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0.11.24 화요일
전광판
Hot Click
스포츠일반
[스포츠] 밴쿠버 동계올림픽 게재 일자 : 2010년 02월 25일(木)
빙속은 한체대… 쇼트는 단국대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빙속은 한국체대, 쇼트는 단국대”.

2010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오랜 국내 빙상의 라이벌인 한국체대와 단국대의 ‘동문 파워’가 스피드스케이팅과 쇼트트랙의 금메달 행진을 각각 이끌고 있다. 두 대학은 그동안 스피드와 쇼트에서의 국내 패권을 주고받아왔다.

이번 대회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세계 최고의 성적을 올리고 있는 한국체대 ‘07학번 삼총사’인 모태범(21), 이상화(21), 이승훈(22)은 그동안 쇼트트랙에 가려있던 한국 빙속을 단박에 톱클래스로 끌어올렸다. 모태범과 이상화가 남녀 500m에서 세계 최초로 동반 금메달을 따냈고 이승훈이 장거리인 남자 5000m에서 아시아 최초의 은메달을 딴 데 이어 10000m에서도 금메달을 수확했다.

사실 스피드스케이팅은 단국대가 1983년부터 2003년까지 20년 아성을 지켰으나 이후 한국체대와 자웅을 다투어왔다. 한국체대 선수들은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도 전체 11개의 메달 중 무려 7개를 따낸 전통이 있다.

‘단국대 삼총사’는 쇼트트랙 2관왕 이정수(21)를 비롯해 김기훈(43) 쇼트트랙 대표팀 감독과 전재목(37) 쇼트트랙 남자대표팀 코치 등이다. 이정수는 단국대 체육교육과 08학번, 김기훈 감독은 경영학과 86학번, 전재목 코치는 경영학과 92학번이다. 이정수는 지난 14일 남자 1500m에서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겨준 데 이어 21일에는 남자 1000m 금메달까지 따내 쇼트트랙 금맥을 혼자 건져올렸다. 이정수는 27일 5000m 계주까지 대회 3관왕을 노리고 있다.

1992년 알베르빌올림픽과 1994년 릴레함메르올림픽에서 금메달 3개를 따낸 김기훈 감독은 이번 올림픽의 쇼트트랙 대표팀을 총괄해 지휘하고 있다. 전재목 코치도 남자 쇼트트랙의 부활을 이끌고 있다. 단국대는 역대 동계올림픽에서 8개의 금메달을 따내 국위를 선양해 왔다.

엄주엽기자 ejyeob@munhwa.com
[ 많이 본 기사 ]
▶ 보육원서 ‘원생 간 性사고’…행위 女아동 소년부 송치
▶ 3m 높이 철책 ‘훌쩍’…월남 北주민, 기계체조 선수였다
▶ ‘폐암 투병’ 김철민, ‘개뼈다귀’ 박명수에 진심 담은 충고
▶ 미국서 김치알린 한인 청년 살해범, 잡고보니 아파트 이웃
▶ 지침어겨 확진땐 문책… 공직사회 “과한 조치” 술렁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정부, ‘착한 백신’ 협상 나섰지만…..
3m 높이 철책 ‘훌쩍’…월남 北주민, 기..
9시 이후 영업 중지 알면서도… 일부..
지방의회 장악한 與, 교섭상대 없는 ..
코로나로 문닫은 술집에 행운 빈다며..
topnew_title
topnews_photo 일선 경찰 “지침준수 맞지만문책까지 하면 역효과 날 것”민간기업도 인사불이익 소문“코로나 탓 승진 밀릴까 걱정” 정부가 신종 코로나..
mark미국서 김치알린 한인 청년 살해범, 잡고보니 아파트 이웃
mark[단독]‘한동훈 기소’ 석달째 결론 못내… 수사팀內 ‘외압일지’ 기..
보육원서 ‘원생 간 性사고’…행위 女아동 소년부 송..
北 보란듯이… 美, F-35서 ‘전술핵폭탄’ 투하실험 성..
공수처, 기구적·인적·실질적 정당성 결여… ‘중국식..
line
special news ‘폐암 투병’ 김철민, ‘개뼈다귀’ 박명수에 진심 담..
폐암으로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개뼈다귀’에서 동료 박명수에게 진심을 전했다.박명수, 김구라, 지..

line
국민의힘, 3차 재난지원금 3조6000억원 편성 추진
與, 국정원 대공수사권 폐지 ‘3년 유예’ 표결 방침
美대선 20일만에… 바이든 당선 공식 확정
photo_news
배우 한민채 28일 결혼…신랑은 9살 연하 회사..
photo_news
정형돈, 불안장애 증상 초기 굳어있는 모습 ‘포..
line
[김병종의 시화기행]
illust
불꽃같던 조선 여인…‘파리의 저주’는 가혹했다
[주철환의 음악동네]
illust
‘on’과 ‘off’의 타이밍… 빠질 때를 알면 실수가 줄어든다
topnew_title
number 정부, ‘착한 백신’ 협상 나섰지만… 계약 밀리..
3m 높이 철책 ‘훌쩍’…월남 北주민, 기계체조..
9시 이후 영업 중지 알면서도… 일부 술집 자..
지방의회 장악한 與, 교섭상대 없는 교섭단..
hot_photo
손흥민의 ‘번리전 원더골’, 푸슈카..
hot_photo
골프장에 소 떼가 牛르르∼ 골프..
hot_photo
최성원 측 “백혈병 치료, 이식 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1년 1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