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11.17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방송·연예
[문화] 게재 일자 : 2002년 10월 22일(火)
박미선‘봉숭아 학당’ 새 선생님 등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박미선‘봉숭아 학당’새 선생님

●…개그우먼 김미화가 오는 27일 방송을 끝으로 KBS 2TV ‘개그 콘서트’의 인기코너 ‘봉숭아 학당’의 교단을 떠난다. 1년여간 ‘봉숭아 학당’을 진행했던 김미화는 오는 가을 개편부터 SBS TV ‘뷰티풀 선데이’의 새 MC로 자리를 옮길 예정이다. 따라서 오는 11월부터 개그우먼 박미선이 ‘봉숭아 학당’의 새로운 선생님으로 등장한다. 또 박미선은 김미화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2TV ‘행복채널’도 진행할 예정이다.

신세대문화 조명‘필 소 굿’신설

●…요리전문채널 푸드채널은 신세대 감각의 영상 문화매거진 프로그램 ‘필 소 굿(Feel So Good)’을 신설, 22일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2시와 밤 12시에 방영한다. ‘필 소 굿’은 유행에 민감한 젊은이들의 관심이 끊이지 않는 서울 압구정동, 청담동 일대의 문화를 다양한 시각에서 접근하는 프로그램. 이 지역의 유명한 음식점과 유행하는 요리는 물론 거리 패션과 문화 즐기는 법 등을 6㎜ 카메라와 빠른 편집을 사용해 감각적이고 역동적인 영상으로 담아낼 계획이다.


[ 많이 본 기사 ]
▶ 정경심 추가기소에 고려대 또 후폭풍…딸 입학취소 여부..
▶ 日 유명 여배우 사와지리,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돼
▶ 2019년 마지막 야구 ‘운명의 한일전’ 선발 양현종
▶ 궁금해지는 이정후의 미래…“꿈은 MLB 아니면 3천안타”
▶ “집값 폭락한다는 사람들, 왜 서울에 집 갖고 있나”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학교 측 “추가 검토 필요” 입장에 학내 일각 “‘입학취소 시위’ 추진”총장 담화문 “논란이 되는 자료 제출여부 다각도로 확인 중”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모(28)씨의 ‘스펙 부풀리기’ 의혹으로 한동안 시끄러웠던 조씨..
ㄴ 검찰, 조국 재소환 후 신병처리 검토…동생은 내일 기소
日 유명 여배우 사와지리,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돼
김세연 불출마 선언 ‘충격파’…한국당 인적쇄신 ‘신..
임종석, 정계은퇴 시사…“제도권 정치 떠나 원래 자..
line
special news 래퍼 도끼, 귀금속 대금 미납 논란…업체와 공방
래퍼 도끼(본명 이준경·29)가 4천만원 상당의 귀금속 대금을 갚지 않았다는 주장을 두고 해당 귀금속 업체..

line
한미, 이달 예정 연합공중훈련 전격연기…비핵화 ..
2019년 마지막 야구 ‘운명의 한일전’ 선발 양현종
“마라탕도 싫다”…홍콩시위 대자보 갈등 대학가 ‘반..
photo_news
‘그알’ 설리 남친 주장 BJ “연예인은 악플을 견..
photo_news
박은혜 이혼 아픔 “애가 없었으면 살기 힘들었..
line
[Review]
illust
무너진 ‘좌파 포퓰리즘’… ‘포니 정’ 꿈 이룬 정몽규
[주철환의 음악동네]
illust
아니 벌써? 데뷔 42년… 65세 동심은 멈추지 않는다
topnew_title
number ‘최악 대기오염’ 뉴델리에 산소 카페 등장
게임 불법 핵 판매해 4천만원 번 10대 벌금형
“어? 내 공이 아니네”…헨리, 마야코바 골프..
궁금해지는 이정후의 미래…“꿈은 MLB 아니..
hot_photo
해변에 몸통 4.3m 대왕쥐가오리..
hot_photo
프리미어12 한일전에 욱일기 등..
hot_photo
호주 상징 코알라, 성병 확산에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