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8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국회·정당
[정치] 김대중 前대통령 ‘國葬’ 게재 일자 : 2009년 08월 22일(土)
김형오 의장 “남북화해 좋은 징조”
北조문단 ‘국회 환담’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김형오 국회의장이 21일 오후 김대중 전 대통령 빈소에 조문온 북측 조문단장 김기남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만나 남북관계 개선을 주제로 환담했다. 이 자리에는 문희상 국회부의장, 박진 외교통상통일위원장, 정세균 민주당 대표, 이미경·추미애 민주당 의원 등이 배석, 사실상 여·야 국회 중진들이 함께 북측 조문단을 만났다.

이날 면담은 예정에 없었으나 박계동 국회 사무총장이 조문을 마친 김 비서에게 “의장님이 계신데 차 한잔 하고 가시죠”라고 제안하자 김 비서가 “갑시다”라며 흔쾌히 화답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장측은 “남북, 여야, 동서가 국회의장실에서 만나는 계기가 됐다”며 “김 전 대통령 영결식이 다가오는데 국회가 화해와 통합의 광장이 되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다음은 김 의장 등과 김 비서가 20여분간 나눈 대화록 요지.

▲김 의장 = 오시느라 수고 많았다. 국회를 대표해 조문단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북한에서 어려운 결심을 했다. 공교롭게 남북 정상회담을 이끈 두 분이 영면했다. 특히 김 비서를 단장으로 한 조문단은 남북화해와 협력의 좋은 징조로 생각한다. 구체적인 얘기는 정부 당국자간 하도록 하자.

▲김 비서 = 맞아주셔서 감사하고 반갑다. 이번에 김정일 국방위원장께서 김 전 대통령 서거에 즈음해 조문단을 조직해 보내줬다. 김 전 대통령을 잃은 슬픔을 같이 나누자고 왔다. 내일까지 여기 있는데 여러분을 만나서 얘기했으면 좋겠다.

▲김 의장 = 서울에서 잘 둘러보고 가시라. 남북관계의 새로운 돌파구가 됐으면 한다. 좋게 풀려서 연안호 선원이 빨리 돌아오길 희망한다. 계시는 동안 만나볼 분은 많은가.

▲김 비서 = 고인의 명복을 빌고 민족화합과 북남관계 개선의 뜻을 받들어 할 일이 많다.

▲정세균 대표 = 조문단의 조문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고 환영한다. 남북대화는 재개돼야 한다. 민주정부 10년간 이뤄놓은 것을 앞으로 전진시켜야 한다.

▲김 비서 = 먼 길이라고 하는데 먼 길이 돼선 안 될 길이다. 먼 길이라고 할 정도는 아니다.

▲김 의장 = 기회가 되면 직항로를 타고 가고 싶다. 지리적인 의미가 아닌 다른 의미에서 먼 길을 가깝게 단축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김 비서 = 4년 전 8·15 때 여기(남한) 왔다. 그때만 해도 분위기가 괜찮았다.

▲김 의장 = 남북 분위기를 좋게 하는 게 두 분(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뜻이다.

▲김 비서 = 의장을 비롯해 노력을 많이 해야겠다.

조민진·민병기기자waytogo@munhwa.com
[ 관련기사 ]
▶ 玄통일, 22일 오전 北조문단 면담
[ 많이 본 기사 ]
▶ ‘귀여운 여인’ 줄리아 로버츠, 알고보니 ‘유부남 약탈왕’
▶ “200억 상당 김환기·이중섭 작품 가로채” 고소장…전 검찰..
▶ 비명계 “이재명, 떳떳하면 수사받아라”… 임계점 치닫는 ..
▶ ‘갑질’ 부인한 이범수…교수로서 자질 논란은 ‘여전’
▶ ‘노란봉투법’ 밀어붙이던 민주당… 파업 여론악화에 속도..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갑질’ 부인한 이범수…교수로서 자..
“200억 상당 김환기·이중섭 작품 가로..
“신발 팔아요”…돈만 챙긴 그놈 호주..
“쪼그만 X이, 때려봐” 말에 격분해 동..
‘청정 홈런왕’ 저지, 양키스와 9년 4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