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9 금요일
전광판
Hot Click
공연·전시
[문화] 게재 일자 : 2009년 08월 12일(水)
미술관이 책속으로 들어왔다
시공아트 ‘책속의 미술관’ 시리즈 출간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향이나 후각에서 연상된 이미지를 그린 정수진씨의 작품.
어디론가 배달되는 우편물을 통해 향의 이미지를 표현한 송상희씨의 드로잉.
책이 갤러리가 됐다. 미술품이 전시장이 아니라 책을 통해 발표된 것. 미술작품의 이미지를 활용한 여느 화보집과 달리 아예 미술작가들이 인쇄용으로 작업한 신작을 처음 선보였다.

시공아트가 최근 출간한 ‘책속의 미술관’ 시리즈는 서양미술사학자인 강태희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의 기획으로 김범 남화연 송상희 정수진 유현미 박화영 김혜련씨 등 30, 40대 작가 11명의 신작을 공개하는 지상전시회다. 1990년대 중반 국내 미술작가 작품집 ‘아르비방’ 시리즈를 출간했던 시공사는 시공아트를 통해 책을 ‘움직이는 미술관’ 삼아 신작전을 마련했다. 일부러 전시장을 찾지 않아도 수시로 작품을 찾아볼 수 있으며,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도 작품 소장이 가능하도록 아예 출판용 전시를 시도했다.

‘책미술관’ 첫 기획전 주제는 ‘향(香)’. 기획자 강 교수는 국내외에서 각광을 받고 있는 작가 11명을 선정, 볼 수도 잡을 수도 없는 모호한 대상인 향에 대한 드로잉과 글을 작가들로부터 받아 한 권의 책으로 묶었다. 일반 전시공간에서의 전시와는 다르게 미술품과 더불어 작가들의 숙고와 성찰이 담긴 글을 갖춰 작업노트 이상으로 글의 비중을 높였다. 작가들의 글과 그림으로 이뤄진 책을 통해 소장 가능한 작은 미술관같은 책을 만든 것.

출품작가 11명은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출품작가였던 정서영 김범 박기원 최정화씨를 비롯해 요코하마트리엔날레 광주비엔날레 등 국내외 미술행사를 통해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한국 현대미술의 젊은 중추다. ‘향’을 주제로 한 이번 책전시용으로 최정화씨는 꽃 향수부터 김치 메주 생선 낫토 등 냄새가 강한 이미지 사진 위에 ‘킁 뜻 씩 씀 밍 끽’ 등의 글자를 한 자씩 얹어 후각적 자극을 언어화시킨 작품을 내놨다.

독일을 오가며 작품활동 중인 김혜련씨는 아이들 냄새와 나무 냄새가 자신을 가장 편하게 만든다며 검은 먹선으로 묵향이 감도는 듯한 작품을 공개했다. 정서영씨의 그림에는 초식공룡과 뜨개질 중인 두 할머니가 등장하며, 문경원씨는 숭례문 화재사건을 모티브로 노송의 잔향을 글과 그림으로 담아냈다. 이밖에 유현미씨는 목욕탕 블루 진리라는 제목의 시와 사진을 통해 체취를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시공아트는 ‘책속의 미술관’ 시리즈 둘째권을 오는 2010년 1월 출간예정이다. 강태희 교수의 기획으로 현재 진행 중인 시리즈2의 주제는 ‘모래’다.

신세미기자 ssemi@munhwa.com


- 문화부 SNS 플랫폼 관련 링크



[ 많이 본 기사 ]
▶ 남욱, ‘이재명 초과이익 환수 포기’ 법정 증언
▶ 울산서 사육하던 곰 3마리 탈출…농장 부부, 습격받아 사..
▶ 첼리스트 “김의겸 자격 없다 생각, 연락 온 적도 없어”…‘..
▶ 류삼영 “경찰국 설치 전 한국은 가장 안전한 나라였다”…..
▶ 성매매 후 120만원 대금 빼앗고 폭행한 30대 남성 실형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아들 먼저 보내는 어머니 마음, 감..
‘타이타닉’ 주제곡 부른 셀린 디옹, 몸..
서울 최대어 둔촌주공 청약에 ‘찬바람..
“이란 군경, 고의로 여성 시위자 얼굴..
전세계 홀린 K-팝… 한국 오디션 보러..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