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nec3939’가 붙었다…정치인들 ‘경보령’

  • 문화일보
  • 입력 2010-02-16 18:10
프린트
‘@nec3939’가 정치인들이 가장 싫어하는 ‘팔로어’(follower)로 급부상하고 있다.

‘팔로어’는 최근 각광받고 있는 인터넷 의사소통 수단(Social Network Service)인 ‘트위터(twitter)’에서 특정인의 글들을 지켜보겠다고 등록한 일종의 ‘사이버 친구’ 개념이다.

대중 정치인이라면 한 명이라도 더 팔로어를 늘리고 싶어하는 게 인지상정임은 물론. 그러나 유독 여의도 트위터들로부터 ‘왕따’ 위기에 몰린 ‘@nec3939’ 아이디의 주인공은 바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다.

선관위가 오는 6월 2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트위터를 이용한 일부 선거 행위를 단속하겠다는 방침을 밝혔기 때문. 따라서 ‘@nec3939’를 팔로어로 뒀다는 건 ‘불법 선거운동 예비후보자’로 감시 명단에 올랐다는 얘기나 마찬가지여서 정치인 입장에선 달가울 리 없다.

평소 트위팅을 즐기는 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선관위가 드디어 나를 팔로우했는데 ‘맞 팔로우’ 원칙을 지킬 것인지 그것이 문제”라며 불편함을 드러냈다.

16일 오후 현재 선관위를 팔로어로 두게 된 트위터 사용자는 모두 78명. 대부분이 현역 국회의원 등 정치인이다.

특히 정세균 대표를 비롯, 정동영 천정배 이종걸 최문순 등 민주당 전현직 의원이 30명으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고 있다.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와 이정희 의원,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와 심상정 전 의원, 국민참여당 소속인 유시민 전 장관 등 진보진영 정치인을 모두 아우르면 44명에 이른다.

한나라당 관련 인사 가운데서도 트위터를 운영하고 있는 김형오 의장과 이재오 국민권익위원장을 비롯, 남경필 조윤선 등 현역 의원 13명이 명단에 올랐다.

이밖에 지방선거 출마자 물망에 오르고 있는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또 ‘허본좌’로 유명한 허경영씨 등도 선관위의 ‘팔로우’를 받게 됐다.

선관위측은 “공식 선거운동 시작인 5월 20일 이전에는 예비후보자 외에 어떤 사람도 정당이나 입후보 예정자에 대한 지지나 반대 의사를 밝혀선 안된다”며 “트위터를 통해 이런 내용을 게시하거나 ‘리트윗’(retweet)해서도 안된다”고 밝혔다.

‘리트윗’은 트위터상에서 다른 사람의 글을 추천, 다른 사용자들도 두루 볼 수 있도록 ‘재게시’하는 행위를 가리킨다. 다만 후보자에 대한 단순한 호불호 의견 개진이나 의사 표시는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선관위는 “트위터는 전자메일의 하나로 볼 수 있기 때문에 단속할 수밖에 없다”며, 공직선거법 93조 1항을 단속 근거로 꼽고 있다.

해당 조항은 선거 180일부터는 후보자를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내용이 담긴 광고 벽보 인쇄물이나 ‘이와 유사한 것’을 배부 또는 게시할 수 없게 규정했다.

그러나 정치권과 일부 시민단체들은 “선관위의 트위터 단속은 구시대적 발상이자 지나친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동영 의원 등 야권 인사들이 관련 조항의 ‘이와 유사한 것’ 문구를 삭제하기 위한 법 개정에 나서는 한편, 참여연대도 최근 “명확한 근거와 기준을 제시하라”며 선관위에 공개 질의서를 보내기도 했다.

<노컷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