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핵안보정상회의>“北 평화위협 즉각 중단하라”… MB, 국제여론 조성 주력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12-03-26 13:40
기자 정보
박영출
박영출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이명박 대통령은 서울 핵안보정상회의를 계기로 각국 정상들과의 양자회담에서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 문제를 논의하고 이를 저지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여론 조성에 주력했다.

각국 정상들도 위성 발사를 명분으로 한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이 결국은 핵무기 운반 수단을 개발하기 위한 것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어긋난다는 게 공통된 의견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6일 “미국·중국·러시아·유럽연합(EU)·유엔 등과의 정상회담에서 주로 대북정책과 한반도 평화 및 동아시아 안보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있다”며 “특히 북한의 미사일 발사 문제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26일 오전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으며, 북한의 발사 계획을 저지하기 위한 중국의 역할을 당부했다.

특히 북한 로켓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중국의 입장과 반응이 중요하다는 것이 정부의 인식이다.

이 대통령은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존 키 뉴질랜드 총리, 만모한 싱 인도 총리,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 등과 회담을 했고, 전날에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및 잉락 친나왓 태국 총리와의 회담에서도 북한 로켓 문제를 논의했다.

키 총리와 싱 총리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역내 평화와 안정에 중대한 위협이 되는 어떠한 행위도 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잉락 총리도 북한이 역내 평화와 안정에 대한 위협을 즉각 중단하고 안보리 결의를 준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25일 저녁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의 철회를 강력히 촉구하고,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 발표가 유엔 안보리 결의와 지난 2월 ‘북·미 베이징 합의’를 위반한 것이며, 국제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적 행위라고 규정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이 대통령과의 회담에 앞서 방한 첫 일정으로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한 것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무장 움직임에 대한 강력한 대응 의지를 간접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영출기자 even@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