‘꿈’이 있다면 ‘안정된 직장’이었다. 그 이상은 생각해볼 여유도 없었던 것이다. 물론 어렸을 때는 많은 꿈을 꾸었다. 수시로 꿈이 바뀌긴 해도 그때마다 행복했…
(1175) 57장 갑남을녀 - 8 [2017-07-27]
중동, 중앙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김동일은 도착 즉시 연방대통령 서동수를 방문했다. 연방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유라시아연방 가입 예정국을 순방한 것이어서 보…
(1174) 57장 갑남을녀 - 7 [2017-07-26]
탄원서는 무슨, 억눌리고 꼬여 있던 심사가 터지면서 장기만에게 덮어씌운 말이다. 김유미도 장기만과 놀아난 것에 대한 책임이 절반쯤은 자신에게 있다는 것을 안다. 그…
(1173) 57장 갑남을녀 - 6 [2017-07-25]
“아이고, 너, 지금 어디 있냐?” 대뜸 이석호가 물은 순간 이성갑은 숨을 들이켰다. 아버지, 중소기업 총무부장으로 명퇴를 한 후에 지금 6년째 아파트 경비원으로 근무하는…
(1172) 57장 갑남을녀 - 5 [2017-07-22]
다가온 오복수가 이성갑에게 물었다. “대통령하고 푸틴이 만나 무슨 이야기를 할 것 같나?” “글쎄요.” 이성갑이 컴퓨터에서 시선을 떼고는 오복수를 올려다보았다. 이성갑…
(1171) 57장 갑남을녀 - 4 [2017-07-21]
“서동수 대통령이 곧 시진핑 주석을 방문할 것입니다.” TV 해설자의 목소리에 열기가 어렸다. “방문 목적은 유라시아 연방국의 가입조건과 연방을 통치할 연방대통령 선출…
(1170) 57장 갑남을녀 - 3 [2017-07-20]
“나도 여기 올 때는 주머니에 350불뿐이었어.” 다음 날 저녁, 오늘도 ‘우리’ 식당에서 안주와 소주를 시켜 먹으면서 오복수가 말했다. “난 서울에서 한 번, 중국에서 두 번 실…
(1169) 57장 갑남을녀 - 2 [2017-07-19]
이성갑이 열차 편으로 한시티에 도착했을 때는 그로부터 사흘이 지난 오후 3시 무렵이다. 역 근처의 값싼 모텔에 투숙한 이성갑은 먼저 한시티 구경에 나섰다. 이성갑에게…
(1168) 57장 갑남을녀 - 1 [2017-07-18]
커피숍으로 들어선 이성갑은 안쪽에 앉아 있는 김유미를 보았다. 오후 2시 10분. 10분 늦었다. 다가간 이성갑이 앞자리에 앉았을 때 김유미가 물었다. “어떻게 되었어?” “나…
(1167) 56장 유라시아 - 20 [2017-07-15]
“요즘 술 안 드세요?” 옆에 누우면서 하선옥이 물었다. 밤 11시 반 아베와 저녁을 먹고 서동수는 관저로 돌아온 것이다. 아베는 영빈관으로 들어갔는데 서동수와 서너 번 …
(1166) 56장 유라시아 - 19 [2017-07-14]
“중국이 천하(天下)의 중심(中心)이라는 사고(思考)가 지배하고 있는 것입니다.” 아베가 거침없이 말했으므로 서동수는 저절로 숨을 들이켰다. 일본 총리로서 아베만큼 국…
(1165) 56장 유라시아 - 18 [2017-07-13]
이응호가 ‘우리식당’의 단골이 된 것은 ‘콩나물국밥’도 맛이 있었지만 식당주인 김영태와 동향이었기 때문이다. 김영태가 태어난 전북 완주군 상관면에서 산 하나만 넘으면…
(1164) 56장 유라시아 - 17 [2017-07-12]
“인도와 중앙아시아 그리고 중동, 터키까지 유라시아연방에 가입할 것 같습니다.” 안종관이 손에 든 서류에서 시선을 떼더니 말을 이었다. “이제는 몇 개국인지가 중요하지…
(1163) 56장 유라시아 - 16 [2017-07-11]
중국의 ‘전인대(全人代)’는 전국인민대표대회 또는 공산당대표회의라고도 불리는데 중국의 최고 국가권력기관이다. 대표자는 3000명, 매년 3월 5일에 개최되어 약 10일간…
(1162) 56장 유라시아 - 15 [2017-07-08]
“각하, 그 리베이트의 끝은 최고위층입니다.” 안종관이 낮게 말했다. 푸틴이라는 말이다. 서동수는 앞만 보았고 안종관의 말이 이어졌다. “각하께서 마무리를 해주셔야 합…
(1161) 56장 유라시아 - 14 [2017-07-07]
서동수에게 ‘동성그룹’은 자식이며 생명이나 같다. 맨손으로 창업한 ‘동성그룹’이 중국에서 기반을 굳혔고 그것을 발판으로 현재의 서동수가 만들어진 것이다. 현재 동성그…
(1160) 56장 유라시아 - 13 [2017-07-06]
“미국 측도 예상은 했겠죠.” 그날 밤, 서동수의 가슴에 얼굴을 붙인 하선옥이 말했다. 밤 12시 반, 존슨 일행과 만찬을 마친 서동수와 하선옥이 저택으로 돌아온 것이다. 하…
 이전12345678910다음
‘버디 10개’ 지은희, 혼다 타일랜드 1R 1위…韓선수 선두권 ..
‘타격 시동’ CHOO… 1500안타·200홈런..
컬링 ‘팀킴’ 못 받은 상금 9천여만원…문..
티파니 영, “오래 기다려줘서 고마워요”
‘SKY 캐슬’ 김보라-조병규 “현실에선 우..
낙태 고백 류지혜 “이영호는 첫사랑” 사..
‘영덕 한 사무실서 여성 집단 성폭행..
[속보]‘軍 댓글공작’ 김관진 징역 2년..
황영철 의원 2심도 의원직 상실형…“..
“공주洑 철거땐 농민에 큰 재앙”…여..
변태 성행위 거절하자 성매매 대금 다..
“비켜 달라고 했더니”···포크레인으..
‘SKY 캐슬’ 김보라-조병규 “현실에선..
‘찍어내기+낙하산 인사’ 직권남용 의..
‘한반도 운전자론’ 최신 버전
임산부 성폭행 다룬 ‘황후의 품격’…“..
리모델링하려고 주차장에 둔 병원식..
무허가 中세척제 대량 유통
고객 명의로 휴대폰 추가 개통
게임기만 304대… 불법게임방
“전기요금 왜 안 줘”… 다른 세입자 집..
(최종회) 61장 서유기 - 32
다음 날 오후, 5시가 되었을 때 서동수는 시진핑과 차..
(1278) 61장 서유기 - 31
꿈이다, 꿈을 꾸면서 지금 꿈속이라는 사실을 느낄 때..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