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만사-나라 밖>죽지도 못하는 러시아男… 아파트·달리는 열차 투신에도 살아남아

  • 문화일보
  • 입력 2010-01-22 11:31
프린트
●…러시아 20대 남성이 하루에 두번 자살을 기도했으나 그때마다 생명을 건져 화제가 되고 있다고 21일 일간지 이즈베스티야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베리아 크라스노야르스크에 사는 25세 남성이 19일 자신의 아파트 8층에서 머리를 바닥으로 향하고 뛰어내렸다.

그런데 이 남성은 몸이 공중에서 반바퀴 돌면서 다리가 먼저 잔디밭에 떨어졌고 다리를 조금 절뚝거릴 정도의 부상만 당했다. 병원에서 가벼운 치료를 받고 나온 이 남성은 집으로 향하던 중 재차 자살을 결심했다. 이번에는 열차에 뛰어들기로 작정하고 인근 철로에서 열차가 오기를 기다렸다.

그는 열차가 달려오자 앞으로 다가섰다. 하지만 열차 측면에 몸이 살짝 부딪히면서 튕겨 나갔고 다시 일어서는 동안 열차는 이미 지나가 버렸다. 두번의 죽을 고비를 넘긴 이 남성은 가족도 없이 미화원 등으로 근근이 생계를 유지하다 최근 사귀던 여성마저 도망치자 자살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에 입원 중인 이 남성은 “인생이 너무 지겹다”면서 아직도 자살 유혹을 떨쳐버리지 못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김성훈기자 tarant@munhwa.com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