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7디지털타임스문화카페독자서비스 + 모바일 웹
지면보기  기사찾기   
전광판
Hot Click
부음
[인물] 게재 일자 : 1998년 10월 08일(木)
탤런트 이낙훈씨 별세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탤런트 李樂薰(이낙훈)씨가 7일 오후8시45분 서울 강남성모병원에서 심장병과 당뇨병으로 별세했다.62세.

고인은 오는 30일 세종문화회관 대강당에서 막이 오를 총체극 ‘대한국인 안중근’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고인은 11세때 KBS의 전신인 HLKA 라디오드라마 ‘똘똘이의 모험’으로 연기인생을 시작한 이래 TV탤런트,성우,영화배우,외화번역가를 거친 팔방미인으로 79년 탤런트협회회장, 81년 국회의원(11대 민정당 전국구), 영화사 사장 등을 거치며 방송·연예계에 큰 발자취를 남겼다.

경기고, 서울대 미학과, 미국 마이애미대 재학시절 연극반에서 연기수업을 쌓았던 고인는 62년 국내 최초의 TV드라마 ‘빛의 문’을 통해 탤런트로 입문해 ‘달동네’‘옛날의 금잔디’등 1천여편의 드라마,‘리어왕’‘맥베스’등 1백여편의 연극, ‘갯마을’‘청춘극장’등 숱한 영화에 출연해왔다. ‘루시’‘6백만불의 사나이’‘형사 콜롬보’등 1천여편의 외화를 번역한 1세대 외화번역가로도 유명하다. 80년대 후반에는 영화제작등에 손을 댔지만 사업에는 실패했다.

유족은 부인 최영복(58)씨와 1남1녀.빈소는 서울 강남성모병원 영안실(02-593-2499). 발인은 9일 오전9시30분 서울 압구정 천주교회. 장지는 용인 천주교묘지. <鄭忠信기자>

[ 많이 본 기사 ]
▶ 30代 세무공무원, 성매매녀에 돈꿔주고 26차례 성관계
▶ (554) 27장 지도자-1
▶ 중요 부위에 주먹크기 구멍 ‘남근노출복’ 등장
▶ 라이브카페서 동업관계 40代남녀 숨진 채 발견
▶ 긴장하셨나 봐요?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원금과 이자 제때 갚지 못하면 성관계 요구 국세청 전산망 통해 개인정보 알아내 협박까지 30대 세무 공무원이 성매매 업소에서 알게 된 여성에게 돈을 빌려준 뒤 ‘성노예 각서’를 받고, 20여 차례 성관계를 강요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대전지방경찰청은 27일 충북지역 한 세..
육군 여단장, 부하여군 성폭행 혐의로 긴급체..
검찰 ‘도핑 파문’ 박태환 남성호르몬 투약 확인
라이브카페서 동업관계 40代남녀 숨진 채 발견
line
special news 눈뜨고 자는 엄친딸, 미스유니버스 ‘왕관’
콜롬비아의 폴리나 베가 디에파(22·178㎝ 37.4-23.6-37.4인치)가 제63대 미스유니버스로 뽑혔..

line
50년 꿈 ‘꾹꾹’ 담아둔 ‘李완구 가방’ 열렸다
음주사망사고 내고 사체 버린뒤 태연히 ‘낮잠’
3050만원 와인 vs 9900원 생필품… 설선물 ‘극..
photo_news
[단독 인터뷰]김준호 “또 다른 피해자 만들 수 없었다”
photo_news
[단독]日영화 ‘러브레터’, 한드로 리메이크…여주인공은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554) 27장 지도자-1
illust
[인터넷 유머]
mark요즘 결혼에 관한 씁쓸한 세태
mark긴장하셨나 봐요?
topnew_title
number “5살 남아 10대 소년에 성추행당해…” 경찰..
‘착하다’ ‘지각하지 마라’ 女제자 엉덩이 만진..
서울서 PC방·당구장·휴대전화매장 3년내 60..
산부인과서 병원 고압멸균기로 계란 삶았다..
중요 부위에 주먹크기 구멍 ‘남근노출복’ 등..
hot_photo
30대 KK컵 女, 가슴축소수술 성..
hot_photo
중요 부위에 주먹크기 구멍 ‘남근..
hot_photo
란제리 비추는 번쩍이는 욕망의..
회사소개 | 채용안내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Site Map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