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담 확산 ‘無대책’… 위장 집회 ‘野꼼수’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11-11-30 11:40
기자 정보
박영출
박영출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6
폰트
공유
9일째 계속되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반대 시위의 현장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FTA를 둘러싼 근거 없는 괴담이 끊임없이 확산되고 있지만 정부는 뒤늦게 괴담에 대해 해명에 나서고 있으며 이마저도 미온적이란 지적이 일고 있다.

정부는 FTA 괴담이 계속 확산되자 8일이 지난 30일에서야 공식 브리핑을 보강하고 해명 자료를 배포하는 등 괴담의 확산 차단에 나섰다. 하지만 이마저도 해명 보도 자료 배포에 그치는 등 수동적 대응으로 오히려 진실공방을 확산시키고 있어 제2의 ‘촛불사태’를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마저 제기되고 있다.

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범국본)는 30일 오후 7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문화공원에서 한미 FTA 비준 무효를 촉구하는 집회를 9일째 개최할 예정이다. 범국본과 야당은 이어 오는 12월3일에는 10만명 참가를 목표로 서울 종로구 세종로 광화문광장에서 범국민촛불대회도 열 계획이다.

이번 FTA 반대 집회 확산을 통해 2008년의 촛불사태를 재현해 내겠다는 의도다. 이런 시위현장과 인터넷 및 SNS 등을 통해 확산되는 각종 괴담은 촛불사태 당시를 방불케 하고 있다. 특히 29일 국내 첫 의인성 크로이츠펠트야코프병(iCJD)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나오자 이를 한미 FTA와 연관시키는 괴담이 쏟아졌다. 일부 글들은 ‘광우병 첫 국내 사망자 발생, 우려했던 공포가 현실로’, ‘인간광우병이 현실화된 듯. 정부와 언론이 외면’이라며 인간광우병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이에 대해 통상교섭본부 등은 정례브리핑을 매주 2~3회로 늘리는 등 FTA와 관련해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해명하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도 전날 “iCJD 사망자는 인간광우병과 관계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부는 전문가 등을 통한 적극적이며 대규모 대응보다는 보도 자료 등을 통한 소극적인 대응에 그치고 있어 오히려 진실공방이 확산되는 추세다. 이내영(정치외교학) 고려대 교수는 “괴담 확산을 막지 못한다면 광우병 파동이 재현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영출기자 even@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