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7디지털타임스문화카페독자서비스 + 모바일 웹
지면보기  기사찾기   
전광판
Hot Click
부음
[인물] 게재 일자 : 1998년 10월 08일(木)
탤런트 이낙훈씨 별세
  페이스북트위터구글
탤런트 李樂薰(이낙훈)씨가 7일 오후8시45분 서울 강남성모병원에서 심장병과 당뇨병으로 별세했다.62세.

고인은 오는 30일 세종문화회관 대강당에서 막이 오를 총체극 ‘대한국인 안중근’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고인은 11세때 KBS의 전신인 HLKA 라디오드라마 ‘똘똘이의 모험’으로 연기인생을 시작한 이래 TV탤런트,성우,영화배우,외화번역가를 거친 팔방미인으로 79년 탤런트협회회장, 81년 국회의원(11대 민정당 전국구), 영화사 사장 등을 거치며 방송·연예계에 큰 발자취를 남겼다.

경기고, 서울대 미학과, 미국 마이애미대 재학시절 연극반에서 연기수업을 쌓았던 고인는 62년 국내 최초의 TV드라마 ‘빛의 문’을 통해 탤런트로 입문해 ‘달동네’‘옛날의 금잔디’등 1천여편의 드라마,‘리어왕’‘맥베스’등 1백여편의 연극, ‘갯마을’‘청춘극장’등 숱한 영화에 출연해왔다. ‘루시’‘6백만불의 사나이’‘형사 콜롬보’등 1천여편의 외화를 번역한 1세대 외화번역가로도 유명하다. 80년대 후반에는 영화제작등에 손을 댔지만 사업에는 실패했다.

유족은 부인 최영복(58)씨와 1남1녀.빈소는 서울 강남성모병원 영안실(02-593-2499). 발인은 9일 오전9시30분 서울 압구정 천주교회. 장지는 용인 천주교묘지. <鄭忠信기자>

[ 많이 본 기사 ]
▶ “발기부전, 남성보다 여성이 더 참기 어려워”
▶ 청소년 꼬드겨 또래女와 성관계 시킨 ‘10代 포주’
▶ 섹시 여가수 한나, ‘공황장애’ 자택서 자살
▶ 모텔서 채팅 주부에 최음제 탄 음료수 먹이고…
▶ (475) 23장 파격-5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회식 후 만취한 동료를 집까지 바래다주는 호의를 베풀었다가 사고가 발생할 경우 큰 낭패를 볼 수 있다. 귀갓길에 안전의무를 다하지 못한 직장 동료들에게 1억여 원의 손해배상 책임을 묻는 판결이 나왔다. 이들은 중과실치상죄로 기소돼 형사재판까지 받게 됐다.서울중앙지법 민사..
“발기부전, 남성보다 여성이 더 참기 어려워”
청소년 꼬드겨 또래女와 성관계 시킨 ‘10代 포..
성폭행범 살해 20대 여성, 교수형 직전 집행 연..
line
special news 제시카·SM ‘소녀시대 퇴출’ 진흙탕 싸움 시..
한류그룹 ‘소녀시대’에서 퇴출당했다고 주장하는 제시카(25)와 매니지먼트사 SM엔터테인먼트..

line
20대 캐디에 “다리 더 벌려라. 그래서 들어가겠..
“靑비서관이야” 사칭 대우 부장 취업…KT는 속..
‘대장금’ 김영현? ‘시크릿’ 김은숙?… 현빈 선택..
photo_news
니키 힐튼, 언니 패리스 힐튼보다 예쁘네
photo_news
MC몽, 5년만에 정규 6집… 듀엣곡 대거 실린다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475) 23장 파격-5
illust
[인터넷 유머]
mark정치권과 불판의 공통점은?
mark바람피우는 남편, 혼내는 비법 9..
topnew_title
number 섹시 여가수 한나, ‘공황장애’ 자택서 자살
친구 술자리 비운사이 친구여친 성폭행한 2..
이탈리아 의회 이발사 깎인 연봉이 1억3000..
“사망위험 가장 큰 날은 지갑 두둑한 월급날..
고교생이 “조용히해” 훈계 여교사에 의자 던..
hot_photo
‘로맨스의 일주일’ 조여정, ‘완벽..
hot_photo
안젤라 리, ‘초대형 가슴’ 볼륨 몸..
hot_photo
왕지원, 필라테스로 다진 유연한..
회사소개 | 채용안내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Site Map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