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호선 전동차 추가 도입

  • 문화일보
  • 입력 2010-03-24 14:18
프린트
서울시는 지하철 9호선 차량운행을 확대하고자 22일 전동차 제작업체인 현대로템㈜과 전동차 추가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새로 도입하는 전동차는 4량짜리 12편성(총 48량)으로, 2011년 10월 운행에 투입되면 9호선 전체 차량은 4량짜리 36편성으로 늘어나게 된다.

증차가 되면 급행열차 간격은 현재 20분에서 7~10분으로, 일반열차 간격은 평균 6.7분에서 최소 5분으로 단축될 예정이다.

2009년 7월24일 개통한 지하철 9호선은 서울 지하철 중 최단기간인 개통 50일 만에 이용 승객 1000만명을 돌파했고 하루 평균 25만명 이상이 이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출·퇴근시 급행열차의 혼잡도가 200%를 초과하는 등 이용률이 높다.

이번에 계약한 전동차는 현재 운행중인 차량과 같은 차량으로 16개월 동안 설계 및 제작 기간을 거쳐 2011년 7월에 첫 편성이 납품될 예정이다. 납품된 전동차는 성능시험기관에서 각종 성능 시험 및 본선 시운전을 거쳐 2011년 10월에 운행된다.

시 관계자는 “이용승객이 크게 늘어나 불편을 겪고 있는 지하철 9호선 고객을 위해 전동차를 추가 도입하는 것”이라며 “현재처럼 4량이 1편성으로 운행되지만 배차간격이 줄어들어 시민들이 전동차를 기다리는 시간이 단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