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곤파스’ 수도권 관통>역대 태풍 기록은? 곤파스-프라피룬, 진로 유사

  • 문화일보
  • 입력 2010-09-02 11:36
프린트
제7호 태풍 곤파스가 서울 등 한반도 중부권까지 여간해서 진출하지 않던 과거의 태풍 진행경로를 무시하고 치고 올라온 이유는 무엇일까.

기상청은 한반도 중부까지 확장했다가 수축하곤 했던 북태평양 고기압이 올해의 경우 수축의 속도가 떨어져 태풍이 그 가장자리를 타고 중부까지 상륙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성희 기상청 태풍센터 예보국 주무관은 “보통 태풍은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하는데, 이번에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한반도 중부지방까지 확장했다가 천천히 수축하면서 위쪽까지 올라오게 됐다”며 “종래 한반도 남부지방을 통과하며 가는 것이 일반적이던 태풍이 위로 올라오게 한 원인을 제공한 수축현상 완화의 정확한 이유는 현재로선 알 수 없으며, 향후 정밀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태풍과 비슷한 경로를 지났던 과거의 유사 태풍으로는 2000년 제12호 프라피룬(PRAPIROON)과 2002년 제5호 라마순(RAMMASUN) 및 1995년 제7호 재니스(JANIS)가 있으며, 프라피룬의 경우 비보다는 바람이 강했고, 라마순과 재니스는 바람보다는 비가 많이 내린 특징이 있었다.

과거 한반도를 겨냥해 오던 태풍은 진출 도중 열대성 저기압으로 변해 해상에서 소멸하거나 일본 또는 중국으로 빠져나갔었다. 태풍 경로가 이번처럼 한반도 중앙 수도권을 강타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수도권에 직접적인 강풍 피해를 일으킨 태풍은 지난 2000년 9월 발생한 제12호 태풍 ‘프라피룬’이었다. 8월31일과 9월1일 이틀간에 걸쳐 수도권을 집중 강타한 프라피룬은 순간 최대풍속이 초속 47.4m로 대형 철탑을 무너뜨릴 정도로 바람이 매우 강했다. 이틀간에 걸친 사망자가 28명으로 공식 집계됐고, 피해액도 2521억원에 달했다. 역대 가장 센 바람으로 큰 피해를 입힌 태풍은 ‘매미’다. 지난 2003년 9월12~13일 발생한 매미는 131명이 사망 또는 실종되고 재산피해액만 4조2225억원에 달했다. 가장 많은 재산피해와 강수량을 기록한 태풍은 2002년 한반도를 강타했던 ‘루사’다. 246명이 사망하고 5조1479억원이라는 사상 최대의 재산피해를 냈다.

김충남기자 utopian21@munhwa.com
김충남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