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2.17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전체 리스트
최근 시리즈
기획물 리스트
특집물 리스트
고정물 리스트
전체 리스트
마라도나, 스페인 수비수 라모스와 ‘장외설전’ [2018-06-22]
아르헨티나가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수난을 겪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우승 후보로 꼽혔지만 22일 오전(한국시간) 열린 D조 2차전에서 크로아티아에 0-3으로 크게 패해 1무 1패로 조별리그 탈…
스위스팬, 월드컵 응원 위해 트랙터 타고 2000㎞ 대장정 [2018-06-22]
스위스축구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트랙터를 타고 무려 2000㎞를 달려 러시아에 도착한 스위스 팬이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22일 오전(한국시간) 베아트 스투더라는 스위스 남성의 사연을…
벼랑 끝 대표팀 ‘무승 징크스·무더위·무개념 야유.. [2018-06-22]
- 24일 0시 멕시코와 2차전 혈투 ‘필승’ 투지 불타는 신태용號 “멕시코戰 국민에 울림 줄 것” 1차전 햄스트링 부상 박주호 목발 짚고 함께 격전지 이동 文대통령 첫 원정경…
유효슈팅 ‘0’… ‘황금 발’ 메시의 굴욕 [2018-06-22]
아르헨티나, 예상밖 탈락 위기 감독 “팀이 메시 재능 흐린다” 3차전 이겨야 경우의 數 가능 아르헨티나 격파한 크로아티아 20년만에 16강 진출 조기 확정 아르헨티나, 리…
억세게 운좋은 예디낵, 운없는 포울센 [2018-06-22]
예디낵, 2경기 연속 PK 득점 포울센, 2경기 연속 PK 허용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억세게 운 없는 사나이와 운 좋은 사나이가 동시에 탄생했다. 호주 미드필더 밀레 예디낵…
‘페루의 눈물’ 36년만에 월드컵 왔는데… 2패로 .. [2018-06-22]
덴마크·프랑스에 연속 패배 16강 좌절에 선수·팬 울음 페루 감독 “3차전도 최선” 선수도 울고 팬도 울었다. 36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페루는 그러나 2018 러시아…
프랑스의 역대 최연소 득점… 페루 1-0 꺾고 16강.. [2018-06-22]
‘제2의 티에리 앙리’로 불려 “상상했던 꿈이 현실이 됐다” 언론 “20년만에 우승 기대 그 중심에 음바페가 있다” ‘무서운 10대’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프랑스의 월…
브라질, 코스타리카와 맞붙는 날 ‘임시휴일’ [2018-06-22]
은행· 우체국 업무시간 단축 학교 재량 따라 아예 휴업도 음식점은 아침부터 문 열어 브라질은 축구로 울고 웃는 나라다. 브라질은 역대 최다인 월드컵 5회 우승을 자랑하…
F조, 24일 2차전 결과따라 16강길 요동친다 [2018-06-22]
獨 패하면 스웨덴 16강 유력 독일이 이기면 1승1패 기록 韓, 멕시코 이기면 4팀 동률 “독일 선수들 미리 짐 싸라” 스웨덴 기자, 가짜 귀국 티켓 스웨덴과 독일이 24일 오전…
졸전 또 졸전…‘슈팅 1개’로 고개 숙인 ‘황금 왼발.. [2018-06-22]
포르투갈은 의심의 여지 없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원 맨’ 팀이다. 그러나 아르헨티나는 리오넬 메시의 ‘원 맨’ 팀이 아니었다. 아르헨티나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
아르헨티나 60년 만에 참패…크로아티아에 0-3 .. [2018-06-22]
‘우승 후보’로 평가받던 아르헨티나가 월드컵 무대에서 60년 만에 기록적인 참패를 당했다. 아르헨티나는 22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
호주 예디낵, 페널티킥으로만 역대 3골…‘PK 스.. [2018-06-21]
이쯤 되면 ‘페널티킥 스페셜리스트’라는 별명이 어울릴 법도 하다. 호주 축구대표팀의 ‘주장’ 밀레 예디낵(34·애스턴 빌라)이 월드컵 무대에서 페널티킥으로만 3골을 넣는 …
덴마크, 호주와 ‘장군멍군’…1-1 무승부 [2018-06-21]
덴마크 포울센, 2경기 연속 페널티킥 허용 빌미 ‘불운’ 호주 예디낵, 2경기 연속 페널티킥 득점 2연승을 노리던 덴마크가 호주를 상대로 선제골을 넣었지만 비디오판독(VA…
센추리클럽 가입 자축 ‘결승골’…“내가 수아레스.. [2018-06-21]
3개 대회 연속골 첫 기록 A조 사우디戰 1-0 이끌어 “축구사에 한 획 긋게 돼 기뻐 셋째 아이 임신 아내에 감사” 우루과이 3회 연속 16강行 루이스 수아레스(FC 바르셀로나…
한국, 러시아월드컵 1차전서 103㎞ 뛰어 32개국 중 20위 [2018-06-21]
한국 축구대표팀이 지난 18일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스웨덴과의 1차전에서 103㎞를 뛴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오전 국제축구연맹(FIFA)의 통계에 따르면 한국은 1차전 달린 거…
잉글랜드축구 사우스게이트 감독 ‘황당’ 부상 [2018-06-21]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축구대표팀 감독이 황당한 부상을 당했다. 잉글랜드축구협회는 21일 오전(한국시간)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러시아에서 훈련 중인 대표팀의 부상 소식을 알립니다…
이란의 ‘질식 수비’ 뚫은 스페인…코스타 결승골.. [2018-06-21]
이에로 감독 부임후 첫승 포르투갈과 1승1무 동률 스페인이 이란의 ‘늪’을 통과했다. 스페인은 21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
비디오 판독 VAR에도 ‘신의 손’은 있다? [2018-06-21]
판독 여부 결정은 심판 재량 반칙해도 적용 안하면 그만 포르투갈 - 모로코 경기중 핸드볼때 적용 안해 논란 비디오판독(VAR)이 2018 러시아월드컵의 판도를 바꿔놓고 있다. 러시아월드컵에서…
196㎝ 김신욱, 멕시코 수비 허무는 ‘조커’로 딱! [2018-06-21]
멕시코 수비진 평균 184㎝ 후반 제공권 장악 위해 활용 작지만 빠른 이승우 선발로 손흥민·황희찬 ‘역습’ 지원 한국과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24일 오전 0시…
월드컵 ‘염소 논쟁’… 턱수염 기른 호날두 ‘GOAT 메시’ 도.. [2018-06-21]
메시, 역대 최고선수 암시하듯 염소와 광고 사진 촬영 ‘자극’ 호날두, 1차전 ‘수염 세리머니’ 2차전선 턱수염 기른 채 출전 호날두 “동료 제안으로 길러” 팬들 “누가 GOAT냐” 갑론을박 2018 러시…
 이전111213141516다음
고진영, LPGA 호주여자오픈 준우승…2타 차로 2연패 좌절
메르턴스, 할레프 꺾고 카타르오픈 테니..
3R에서 발톱 드러낸 우즈, 첫 4개 홀 버..
방탄소년단 프로듀서 피독, 작년 저작권료 수입 1위
승리, 버닝썬 논란에도 콘서트…“제 불..
‘베를린 천사’에서 히틀러까지…배우 브..
“나는 중국에 남겨진 광복군의 아들..
文대통령에 ‘미친XX’ 막말 조원진 명..
“동전 던진 승객 강력 처벌해달라”…..
박지원 “김무성 40표 만들었다고 해 ..
특전사 대령, 업무용 차로 휴가 즐기..
‘비싼 고철’ 취급받던 전차 ‘스마트..
“우편물에서 봤던 사람인데…” 주민 ..
3R에서 발톱 드러낸 우즈, 첫 4개 홀..
“전세금 돌려달라” 늘어나는 주택임대..
승리, 버닝썬 논란에도 콘서트…“제 ..
잠든 손님 지갑 턴 中 종업원
절도 현장에 담배 버렸다 덜미
선배 신용카드·차량 훔쳐 부산서 강원..
여친집서 370만원대 금품 훔쳐
기르던 개 11마리 방치해 숨지게 한 ..
(최종회) 61장 서유기 - 32
다음 날 오후, 5시가 되었을 때 서동수는 시진핑과 차..
(1278) 61장 서유기 - 31
꿈이다, 꿈을 꾸면서 지금 꿈속이라는 사실을 느낄 때..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