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7디지털타임스문화카페독자서비스 + 모바일 웹
지면보기  기사찾기   
전광판
Hot Click
부음
[인물] 게재 일자 : 1998년 10월 08일(木)
탤런트 이낙훈씨 별세
  페이스북트위터구글
탤런트 李樂薰(이낙훈)씨가 7일 오후8시45분 서울 강남성모병원에서 심장병과 당뇨병으로 별세했다.62세.

고인은 오는 30일 세종문화회관 대강당에서 막이 오를 총체극 ‘대한국인 안중근’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고인은 11세때 KBS의 전신인 HLKA 라디오드라마 ‘똘똘이의 모험’으로 연기인생을 시작한 이래 TV탤런트,성우,영화배우,외화번역가를 거친 팔방미인으로 79년 탤런트협회회장, 81년 국회의원(11대 민정당 전국구), 영화사 사장 등을 거치며 방송·연예계에 큰 발자취를 남겼다.

경기고, 서울대 미학과, 미국 마이애미대 재학시절 연극반에서 연기수업을 쌓았던 고인는 62년 국내 최초의 TV드라마 ‘빛의 문’을 통해 탤런트로 입문해 ‘달동네’‘옛날의 금잔디’등 1천여편의 드라마,‘리어왕’‘맥베스’등 1백여편의 연극, ‘갯마을’‘청춘극장’등 숱한 영화에 출연해왔다. ‘루시’‘6백만불의 사나이’‘형사 콜롬보’등 1천여편의 외화를 번역한 1세대 외화번역가로도 유명하다. 80년대 후반에는 영화제작등에 손을 댔지만 사업에는 실패했다.

유족은 부인 최영복(58)씨와 1남1녀.빈소는 서울 강남성모병원 영안실(02-593-2499). 발인은 9일 오전9시30분 서울 압구정 천주교회. 장지는 용인 천주교묘지. <鄭忠信기자>

[ 많이 본 기사 ]
▶ “아무것도 입지말자”…예은, 빗속 원더알몸 도발
▶ 여자가 바람피우고 싶을 때!!!
▶ (435) 21장 욕정-5
▶ (434) 21장 욕정-4
▶ 모델·연기자·간호사…최고 ‘엉짱’ 누구?
▶ 비그알엑스(Vigrx) 국과수 성분검사 결과 설마 했는데!!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교황연대기 / 존 줄리어스 노리치 지음, 남길영 외 옮김 / 바다출판사즉위 1년여 만에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지도자 중 한 명으로 떠오른 교황 프란치스코. 그의 행보와 발언들이 연일 매스컴을 장식하면서 ‘교황 직위’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교황은 가톨릭교회..
“아무것도 입지말자”…예은, 빗속 원더알몸 도..
포천 살인 용의자 “시신 2구는 남편과 애인”
직책 강등에 불만 기업간부, CEO 쏘고 자살
line
special news 탤런트 이영은, 두살 연상 회사원과 9월 결혼
탤런트 이영은(32)이 두살 연상의 회사원과 오는 9월27일 결혼한다고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

line
카마초, 82억 최고 몸값…차기 대표팀감독 연..
예수의 사망 원인은 ‘호흡곤란에 의한 질식사’
하반신 마비 환자 전기자극에… ‘고개 든 남성..
photo_news
모델·연기자·간호사…최고 ‘엉짱’ 누구?
photo_news
탁재훈, 결혼 13년 만에 파경 위기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435) 21장 욕정-5
illust
[인터넷 유머]
mark여자가 바람피우고 싶을 때!!!
mark남자가 여자를 위해 지켜야 할 것..
topnew_title
number 채팅女 성폭행 30대, 손에 물린 상처 때문에..
해수욕장 구조요원, 性매매 비용 마련하려 ..
체중 감량 유도부 女중생 목욕탕서 숨진채 ..
사기행각 무속인, 내연남 원룸서 유대균처럼..
“北 남침 땅굴, 청와대 주변에만 최소 84개”..
hot_photo
비버·블룸, ‘미란이’ 커 때문에 주..
hot_photo
덤프트럭 뒤따르던 차량에 도끼..
hot_photo
솔비, 비키니 요가 포즈 ‘힘겨운 ..
회사소개 | 채용안내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Site Map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