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경위, 강기정의원 고소

  • 문화일보
  • 입력 2010-12-10 14:00
프린트
지난 8일 국회폭력 사태 당시 본회의장 질서 유지를 위해 투입된 국회 경위가 자신을 폭행한 강기정(46) 민주당 의원을 검찰에 고소했다.

서울남부지검은 9일 국회 의사국 소속 경위 A씨가 공무수행 도중 강 의원에게 얼굴을 수차례 맞았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실제 국회폭력 사태를 촬영한 화면에는 여당 의원과 몸싸움을 벌이던 도중 김성회(54) 한나라당 의원의 주먹에 얼굴을 맞은 강 의원이 분을 참지 못하고 근처에 있던 A씨의 얼굴을 손바닥으로 여러 번 때리는 장면이 담겨 있다.

당시 A씨는 한나라당 의원 보좌관으로 알려지기도 했으나 본회의장 질서 유지를 위해 투입된 국회 경위로 밝혀졌다.

A씨의 한 동료는 “A씨가 정당한 공무를 수행하다 폭행당한 것을 무척 억울해 했으며 특히 그때 상황이 찍힌 동영상이 공개돼 자신이 맞는 장면을 수많은 사람이 보게 된 것을 치욕으로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강 의원은 김 의원에게 맞아 입안을 여덟 바늘 꿰맨 채 입원 치료 중이다.

윤정아기자 jayoon@munhwa.com
윤정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