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9.25 화요일
전광판
Hot Click
전체 리스트
최근 시리즈
기획물 리스트
특집물 리스트
고정물 리스트
[경제 기획물]
‘위기의 한국경제’ 해법을 묻다
전체 리스트
현정택 “現 경제상황 매우 심각한 수준… 구조조.. [2016-11-02]
- ⑤ 현정택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 갤노트7·車업체 파업 맞물려 韓경제 치고 올라가기 어려워 美,지금 자국만 살자는 분위기… 외국상품 수입 규제 강화될 듯 美 금리 …
“찔끔찔끔 구조조정 할 때 아냐… 재창업 정신으.. [2016-10-31]
- ④ 유병규 산업연구원 원장 “수출품목 경쟁력 쇠락해도 경제주체 ‘액션플랜’ 안보여 勞使 서로 눈치만 보며 어기적 주력업종 구조조정 기업 주도 성장률 연연하기보다 전…
“사회적 신뢰도 북유럽 수준되면 4%대 성장 가능.. [2016-10-26]
- 대한상의 보고서 OECD국가 신뢰도 조사 결과 韓 26%로 23위… 덴마크 1위 우리나라의 사회적 신뢰도가 덴마크, 노르웨이, 스웨덴 등 북유럽 국가 수준으로 향상되면 …
“守城 매달리다 저성장… 창의 리딩그룹으로 잠.. [2016-10-26]
- ③ 강인수 현대경제연구원장 관성에 젖어 ‘늪지형 성장’ 4차 산업혁명 바뀐 시점에도 주력산업은 20년째 변화없어 창의 리딩그룹이 신성장동력 4차혁명 핵심‘융합’ 교육…
“노동시장 유연성 확보 못하면 ‘경제 살리기’도 없.. [2016-10-20]
- ② 권태신 한국경제연구원장 수출 위축·청년 실업 악화… 성장률 2%도 쉽지 않을 듯 위기 극복 해법, 구조개혁 뿐 586세대, 대승적인 자세 갖고 다음 세대 위해 기득권 …
“정부권력만 키우는 ‘포지티브’ 法체계, ‘네거티브.. [2016-10-20]
자유경제원 세미나 “사전규제를 사후규제로” 국내에 만연한 각종 규제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법령 제정부터 규제가 시작되는 현행 법 체계를 바꿔가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
“위축된 내수 돌파구 서비스산업서 찾아야” [2016-10-18]
고용·외국인투자 유인 ‘효과’ 국회 서비스발전법 통과 시급 경제전문가들은 지속적인 수출 부진에 내수까지 위축된 국내 경제의 돌파구는 규제 완화를 통해 서비스산업을…
“경제문제 ‘답’은 있는데… 政治에 막혀 집행못하.. [2016-10-18]
① 김준경 KDI 원장 한국 경제는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위기 상황을 맞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특히 현재 한국 경제는 북한 핵 개발 등 ‘안보 위기…
 이전1다음
‘112억원짜리 버디’…로즈, 극적인 페덱스컵 제패
‘통산 80승’ 우즈, 랭킹 13위로 도약…존..
오승환, 애리조나전 ⅔이닝 무실점…시..
“고루한 유엔에 신바람을”…방탄소년단 뉴욕행에 외신 주목
모모랜드 ‘뿜뿜’ 뮤직비디오 유튜브 2억..
2천억대 연예인 주식부호 2명 탄생…이..
北매체, 3천t급 잠수함 진수식 등 거..
우즈 “진통제 없이 못 살 줄 알았는데..
2천억대 연예인 주식부호 2명 탄생…..
폼페이오, “두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
“군사합의 ‘항복문서’ 수준… 軍 운용..
“역사상 가장 위대한 귀환”…우즈 ..
성폭행 미수 의혹, ‘그 때 그 친구들’ ..
연인과 성행위 몰래 촬영한 20대 남성..
文대통령·李총리 ‘동시부재’…경제부..
‘베트남 히딩크’ 박항서 분석 책, 베트..
휴대전화 택배만 골라 절도
海士생도, 여생도 화장실에 ‘몰카’… ..
“학교 다리 폭파” 대학생 입건
팬클럽 운영자 디너쇼 1억사기
‘金값’ 순창 고추 훔쳐 달아나
(최종회) 61장 서유기 - 32
다음 날 오후, 5시가 되었을 때 서동수는 시진핑과 차..
(1278) 61장 서유기 - 31
꿈이다, 꿈을 꾸면서 지금 꿈속이라는 사실을 느낄 때..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