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0.8.9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스포츠일반
[스포츠] 게재 일자 : 2008년 08월 13일(水)
성화점화 때 ‘죽음의 블루스크린’ 떴었다
컴퓨터 오류현상 실수로 지붕에 반사돼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2008 베이징올림픽 개막식 때 컴퓨터시스템 오류 사고가 일어났던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각국 선수단과 전세계에서 온 VIP, 관중 등 10만여명이 운집해 있던 올림픽 주경기장인 ‘궈자티위창(國家體育場)’에 일명 ‘죽음의 블루 스크린’이 떴던 것이 확인됐다.

최종 성화주자인 리닝(李寧)이 주경기장의 허공을 가르며 날아 성화대에 점화를 하려는 절정의 순간, 경기장 한쪽 지붕덮개 쪽 컴퓨터 모니터에서 볼 수 있는 대형 블루 스크린의 형상이 나타났다. 블루 스크린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운영체제에서 시스템 오류가 생길 때 나타나는 ‘죽음의 푸른 화면(blue screen of death)’이다. 이는 시스템이 다운될 때의 현상이다.

어떻게 된 일일까. 개막식이 진행된 올림픽 주경기장은 그 자체가 하나의 첨단 스크린이자 대형 디스플레이의 역할을 했다. 운동장 바닥에는 얇은 LED(발광 다이오드)로 만들어진 두루마리 족자가 펼쳐져 영상들이 흘러갔고 지붕과 벽면에도 쉼없이 이미지들이 펼쳐졌다. 컴퓨터 그래픽으로 처리된 불꽃놀이가 밤 하늘을 수놓았다.

컴퓨터 전문가들은 “이 모든 과정을 진행하던 중에 잠시 메인 컴퓨터에 오류가 생기면서 블루 스크린이 떴고 이 화면이 주경기장의 지붕덮개쪽에 반사되면서 그런 현상이 나타난 것 같다”고 말했다.

주경기장 천장의 블루 스크린은 개막식을 관람하던 중국인이 처음 촬영해 이를 블로그 사이트에 올리면서 전세계에 급속도로 퍼져나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리닝이 성화를 들고 와이어에 몸을 매달아 허공을 날으면서 성화대로 가는 동안 주경기장의 지붕쪽에서는 이 블루 스크린이 선명하게 포착됐다.

베이징 = 허민특파원 minski@munhwa.com
e-mail 허민 기자 / 편집국 국장석 / 부장 허민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진중권 “이 나라 위선의 지존은 조국 아닌 문재인”
▶ “난 행복한 데 갈래” 그룹 AOA 출신 권민아 자해
▶ 현직 부장판사 “부끄러움 모르는 정권…韓 야만사회 되고..
▶ 김민경 “송병철 짝사랑…고백하면 생각해볼 것”
▶ “北, 재래식 포로 南공격땐 1시간에 20만명 사상”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퇴사하겠다는 여직원 차에 감금…..
신규확진 36명중 지역발생 이틀째 30..
중부지방 최대 500㎜ 이상 폭우…남부..
홍준표 “文정부, 이미지 정치만 집착..
추미애 “검찰에서 ‘누구 사단’이라는 ..
“난 행복한 데 갈래” 그룹 AOA 출신 권민아 자..
topnews_photo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자해를 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민아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
mark현직 부장판사 “부끄러움 모르는 정권…韓 야만사회 되고있다”
mark‘5분 발언’ 윤희숙, 서울시장 후보 급부상
나체로 잠든 여친 몰래 ‘찰칵’…대법, 무죄→유죄 반..
진중권 “이 나라 위선의 지존은 조국 아닌 문재인”
검찰 떠나는 문찬석, 추미애 인사 맹비난 “그릇된 ..
line
special news 김민경 “송병철 짝사랑…고백하면 생각해볼 것”..
개그우먼 김민경이 MBC TV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개그맨 송병철을 짝사랑했다고 밝혔다.김..

line
의암호 전복 사고 4일째 수색 재개…실종자 3명 구..
“北, 재래식 포로 南공격땐 1시간에 20만명 사상”
곡성 하천서 남성 숨진 채 발견…급류 실종자 추정
photo_news
유튜브 뒤흔든 ‘가짜사나이’…한달 누적 4000만..
photo_news
톱스타의 죽음이 드러낸 발리우드 민낯…그리..
line
[Review]
illust
‘의상 논란’ 소신대응 류호정…‘완벽한 피칭’ 살아난 류현진
[북리뷰]
illust
발밑서 길어낸 문화사… 과거를 캐내 미래를 묻다
topnew_title
number 퇴사하겠다는 여직원 차에 감금…강릉서 부..
신규확진 36명중 지역발생 이틀째 30명…교..
중부지방 최대 500㎜ 이상 폭우…남부지방 ..
홍준표 “文정부, 이미지 정치만 집착…국가..
hot_photo
양팡, ‘뒷광고’ 이어 ‘조작방송’ 사..
hot_photo
류호정 “수해복구 활동했는데…..
hot_photo
“마스크 쓰고 식사”…日요식업체..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