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7디지털타임스문화카페독자서비스 + 모바일 웹
지면보기  기사찾기   
전광판
Hot Click
산업
[경제] 박영출기자의 술이야기 게재 일자 : 2004년 02월 04일(水)
경주법주-200년된 우물물로 주조
수랏간 참봉출신 최씨집안서 350년간 비법 유지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조선시대 수라간과 궁중음식을 주관하던 관청이 사옹원이다. 숙종 때 여기서 참봉으로 일하던 최국선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숙종이 평소 즐겨 마시던 곡주의 제조 비법을 터득하고, 고향으로 내려가 이를 집안의 비주로 전승시켰다. 이것이 경주 교동법주다.

최씨 집안의 며느리들은 350년 동안 법주의 비법을 이어왔다. 최국선 선생의 8대 종부인 배영신(86)씨가 지난 86년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로 지정됐고, 지금은 그의 맏며느리 서정애(55)씨와 아들 최경(59)씨가 계승하고 있다. 다른 집안으로 비법이 새 나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출가하는 딸에게는 가르치지 않았다는 얘기도 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교동법주는 통밀과 멥쌀을 재료로 만든 누룩에 찹쌀 고두밥을 쪄서 빚는다. 물은 2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마당 우물을 여태껏 사용하고 있다. 우물 옆에는 100년 넘은 구기자나무가 있는데 그 뿌리가 물맛을 좋게 한다고 여겨 귀하게 대접하고 있다.

누룩 만드는 것부터 약주를 걸러 베보자기에 여과하는 과정까지 전부 손으로 작업한다. 날짜와 방위까지 따져 꼼꼼하게 만든다. 기계를 일절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생산량이 적다. 판매하는 대리점도 없고, 인터넷이나 우편으로는 팔지 않는다. 최씨 집안의 고집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최씨 집안은 300년에 걸친 만석꾼으로 ‘가진 자의 도덕’을 강조하는 가훈으로도 유명하다. ▲재산은 만석 이상 모으지 마라 ▲만석 이상이 넘으면 사회에 환원하라 ▲사방 100리 안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게 하라 등 5가지다.

최부잣집은 근세까지 이 가훈을 실천했다. 일제 때 ‘백산상회’라는 유령회사를 만들어 거액의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했고, 해방 이후 남은 모든 재산은 영남대 재단에 기부했다. 경주에 남아있는 고색창연한 고택도 영남대 재단 소유다.

박영출 equality@munhwa.com
[ 많이 본 기사 ]
▶ ‘용팔이’ 송경철 “친구라곤 이덕화 하나뿐이지”
▶ ‘애슐리 매디슨 들통’ 교회 지도자 400명 오늘 사직
▶ 미인대회 참가하려던 소녀 38명 교통사고 사망
▶ 中 87세 할머니 머리에 13㎝ 뿔 자라나
▶ 나치 ‘황금열차’ 위치 임종 앞둔 노인이 알렸다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경찰, 병으로 숨진 아내 따라 남편 ‘극단적 선택’ 시도 추정 “암환자 보호자입니다. 제 아내와 함께 가려고 합니다. 현금 500만원을 준비..
mark나치 ‘황금열차’ 위치 임종 앞둔 노인이 알렸다
mark보이스피싱 ‘그놈 목소리’ 물리친 ‘그분 목소리’
간통죄 폐지 6개월…바람난 배우자들 ‘파탄주..
‘첩보소설의 대부’ 70대男, 정체는 간첩이었다..
뇌의 신비 탐험한 ‘의학계 시인’ 올리버 색스 별..
line
special news 中 87세 할머니 머리에 13㎝ 뿔 자라나
최근 중국 쓰촨(四川)성의 의료진이 한 할머니의 방문에 깜짝 놀랐다. 그것은 병원 문에 들어..

line
미인대회 참가하려던 소녀 38명 교통사고 사망
하먼, 바클레이스 4라운드서 홀인원 2개 ‘짜릿..
‘애슐리 매디슨 들통’ 교회 지도자 400명 오늘..
photo_news
‘용팔이’ 송경철 “친구라곤 이덕화 하나뿐이지”
photo_news
가수 손담비, 화장품회사 상대 억대 소송 패소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701) 34장 남과 북의 꿈..
illust
[인터넷 유머]
mark‘건배사는 때와 장소에 따라...’
mark황당한 맞춤법 파괴 사례들
topnew_title
number 소개팅녀 성관계후 알몸 찍어 유포한 대학병..
상층 여성과 달아난 인도男 여동생들에 ‘윤간..
성직자, 전문직 중 가장 많은 성범죄 저질러..
159년 명문高서 ‘여후배 순결빼앗기 경쟁’ 들..
상품권으로 환자 유인한 의사 ‘면허 정지’
hot_photo
머리 둘 눈 넷 달린 새끼 돼지 발..
hot_photo
‘여신’ 김사랑, 고혹적인 매력의 ..
hot_photo
그건 내 엉덩이 아니야
회사소개 | 채용안내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Site Map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