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7.12.17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전체 리스트
최근 시리즈
기획물 리스트
특집물 리스트
고정물 리스트
전체 리스트
‘노무현 대북관’ 깨야 安保가 산다 [2017-12-08]
이미숙 논설위원 김정은 존재감 과시한 2017년 미 · 중 지정학적 갈등 역이용 核 · ICBM으로 동맹 분열 노려 ‘노무현式 北核프레임’ 한계 文대통령, 안보 위기 직시해야 한…
굴욕적 親中외교 위험하다 [2017-11-17]
이미숙 논설위원 중국, 外交 아닌 완력 선호 시진핑, 大國외교 본격화 親中 성향 文정부, 첫 타깃 中,‘3不 ’넘어 사드 철수 요구 북핵 해결 아닌 同盟 흔들기 對中외교 지렛…
권력 핵심의 ‘同盟보다 親北’ 위험하다 [2017-10-27]
이미숙 논설위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승리 1주년을 오는 11월 7∼8일 첫 방한 기간 중 맞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 한·미 정상회담 후 8일 국회 연설을 하는…
북핵, 잘못된 진단과 위험한 처방 [2017-09-27]
이미숙 논설위원 북한 김정은이 핵·미사일로 노리는 최종 목표가 무엇인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 이후 미국 워싱턴에서 가장 많이 제기됐던 질문이다. 오…
韓美日에서 美日+韓 구도로 바뀌나 [2017-09-06]
이미숙 논설위원 미국의 지한파 인사들이 가장 듣기 거북해 하는 얘기는 구한말 맺어진 미·일 가쓰라-태프트 밀약과 한국전쟁 전야 애치슨 라인에 대한 것이다. 두 사건의…
두 갈래 ‘미군 철수論’과 안보 재앙 [2017-08-16]
이미숙 논설위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지금 당면한 가장 큰 도전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이라면서 “굳건한 한·미 동맹을 기반으로 미국과 긴밀히 협력…
北 ICBM은 ‘제2 진주만 기습’ 위협 [2017-07-24]
이미숙 논설위원 미국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미국 하와이주는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공격에 대비해 오는 11월부터 매달 주민대피 훈련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安保 뉴노멀 시대, 同盟 더 중요하다 [2017-06-30]
이미숙 논설위원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함으로써 대통령 탄핵 사태로 중단된 정상 외교가 다시 시작됐다. 문 대통령…
韓美 균열은 美中 밀약 부채질한다 [2017-06-09]
이미숙 논설위원 얼마 전 별세한 미국의 외교 원로 즈비그뉴 브레진스키는 미·중 담판으로 북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본 강대국 외교론자다. 지미 카터 전 미 대통령의…
‘이념·자주파’ 버려야 安保가 산다 [2017-05-19]
이미숙 국제부장 지난 열흘 문재인 대통령의 출발은 비교적 산뜻했다. 전임 대통령으로 인한 어둠이 워낙 짙었기에, 대조적 행보가 상대적으로 더 밝게 보인 측면도 있을…
문제는 ‘노무현式 대북 인식’이다 [2017-04-24]
이미숙 국제부장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조기 대선을 보름 남겨두고 태풍의 눈으로 떠올랐다. 노무현정부에서 청와대 안보정책실장과 외교통상부 장관을 지낸 그가…
韓中관계 ‘거품’ 뺄 절호의 기회다 [2017-04-03]
이미숙 국제부장 미국의 대(對)중국 접근법이 바뀌고 있다. 버락 오바마 전 미 대통령은 법대 출신답게 중국과의 합리적 협상을 중시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
미국과 중국, 누가 어려울 때 친구인가 [2017-03-15]
이미숙 국제부장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다. 힘들 때 인간관계의 진면목이 드러나듯 국가관계도 마찬가지다. 현직 대통령 파면 및 사법처리로까지 이어지고 있는 국정…
北 독가스 VX와 ‘시리아式 제거’ [2017-03-03]
이미숙 국제부장 풀리지 않는 국가 간 갈등의 이면엔 강대국의 이해 충돌이 깔려 있는 경우가 많다. 북핵 문제가 제네바 합의 이후 20여 년째 제자리걸음을 하는 것은 북한…
통상강국 향한 한국版 NTC(국가무역위원회) 필.. [2017-02-03]
이미숙 국제부장 도널드 트럼프시대 개막 후 전 세계가 혼돈의 도가니로 빠져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환율이 요동치고, 거대 기업들의 주가…
‘中 뜨는 해, 美 지는 해’는 착각이다 [2017-01-13]
이미숙 국제부장 20세기가 미국의 세기였다면 21세기는 아시아의 세기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그간 많았다. 아시아에는 전 세계 인구의 60%가 살고, 세계 국내총생산(GD…
트럼프의 중국 손보기, 한국엔 기회다 [2016-12-26]
이미숙 국제부장 안팎으로 유난히 충격적인 일이 많았던 2016년이 닷새 남았다.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태 같은 일들이 이어졌다. 그렇…
탄핵空間을 허비하지 말자 [2016-12-07]
이미숙 국제부장 한 나라의 흥망성쇠는 국가적 위기나 역사적 전환기를 어떻게 포착하고 활용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아일랜드처럼 국가적 재정위기를 경제 선진화 기회…
안보 팽개치고 집권할 수는 없다 [2016-11-18]
이미숙 국제부장 나라는 누가 지키는가. 63만 명의 국군과 한·미 상호방위조약이 건재하지만, 최근의 시국은 새삼 이런 질문을 던지게 한다.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퇴진…
美 대통령 탄핵史와 기로에 선 朴대통령 [2016-10-31]
이미숙 국제부장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사건’으로 인해 국제사회의 웃음거리가 됐다. 한국은 현대 세계사에서 최빈국에서 주요 20개국(G20)으로 올라서…
 이전12다음
3만여 ‘푸른 물결’의 침묵…도쿄 대첩에 ‘붉은 악마’ 환호
최두호, UFC 복귀전 메인이벤트 편성…..
클로이 김, 평창동계올림픽 미국 국가대..
‘쇼미더머니’ 출연 래퍼 쿠시, 코카인 구매하다 경찰에 ‘덜미..
정우성 “난민 문제 관심 당부…우리와 ..
타히티 미소 “공황장애 거짓말 끔찍”…..
文 대통령 10끼 중 8끼 ‘혼밥’… 中..
‘4골 폭발’ 한국, 7년7개월 만에 일본..
(1270) 61장 서유기 - 23
환자들 모르게 본인 정자로 50차례 인..
신연희 강남구청장, 14시간 조사··· ‘묵..
“더스틴 호프만, 16살 딸 친구에 알..
4년된 개 주인과 아들 심하게 물어…..
‘홀대·폭행’ 오만한 中… ‘외교 참사’ 자..
(1269) 61장 서유기 - 22
소파서 잠든 19세 친딸 성폭행한 ‘인면..
(1270) 61장 서유기 - 23
이태리식 클럽이다. 오후 9시 반, 8시부터 시작된 저..
(1269) 61장 서유기 - 22
서동수 일행이 로마에 도착했을 때는 오후 4시가 되..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