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7.11.18 토요일
전광판
Hot Click
전체 리스트
최근 시리즈
기획물 리스트
특집물 리스트
고정물 리스트
전체 리스트
정확한 문장·리듬있는 글… 현 詩壇 전체 조망하.. [2017-01-02]
평론 심사평 예년에 비해 응모작이 많이 줄었다. 아마도 차분하게 들어앉아 글을 쓰기 힘든 시기를 보냈기 때문이 아닐까 싶었다. 나와 내 주변 사람들 사정이 그래서 그런…
‘아름다운 상처’ 터트릴 소중한 기회 얻어 [2017-01-02]
평론 당선소감 - 이진경 돌이켜보면 저의 청춘은 언제나 어긋나기만 했습니다. 꿈에 다가갈수록 멀어졌고, 멀어지는 것 같으면 다시 제게로 다가왔습니다. 외로워서 사람…
나선의 숲에서 부유하는 시어들 - 이진경 [2017-01-02]
평론 당선작 1. 나선형과 시차 고대 예술가들은 대체로 자연에서 영감을 얻어 실물과 거의 흡사한 모방을 시도하였다. 이러한 예술과 실재의 관계에 대해 일찍이 소크라테…
감각적인 문장·침착한 시선 울림 커… 읽을수록 .. [2017-01-02]
동화 심사평 올해 응모작들의 경향은 ‘거칠거나 힘없거나’였다. 화장, 이성 교제, 성폭력, 힙합 등 새로운 이슈들이 등장하기 시작한 점이 눈에 띄었지만 자극적 소재 이상…
틀린 길 걸어온 건 아니었구나… 이제야 안심 [2017-01-02]
동화 당선소감 - 김수연 나의 할아버지는 어린 나를 데리고 자주 서점에 가셨습니다. 한참을 빙빙 돌며 책을 고르는 동안 묵묵히 기다려 주셨습니다. 네 권을 고르면 세 권…
그런 하루 - 김수연 [2017-01-02]
동화 당선작 학교가 끝나고 축구를 한 판 했다. 동전을 긁어모아서 음료수 한 병을 샀다. 넷이서 나눠 먹으니 한 모금씩밖에 못 먹었다. 아직 초여름인데도 햇볕이 너무 뜨…
‘일상’ 자유롭게 다룬 문장 안정적… ‘경향’아닌 .. [2017-01-02]
단편소설 심사평 본심에 올라온 작품들에는 ‘외부’가 없었다. 거의가 그랬다. ‘작품’으로 덩그마니 있을 뿐, 그것들은 이른바 현실이라든가 일상이라든가 하는 ‘외부’를 작품…
내가 하려는 이야기, 의심하며 치열하게 쓸 것 [2017-01-02]
단편소설 당선소감 - 문은미 머릿속에 온통 써야 한다는 생각뿐인 날들이었습니다. 그 무게를 견딜 수 없을 것 같아서 도망쳤다가도 원래 있던 자리로 되돌아오고는 했습…
플랫폼 - 문은미 [2017-01-02]
- 단편소설 당선작 집을 나서면서 혜진은 저녁 반찬으로 마트에 새로 들어온 포장 불고기를 먹어보자고 했다. “상추만 더 사면되잖아. 편하겠다.” 혜진은 계산대에 포장 불…
조각 칼끝 따라 삶의 고단함 담아내… 詩的 형성.. [2017-01-02]
- 시 심사평 “언어를 다루는 말솜씨는 있다. 말들을 재미나게 쓰기는 썼다. 그래서 내용이 불확실하지만 싱겁지는 않다. 그렇지만 도대체 무슨 얘기를 하는지는 알 수 있어…
그냥 습관처럼 詩쓰며 무지렁이처럼 살 터 [2017-01-02]
시 당선소감 - 진창윤 영상의 시대, 예술의 죽음을 선언한 시대, 문자의 힘으로 이룰 수 있는 것이 있다고 믿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것은 기도라고, 가려움에 견딜 수 없어…
목판화 - 진창윤 [2017-01-02]
- 시 당선작 목판 위에 칼을 대면 마을에 눈 내리는 소리가 들린다 골목 안쪽으로 흘러들어 고이는 풍경들은 늘 배경이다 늦은 밤 집으로 돌아오는 여자의 문 따는 소리를…
 이전1다음
첫날 5언더 공동 3위… 박성현 ‘개인 타이틀 싹쓸이’ 시동
키 작다고 야구장서 쫓겨났던 그가 ‘ML..
임기영 ‘팔색투구’·이정후 결승타…한국..
윤여정, 美드라마 ‘하이랜드’ 파일럿에 출연
“록키 너마저”…실베스터 스탤론, 10대..
‘슈주’ 강인, ‘여친 폭행’ 신고로 새벽에..
(1249) 61장 서유기 - 2
安 ‘통합론’ 재천명에 벌집 된 국민의..
시청률 40% 벽 깨나… ‘황금빛 내인생..
자폭테러범 껴안고 산화한 25세 경찰..
이영학 “희망 있는 삶 원해…무기징역..
친박계 ‘줄줄이 낙제점’… 당협위원..
방송인 김정민, 전 남친 재판서 비공..
음주에 관한 법률
“록키 너마저”…실베스터 스탤론, 10..
키 작다고 야구장서 쫓겨났던 그가 ‘M..
(1249) 61장 서유기 - 2
강정만이 술잔을 들고 물었다. 두 눈이 생기를 띠었다..
(1248) 61장 서유기 - 1
연고가 없었던 시에라리온에서 ‘새마을 운동’이 일어..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