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7디지털타임스문화카페독자서비스 + 모바일 웹
지면보기  기사찾기   
전광판
Hot Click
산업
[경제] 박영출기자의 술이야기 게재 일자 : 2004년 02월 04일(水)
경주법주-200년된 우물물로 주조
수랏간 참봉출신 최씨집안서 350년간 비법 유지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조선시대 수라간과 궁중음식을 주관하던 관청이 사옹원이다. 숙종 때 여기서 참봉으로 일하던 최국선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숙종이 평소 즐겨 마시던 곡주의 제조 비법을 터득하고, 고향으로 내려가 이를 집안의 비주로 전승시켰다. 이것이 경주 교동법주다.

최씨 집안의 며느리들은 350년 동안 법주의 비법을 이어왔다. 최국선 선생의 8대 종부인 배영신(86)씨가 지난 86년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로 지정됐고, 지금은 그의 맏며느리 서정애(55)씨와 아들 최경(59)씨가 계승하고 있다. 다른 집안으로 비법이 새 나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출가하는 딸에게는 가르치지 않았다는 얘기도 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교동법주는 통밀과 멥쌀을 재료로 만든 누룩에 찹쌀 고두밥을 쪄서 빚는다. 물은 2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마당 우물을 여태껏 사용하고 있다. 우물 옆에는 100년 넘은 구기자나무가 있는데 그 뿌리가 물맛을 좋게 한다고 여겨 귀하게 대접하고 있다.

누룩 만드는 것부터 약주를 걸러 베보자기에 여과하는 과정까지 전부 손으로 작업한다. 날짜와 방위까지 따져 꼼꼼하게 만든다. 기계를 일절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생산량이 적다. 판매하는 대리점도 없고, 인터넷이나 우편으로는 팔지 않는다. 최씨 집안의 고집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최씨 집안은 300년에 걸친 만석꾼으로 ‘가진 자의 도덕’을 강조하는 가훈으로도 유명하다. ▲재산은 만석 이상 모으지 마라 ▲만석 이상이 넘으면 사회에 환원하라 ▲사방 100리 안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게 하라 등 5가지다.

최부잣집은 근세까지 이 가훈을 실천했다. 일제 때 ‘백산상회’라는 유령회사를 만들어 거액의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했고, 해방 이후 남은 모든 재산은 영남대 재단에 기부했다. 경주에 남아있는 고색창연한 고택도 영남대 재단 소유다.

박영출 equality@munhwa.com
[ 많이 본 기사 ]
▶ 北김경희, 장성택 처형 5일 후 음독자살설
▶ 40대 내연녀가 60대 남성과 모텔로 들어가자…
▶ 아기 냉동실 넣어 죽인 남녀 노래방서 밤새…
▶ (512) 24장 장관의 사랑-21
▶ 성매매 ‘손님 위장’ 경찰관, 단속과정서 女 추락사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北김경희, 장성택 처형 5일 후 음독자살설
topnews_photo 김정일의 동생이자 김정은의 고모인 김경희가 남편인 장성택 처형 후 며칠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설이 제기됐다.북한전문매체 NK지식인연대는 26일 “평양의 고위층으로부터의 전언에 의하면 김경희는 남편 장성택이 김정은에 의해 즉결 처형된 지난해 12월12일로부터 5일후인..
아기 냉동실 넣어 죽인 남녀 노래방서 밤새…
성매매 ‘손님 위장’ 경찰관, 단속과정서 女 추락..
“똑딱이만 한달? NO!… 레슨은 재미있게”
line
special news 시트로엥, ‘C4 피카소’ 출시…4190만원
시트로엥 국내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대표 송승철)는 26일 디젤 크로스오버(CUV) 모델 ‘C4 피..

line
‘안녀하새요’, 육회(six times)보다 나아요
장애인, 쇠사슬 묶고 개집 감금… 공무원들 묵..
“北인권 악화가 北·美 대결구도 탓” 이라는데…
photo_news
‘볼륨 갑’ 김민지, 슈프라내셔널 타이틀 노린다
photo_news
섹시가수 베키 G 망사스타킹 차림 ‘열창’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512) 24장 장관의 사랑..
illust
[인터넷 유머]
mark부모의 끊임없는 걱정
mark큰 꿈을 가진 아들의 고민
topnew_title
number ‘한잔 더?’ 10대 채팅女에 혹해 따라갔다가…
지하철 여성 몰카범 퇴근길 女경찰 옆에 앉..
40대 내연녀가 60대 남성과 모텔로 들어가자..
‘임신 7개월’ 아내 살해후 ‘만세 셀카’ 찍은 비..
탤런트 임영규 ‘술집서 난동’ 불구속 기소
hot_photo
송재림·김소은, 초밀착 스킨십 ‘아..
hot_photo
페루 ‘만병통치약’ 개구리주스
hot_photo
한세아, 밧줄로 가슴을 고스란히..
회사소개 | 채용안내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Site Map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