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9.17 화요일
전광판
Hot Click
전체 리스트
최근 시리즈
기획물 리스트
특집물 리스트
고정물 리스트
전체 리스트
아들 모리스 버디로 극적 승리후 받아든 ‘아내 위.. [2019-09-11]
모리스 부자 - 파크 형제 대결 ② 집 달려가니 아내 산고끝 사망 남편은 칩거 100여일후 숨져 아버지 모리스 평생 골프 끊어 올드 톰-영 톰 모리스 부자와 윌리-멍고 파크…
1875년 최고수 4명, 2인1조로 36홀 겨뤘는데… [2019-09-04]
모리스 부자 - 파크 형제 대결 ① 두 집안 승패 주고받던 숙적 12홀 3차례 단판 매치플레이 갤러리 1만여명 내기도 ‘수북’ 19세기 골프르네상스 시절 영국은 골프 역사에 길…
첫 ‘디오픈’… 27세 파크 vs 39세 모리스 ‘2타차 .. [2019-08-26]
트로피는 골퍼 경기 모습 담은 은제 버클 장식 붉은 가죽벨트 스코틀랜드 수도 에든버러에서 남서쪽으로 15마일 떨어진 프레스트윅 골프장. 지금으로부터 159년 전인 186…
1857년 스코틀랜드서 세계 첫 클럽동호회 대항전 [2019-08-19]
영국 전역 11개 동호회 참가 세인트앤드루스서 3일간 열전 런던 글레니·스튜어트組 우승 이듬해부터 개인전 오픈대회로 요즘 아마추어 골퍼들이 즐기는 골프클럽 대항전…
“맞짱 뜨자” 제안 거부… 3년뒤 수제자와 대결시.. [2019-08-12]
1853년 ‘최고수’ 로버트슨 20세 파크 도전에 묵묵부답 로버트슨 대신 나간 모리스 1856년 2차례 모두 ‘완패’ 골프가 붐을 일으킨, 골프의 르네상스 시대이던 19세기 중반. 1…
1849년 최고수 4명 거액 걸고 2인1조 매치플레이 [2019-08-05]
로버트슨 - 모리스 對 던 형제 36홀씩 3일 치러 3전 2선승제 던 형제 4홀 앞서다 막판 역전패 1849년 스코틀랜드의 수도 에든버러에 위치한 머슬버러골프장. 스코틀랜드를…
19세기 중반엔 공식경기보다 ‘내기골프’ 포섬 열.. [2019-07-15]
포섬플레이의 황금기 귀족·상류층 인사 등 2인 1조로 1847년 올드코스서 매치플레이 걸작 ‘위대한 승부’로 남겨지기도 19세기 중반, 2인 1조의 골프경기를 그림으로 표현한…
1744년 에든버러市 리스골프장서 사상 첫 공식대.. [2019-07-08]
규칙 적용한 최초 대회는 상류층 또는 실력 뛰어난 11명 1라운드당 5개 홀을 3번 돌아 만능 스포츠맨인 의사가 우승 정형화된 골프 규칙에 따라 공식적으로 조직화한 골프…
“우리가 원조” 스코틀랜드·잉글랜드 자존심 맞대.. [2019-07-01]
최초의 국제경기 1681년 스코틀랜드 찰스2세와 잉글랜드 귀족 2명 뜻밖의 내기 2대2 대결서 찰스2세팀이 압승 338년 전인 1681년. 스코틀랜드의 에든버러 시내에 있는 왕…
1843년 28세 로버트슨 vs 22세 던… 10일간 20R.. [2019-06-24]
최초의 프로대결 총 8홀 하루 2라운드씩 경기 1주일 내내 ‘시소게임’펼쳐 마지막날 8번홀서 승부 갈려 2년 가까이 이어온 앤티크골프 이야기를 마치고 이번 주부터 ‘이인세…
 이전1다음
‘신인왕’ 임성재, PGA 개막전 공동 19위
18번홀 버디 퍼트… 쏙 ! 유럽, 美에 1점..
플리스코바, 정저우오픈 테니스 우승…..
“라디오와 함께 살았었지”… 노래로 불러낸 잊고 산 것들
“연예인처럼 앙상하게”… 1020의 ‘위험..
배우 왕지혜, 연하의 비연예인과 29일 ..
[단독]“曺 임명은 사회 정의·윤리 ..
조국一家 노골적 ‘증거인멸’ 시도…“긴..
“정경심, WFM 매출상황까지 보고 받..
[단독]탄핵사태 버금가는 교수 시국..
뒤숭숭한 조국 고향 부산 “조로남불 ..
유승준 “군대 가겠다고 내 입으로 ..
‘호랑이 사원’의 비극… 근친교배 80여..
사망한 낙태의사 집에서 태아사체 22..
“北 핵탄두 10개 늘어 30∼40개…비핵..
“죽은 채로라도 체포한다”… 대통령 ..
대구 병원 4곳 불법의료 수사
삼천포대교 투신 30代 구조
“서비스 나쁘다” 불법마사지 영업 협..
당구장서 지갑훔쳐 신분증판매
허위로 ‘뇌물제공’ 제보 징역형
(최종회) 61장 서유기 - 32
다음 날 오후, 5시가 되었을 때 서동수는 시진핑과 차..
(1278) 61장 서유기 - 31
꿈이다, 꿈을 꾸면서 지금 꿈속이라는 사실을 느낄 때..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