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重 불법시위자 사법처리 본격화

  • 문화일보
  • 입력 2011-11-14 14:07
프린트
한진중공업 사태와 관련, 불법 농성 및 시위 관련자들에 대해 검찰과 경찰이 본격적으로 사법처리 수순에 들어갔다.

부산지검과 부산경찰청은 구속영장이 기각된 김진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산본부 지도위원과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해고 근로자 2명 등 4명에 대해 추가 조사를 거쳐 기소할 방침이라고 14일 밝혔다.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는 검찰이 검토해 조만간 결정키로 했다.

이와 관련, 부산지검 관계자는 “법원의 영장 기각 사유를 철저히 분석해 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구속 여부와 관계없이 각종 혐의에 대한 마무리 조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10개월가량 한진중공업 크레인 위에서 고공 농성을 한 김 위원 등 4명에 대해서는 건조물 칩입과 업무 방해 혐의가 적용돼 있다.

경찰은 또 이들 외에 4차례의 부산 희망버스 불법 시위와 관련해 267명을 이미 입건한 데 이어 15일부터 체포영장(2명 포함) 및 출석요구서가 발부된 126명을 차례로 불러 조사키로 했다. 경찰은 불법 시위 가담 정도를 가려 일괄 기소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김 위원 등 4명의 구속영장을 심사한 부산지법은 “김 위원이 장기간 크레인을 점거해 파업 장기화에 큰 책임이 있다”면서도 “회사 측이 선처를 바라고 있고, 도주 및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부산=김기현기자 ant735@munhwa.com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