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20.1.27 월요일
전광판
Hot Click
전체 리스트
최근 시리즈
기획물 리스트
특집물 리스트
고정물 리스트
[고정물]
시니어 재테크
전체 리스트
고액 퇴직금 금소세 걱정땐… IRP 연금으로 ‘분리.. [2020-01-16]
김태우 한화생명 국제공인재무설계사(CFP) 개인형퇴직연금제도(IRP)는 한마디로 자기 이름으로 된 퇴직연금 계좌다. 재직 중에 자율로 가입하거나 퇴직 시 받은 퇴직금…
저금리 지속… 보유만해도 수익 ‘인컴형 자산’에.. [2020-01-09]
다사다난했던 2019년이 마무리됐지만 경제 상황은 여전히 불투명한 안갯속에 있다. 새해 자산관리 전략을 신중하게 준비할 시점이다. 미·중 무역분쟁 불확실성, 미국 대선…
금융소득 많으면 즉시연금보험·IRP로 ‘과세이연.. [2020-01-02]
올해부터 연 2000만 원 이하 분리과세 금융소득에도 건강보험료가 부과된다. 공단은 건강보험 재정 확보를 위해 “소득이 있으면 보험료를 부과한다”는 원칙하에 건강보험…
마이너스 금리땐… 부동산·배당주가 ‘대안’ [2019-12-05]
만약 한국에도 마이너스 금리가 적용된다면 무슨 일이 일어날까? 아직 아무도 가보지 않은 미지의 영역이기에 많은 상상력이 필요하다. 마이너스 금리라는 개념 자체가 기…
비합리적 지출 줄이고… 자산으로 소득 만들라 [2019-11-21]
“은퇴 후 노후자금, 얼마나 필요한가요?” 은퇴·노후재무설계 리서치를 시작한 이후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이다. “X억 원입니다”라는 답을 기대하겠지만, 나의 대답은 “얼마면…
글로벌헤지·멀티에셋·ELS복제 ‘안정적 수익 펀드.. [2019-11-14]
저금리 기조와 증시 불확실성 확대 등으로 변동성이 낮으면서도 예금 이자보다 높은 수익과 절세 전략을 활용할 수 있는 투자상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변동성에도 안정…
개인연금은 年 1200만원 넘어도 종합과세 대상 .. [2019-11-07]
국민연금 받을 때 세금은 내야 하는 걸까? 정답은 50%는 맞고 50%는 틀린다. 과거 연금제도(국민, 퇴직, 개인)가 일반화되지 않던 시절에는 연금 보험료를 내더라도 소득…
달러 투자, 환차익보다 자산배분 차원서 접근해.. [2019-10-24]
그동안 자산시장을 뒷받침했던 유동성 기대가 후퇴함과 동시에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가 확산하면서 금융시장 참가자들의 투자심리가 급격히 위축됐다. 금융시장의 안전…
 이전1다음
손흥민, 2경기 연속골로 시즌 12호골…팀은 또 1-1 무승부
김세영, 게인브리지 LPGA 마지막 날 타..
강성훈,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3R 공..
남궁민만 있나···잘나가는 ‘스토브리그’ 숨은 공신
‘남산의 부장들’, 개봉 닷새 만에 200만..
급(級)이 다른 진행…김성주는 탁월하다
“연애·성관계·결혼·출산 모두 거부”..
다인승 차로 이용하려 ‘모자 쓴 해골’..
진중권 “민주당, 툭하면 노무현 팔아..
‘우한 폐렴’ 사망자 54명… 에이즈약 ..
톱배우 2명 ‘불륜설’에 발칵…“경솔한..
급(級)이 다른 진행…김성주는 탁월..
샌더스, 민주 첫 경선 아이오와서 1위..
‘정태욱 결승골’ 한국, 사우디 꺾고 A..
[속보]동해 토바펜션 가스 폭발사고..
“당신이 검사냐” 항의한 ‘강골’… 52세..
진중권 “임종석 정계 복귀? 국민 개..
김세영, 게인브리지 LPGA 마지막 날..
서울 장충동 호텔에서 불…투숙객 약..
터키 동부 지진 사망자 29명·부상자 1..
“끼가 있다” 위안부 피해자 모독 교수..
(최종회) 61장 서유기 - 32
다음 날 오후, 5시가 되었을 때 서동수는 시진핑과 차..
(1278) 61장 서유기 - 31
꿈이다, 꿈을 꾸면서 지금 꿈속이라는 사실을 느낄 때..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