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7디지털타임스문화카페독자서비스 + 모바일 웹
지면보기  기사찾기   
전광판
Hot Click
축구
[스포츠] 게재 일자 : 2009년 10월 22일(木)
상무 21명 전역, 프로축구 막판 변수로
김용대·고슬기 등 소속팀 복귀… 포항·성남 “단비” 미투데이공감페이스북트위터구글
K리그여! 아직 승부는 끝나지 않았다.

한국프로축구 K리그 6강 플레이오프 진입을 위해 각 구단들의 막판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국방의 의무’를 다하며 한층 튼실히 단련된 광주 상무소속 21명의 선수가 22일 전역해 일제히 원소속팀으로 복귀한다. 이들은 정규리그 남은 2경기에 소속팀 멤버로 출전할 수 있고 소속팀이 6강 플레이오프에 나설 경우 출전경기 수가 늘어날 수 있다.

특히 이들의 복귀를 가장 반기는 팀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와 주말 K리그의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포항이다. 포항에 복귀하는 김명중과 고슬기는 이번 시즌 26경기를 치르면서 뽑아낸 30골 가운데 17골(10골 7도움)을 합작, 지난 4~7월까지 이어진 광주의 K-리그 선두 행진의 일등공신이었다. 이 둘은 22일 전역해 곧바로 원소속팀인 포항에 복귀, 당장 주말경기부터 그라운드에 나설 수 있다. 공교롭게도 김명중과 고슬기의 팀 복귀전 상대는 광주다.

성남도 국가대표급 골키퍼 김용대를 비롯해 미드필더 김태윤과 신동근, 박광민이 돌아와 로테이션 시스템을 원활히 가동할 수 있게 됐다. 성남은 현재 리그 4위(승점 42)로 플레이오프 6장의 티켓 중 남은 3장의 티켓을 놓고 전남·인천(이상 승점 40)·경남(승점 37) 등과 혈전을 벌이고 있다. 성남으로서는 이들의 복귀로 ‘천군만마’를 얻은 셈.

경남FC는 2007년 6강을 이끌었던 골키퍼 이정래가 복귀해 김병지와 함께 골문을 더욱 단단히 틀어닫을 수 있게 됐다.

인천 유나이티드도 미드필더 장경진의 복귀로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전남 드래곤즈 역시 올 시즌 광주에서 주전으로 활약했던 미드필더 강진규, 송한복과 수비수 이완이 복귀, 전력강화를 노린다. 한편 광주(승점 30)는 1군 선수들이 대거 제대함에 따라 전력누수가 불가피하지만 정규리그가 2경기만 남은 상황에서 ‘꼴찌’대구(승점 23)에 승점 7점 차로 앞서고 있어 최하위는 면하게 됐다.

이경택기자 ktlee@munhwa.com
e-mail 이경택 기자 / 전국부 / 부장 이경택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종북좌파 연극…일찍 죽었어야” 실종자 가족 비판글에 ‘..
▶ 중년女 “설레는 사랑” 중년男 “불륜은 불륜”
▶ “우리 아들…우리 딸” 망부석 된 父, 실신한 母
▶ ‘女2·男4’ 혼용 기숙사로 軍성추행 감소 시도
▶ (365) 17장 보스의 자격-18
▶ 비그알엑스(Vigrx) 국과수 성분검사 결과 설마 했는데!!
▶ 이성을 유혹하는 치명적인 향수 등장
▶ 수압올려주는 샤워기 사용해보니 이정도 일줄이야!!
▶ 29살 100억! 주식고수 이런집에..충격!
▶ 고약한 입냄새 30초 만에 싹~~ 신기하네?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세월호 침몰 닷새째인 20일 새벽 팽목항. 전날 늦은 밤 구조대의 사상 첫 선내 진입이라는 기쁨은 찰나에 불과했다. 자정을 앞두고 가랑..
ㄴ “종북좌파 연극…일찍 죽었어야” 실종자 가족 비판글에 ‘공분..
ㄴ ‘희생자 모욕’ 인터넷방송BJ 추적 검거 방침
“선체 진입 루트 5개 설치, 잠수부 동시다발 투..
세월호 구조지원 대조영함 해군 병장 결국 사..
타이타닉 사고시 女 생존자 많은 이유는… ‘선..
line
special news 코니 탤벗 “콘서트 수입금 세월호 피해자에..
23일 내한공연을 하는 영국 오디션 스타 코니 탤벗(14)이 콘서트 수익금을 진도 여객선 세월호..

line
“승무원 지시 따르면 안전”…세월호 선장 4년..
“한일청구권협정 협상 당시 軍위안부 전혀 논..
‘단독 2위’ 존 허, 2년만에 우승 기회 ‘성큼’
photo_news
‘女2·男4’ 혼용 기숙사로 軍성추행 감소 시도
photo_news
중년女 “설레는 사랑” 중년男 “불륜은 불륜”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365) 17장 보스의 자격..
illust
[인터넷 유머]
mark우리 남편은 200%
mark고스톱 이야기
topnew_title
number 미셸 위, 4년만에 V샷… 박인비 공동 3위
최연소 엄마 된 12살 소녀…남편은 13살 ‘충..
“호기심에…” 성관계중 상대방 목졸라 살해
나사 500광년 밖 ‘지구 쌍둥이’ 찾았다
어린 독사, 살아있는 지네 삼켰다가 되레 먹..
hot_photo
‘3가지 중대과실’이 禍 불렀다
hot_photo
중국 고대女 ‘쾌락의 정원’ 에로틱..
hot_photo
베스티, 응원은 섹시하게~
회사소개 | 채용안내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Site Map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