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1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사회일반
[사회] 게재 일자 : 2003년 10월 21일(火)
대구지하철 8개월만에 운행재개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대구지하철 1호선이 지난 2월 방화참사 이후 8개월3일 만인 21일부터 전구간 운행을 재개했다.

이에 따라 달서구 대곡~동구 안심역간 30개 역을 출퇴근 시간은 5분, 낮시간에는 6분30초 간격으로 운행하는 등 참사 이전으로 정상화됐다.

대구지하철 1호선은 이날 오전 5시 25분 1001호 전동차(기관사 김우년·32)가 10여명의 승객을 태우고 교대역을 출발, 5분 뒤인 5시30분에 중앙로역을 통과한 것을 시작으로 전구간 운행이 재개됐다.

그러나 사고가 발생했던 중앙로역은 선로 부분을 제외하고 보수 공사가 마무리 되지 않아 무정차 통과했다.

이날 1001호 전동차는 중앙로역에 들어서면서 시속 25㎞로 서행했으며 희생자들을 위한 묵념을 안내하는 방송이 나오자 승객들은 잠시 눈을 감고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등 숙연한 모습이었다.

승객 김모(여·60·환경미화원)씨는 “사고 후 처음으로 중앙로역을 통과하자니 다소 조심스럽기도 하지만 희생자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앞선다”며 착잡해 했다.

기관사 김우년씨는 “참사 후 처음으로 승객들을 태우고 중앙로역을 지나자니 만감이 교차한다”며 “다시는 그 같은 불행이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전구간 운행 재개로 지금까지 동대구역과 교대역 사이를 오가던 무료 셔틀버스 운행도 이날부터 전면 중단됐다.

대구지하철 공사측은 최근 하루 평균 5만여명에 불과한 지하철 이용객 수가 전구간 운행 재개를 계기로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내년 1월쯤 중앙로역이 완전 정상화되면 참사 이전 수준인 하루 평균 15만여명이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대구지하철은 그러나 참사 이후 숱하게 논의됐던 전동차 내장재 교체, 안전요원 확충 등 시민 안전을 위한 정부 차원의 근본적인 지원이 미흡한 상황에서 전구간 운행을 재개하게 돼 시민들의 불안이 가시지 않고 있다.

대구〓한강우기자 hangang@


[ 많이 본 기사 ]
▶ “어린애가 허리 펴고 4성장군과 악수, 김일성 때도 없던 일..
▶ “한국, 포르투갈에 1-0승… 16강 간다”
▶ 진중권 “유시민, ‘60이 지나면 뇌가 썩는다’는 가설 입증하..
▶ “마스크 안 쓴 40대, 공원서 35분 조깅하다 39명 감염시켜..
▶ 서울시 1급 간부 3명 용퇴 결정…국장급 5명 승진 인사로..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서울시 1급 간부 3명 용퇴 결정…국..
‘10명 퇴장’ 시켜 유명한 주심, 포르투..
‘아내 성폭행 오해’ 직장동료 살해…군..
‘홀로 중공군 50명 사살’ 한국전쟁 영..
흑인에게 “‘진짜 어디서 왔냐’ 여러 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