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1.9.18 토요일
전광판
Hot Click
전체 리스트
최근 시리즈
기획물 리스트
특집물 리스트
고정물 리스트
전체 리스트
그들의 옷을 입고 행적 따라가며…‘貴人’을 기다.. [2021-09-07]
■ 김병종의 시화기행 - (88) 아일랜드의 국민축제 블룸스데이 조이스 소설 ‘율리시스’ 속 하루 6월16일 기념해 관광객 등 몰려 축제 주인공은 작품속 ‘블룸스’ 알수없는 우…
음악적 비상을 꿈꾸던 문학…‘더블린 사람’의 생.. [2021-08-31]
■ (87) 더블린 ‘제임스 조이스 센터’ 기념관·문학관 아닌 ‘센터’ 명명 정신적·지정학적 중심지의 의미 소설 ‘더블린 사람들’로 이름나 곳곳에 작가 동상·화폐엔 초상화 ‘율리…
‘슬리 헤드 해안’의 초월적 풍경… 이곳에선 누구.. [2021-08-24]
■ (86) 아일랜드의 풍경, 사랑, 그리고 문학 비 온 후 어슴푸레해진 해안 석양속 달리면 언어가 ‘펄떡’ ‘문학의 섬’ 온몸으로 알게돼 땅 끝 8㎞ 길이 ‘모허 절벽’ 압도적인 자…
언어로 빚은 자연속 빛·색…그의 詩, 그림·음악이.. [2021-08-17]
■ (85) 더블린, 슬라이고와 시인 예이츠 아일랜드·영국 두 얼굴의 시인 독립운동가이자 정치인이기에 남다른 고뇌·근심 많은 삶 살아 아일랜드 자연서 스스로 치유 대자…
초라한 전시는 말한다… “문학은 가난을 먹고 자.. [2021-08-10]
■ (84) 더블린 작가 박물관(下) 1970~1980년대 같은 전시관 100년 넘은 타자기와 소품들 낡은 카펫과 비좁은 공간 사이 두서없이 작가 초상과 책 배치 대접 받지 못한다…
‘문학은 낮은데서 조용히 빛난다’ 증명하듯 서있.. [2021-08-03]
■ (83) 더블린 작가 박물관 (上) 문자를 지식의 군대처럼 거느린 ‘문학수도’선 말이 날아다니는듯 낡았지만 편안한 ‘작가 박물관’ 사람들 틈에서 햇살처럼 반짝여 ‘찬란한…
고도를 기다리며… 그들은 ‘연극의 중심지’를 만.. [2021-07-27]
■ (82) 더블린 애비극장 1904년 시인 예이츠가 건립 아일랜드 문예부흥 거점으로 민족주의 극작가 작품 올리며 英으로부터의 독립 꿈꾸던 곳 베케트 ‘고도를 기다리며’ …
화가 작업실 3년간 복원작업…수북한 먼지까지 .. [2021-07-13]
■ (81) 더블린 휴 레인 미술관 아일랜드 태생 컬렉터 휴 레인 미술품과 사랑에 빠진 듯 수집 모은 작품 수준·규모 경이로워 40세 별세…소장품 英에 기증 양국 갈등 끝 상…
생생한 허구… ‘더블린 사람들’의 실상이었다 [2021-07-06]
■ (80) 소설가 제임스 조이스와 ‘더블린 사람들’ 뛰어난 이야기꾼 제임스 조이스 거리에서 마주칠 법한 인물들로 몽타주 그리듯 세밀하게 삶 묘사 세상 걱정 없을 것 같은…
‘삶의 의문’ 풀어준 문장을 ‘문학의 聖地’서 만나.. [2021-06-29]
■ (79) 더블린, 벨파스트, 런던과 C S 루이스 (下) ‘그분은 새 생명을 만들 때에도 우리와 상의하지 않으십니다’ 삶과 종교에대해 명료히 변증 루이스 논리에 포박당하는…
아일랜드 정신과 잉글랜드 문학… ‘C S 루이스’를.. [2021-06-15]
■ (78) 더블린, 벨파스트, 런던과 C S 루이스 (上) 잉글랜드와 갈등도 빚었지만 세련된 현대 미술이 넘쳐나는 런던을 뺨칠 정도의 벨파스트 C S 루이스의 애증어린 고향…
호텔에 ‘작가 라운지’… 글 쓰는 사람이 부자보다.. [2021-06-01]
■ (77) 아일랜드 더블린 문학은 늙은 타자기처럼 느리고 호텔업 수지타산 도움 안되지만 도로쪽 큰 창가에 작가자리 마련 유별나지 않아도 눈물겹게 감사 조이스·베케트…
오랜 수난의 땅… 무기보다 문학을 택했다 [2021-05-25]
(76) 문학의 나라 아일랜드 잉글랜드와의 힘겨루기 속에서도 펜은 칼보다 세다 믿음으로 견뎌 18세기 세운 트리니티大 도서관 오크나무 터널 속 초대형 롱룸엔 철학자들…
동상으로 남은… 빅토르 위고의 롤모델과 만나다 [2021-05-18]
■ (75) 프랑스 생말로와 작가 샤토브리앙 시·소설·평론·종교학 등 섭렵 낭만주의 문학의 선구자로 불려 외교관·정치인·장관 거쳤지만 프랑스대혁명 이후 고난 겪기도 “샤…
‘주름진 미소’ 보며… 비로소 ‘쉬는 법’을 배운다 [2021-05-04]
■ (74) 프랑스 생말로 지나치게 한적한 시골마을풍경 창 닫지 않아 들려오는 파도소리 식당에 내려가니 온통 백발머리 모든 긴장 해체되고 해맑은 미소 젊을 땐 사처로 …
생명을 앗아가는 요리와 결별… ‘안식의 식탁’을.. [2021-04-27]
■ (73) 파리 아르페주(L’Arpege) 식당과 셰프 알랭 파사르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의 셰프 피 뚝뚝 떨어지는 오리·닭 보며 ‘피흘림 없는 음식’ 생각 떠올려 자연철학 요리…
미술평론가 명성 얻은 졸라, 30년 우정은 잃었다 [2021-04-20]
■ (72) 파리와 에밀 졸라의 소설 ‘작품’ ‘나는 고발한다’로 유명한 졸라 비평적 소설 ‘작품’을 통해 실패한 화가의 비참한 삶 묘사 소년시절 함께 공부한 폴 세잔 자신을 빗…
쉽게 흘려보낸 문화유산… 되돌리는 건 너무 어.. [2021-04-13]
■ (71) 파리의 日·中 미술 두 거점 - 下 메이지유신이후 미술품 매입 日최초 사설 미술관‘오하라’ 세계미술사 거장 작품 즐비 中 르오진자이, 골동상들에게 황실 소장품·보…
조국 흥망에 엇갈린 미술품… 파리로 진출한 日.. [2021-04-06]
■ (70) 파리의 日·中 미술 두 거점 - 上 19세기 日 판화 ‘우키요에’소개 유럽 인상주의 화가에 큰 영향 ‘요미우리 갤러리’세운뒤 가속화 中은 붉은 건물 ‘홍루’가 중심 청나…
다락방서 마지막 70일… 영원한 안식을 구하다 [2021-03-30]
■ (69) 오베르쉬르우아즈와 빈센트 반 고흐 폭풍에 떠밀린 것처럼 가닿은 파리 외곽 오베르쉬르우아즈 하루 3프랑짜리 이층방 세 들어 고흐는 生의 끝을 예감했을까 숨…
 이전12345다음
고진영, LPGA 투어 시즌 2승 보인다…2R 단독 선두로
김시우, 포티넷 챔피언십 2R 공동 17위..
‘전희철호’ SK, DB 꺾고 컵대회 우승…..
방탄소년단 20일 유엔총회 연설 위해 출국 “인종차별, 혐오..
박경림, 핼쑥해진 근황… 박슬기 “살 그..
가수 백아연, 분홍빛 한복 입고 추석 인..
법원, ‘안희정 성폭행 피해’ 김지은..
“남편에게 성행위 동영상 보내겠다” ..
백은영 “허이재 폭로 유부남 배우, 알..
김용건, ‘혼외 임신’ 스캔들 전말·화해..
‘슈퍼주니어’ 출신 강인, 성전환 사진..
“개 입마개·목줄 안한 주인 신고하..
견미리 딸 이유비, 과감 노출…속옷만..
‘광주·전남‘ 이낙연 44%·이재명 35%…..
아이유 또… 8억5천만원 상당 생필품..
부진 헤어나오지 못하는 류현진, 토론..
“개 입마개·목줄 안한 주인 신고하..
성착취 영상 100여개 ‘마왕’ 운영자 덜..
美 동물원서 사자, 호랑이 9마리 코로..
게이 콜로라도 주지사, 동성 결혼…현..
“대장주 살아날까”…이달 외국인 삼성..
(최종회) 61장 서유기 - 32
다음 날 오후, 5시가 되었을 때 서동수는 시진핑과 차..
(1278) 61장 서유기 - 31
꿈이다, 꿈을 꾸면서 지금 꿈속이라는 사실을 느낄 때..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1년 1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