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1 토요일
전광판
Hot Click
사회일반
[사회] 게재 일자 : 2009년 02월 21일(土)
사랑, 사랑, 서로 사랑할게요…
큰 가르침 남기고 김수환 추기경 영면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20일 경기 용인시 천주교성직자묘역에서 열린 고 김수환 추기경의 하관식에서 정진석(맨 오른쪽) 추기경이 성수를 뿌리고 있다. 용인 = 사진공동취재단
평생을 낮은 곳에 있는 이들을 위해 헌신했던 고 김수환(스테파노) 추기경이 20일 국민들 마음속에 ‘서로 사랑하세요’라는 큰 가르침을 심어준 채 눈물의 배웅을 받으며 하늘로 떠났다. 이날 장례미사가 열린 서울 중구 명동2가 명동성당과 고인이 안장된 경기 용인시 서울대교구 천주교 성직자 묘역은 고인과의 헤어짐을 아쉬워하는 시민들의 눈물로 젖어들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이날 오전 10시 명동성당에서 교황특사 자격을 부여받은 정진석 추기경의 집전 아래 1시간40여분 간 김 추기경을 위한 장례미사를 거행했다. 장례식에 참석한 한승수 국무총리와 주한 외교사절 등 내·외빈, 사제, 평신도 대표 등 800여명과 성당 밖을 가득 메운 1만여명의 시민들, 전국 각지에서 TV 생중계를 지켜본 국민들 모두 두손 모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날 김 추기경의 장례미사는 전국 300여만가구가 TV를 통해 지켜봐 19.2%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장례미사가 끝나고 김 추기경을 모신 관은 젊은 사제들에 의해 운구차로 옮겨져 경기 용인시 장지로 향했다. 하관식은 오후 1시30분부터 정진석 추기경, 윤공희 대주교 등 성직자와 유족, 사제단, 신자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히 거행됐다.

장지를 찾아와 김 추기경의 마지막 길을 지켜본 홍바오로(76)씨는 “추기경이 떠나는 마지막 길을 배웅하는 게 마땅한 도리로 생각돼 나왔다”며 “추기경이 뿌리고 간 귀한 씨앗은 앞으로 많은 열매를 맺어 세상을 올바르게 이끌고 서로 사랑하는 세상을 만드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추기경의 묘비에는 ‘너희와 모든 이를 위하여’, ‘주님은 나의 목자, 나는 아쉬울 것이 없어라’라는 글귀가 새겨질 예정이다. 각각 고인의 사목 표어와 가장 좋아했던 성경 구절 중 하나인 시편 23편 1절의 문구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22일 낮 12시 명동성당과 용인 묘역에서 동시에 추모미사를 열고 김 추기경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할 예정이다.
용인 = 이용권·김병채·채현식기자 freeuse@munhwa.com
e-mail 이용권 기자 / 사회부 / 차장 이용권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地上의 눈물 세례속 天上으로 떠난 성자
▶ “마음속 따뜻한 등불로 남으실 것”
▶ “국민적 관심이 새 추기경 탄생에 큰 도움”
▶ 큰 울림 남기고 떠난 ‘우리곁 영원한 어른’
[ 많이 본 기사 ]
▶ ‘계곡살인’ 이은해에 검찰, 무기징역 구형...법조계 일각의..
▶ 푸틴 “동원령 실수 바로잡겠다”...시위·엑소더스에 위기감..
▶ ‘바이든’ 58%, ‘날리면’ 29%...지지정당·이념 따라 다르게 ..
▶ 대장금, 의녀 중 유일 ‘임금 주치의’… 대신들 반발에도 절..
▶ [단독]류현진·배지현 부부, 둘째 출산…"산모와 아이 모두..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대장금, 의녀 중 유일 ‘임금 주치의..
“한국, 초격차 기술없인 생존 못한다..
北 연쇄도발 속… 韓美日 전함, 5년반..
정명석 JMS 총재, ‘여신도 성폭행 혐..
전례없는 복합위기… 尹, 기업인까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