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7디지털타임스문화카페독자서비스 + 모바일 웹
지면보기  기사찾기   
전광판
Hot Click
문화일반
[문화] 배영순의 방하 한생각 게재 일자 : 2012년 05월 03일(木)
무례(無禮)한 예배(禮拜)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교회에 가서 경건하게 예배를 하고, 법당에 들어가면 불상에 공손하게 예배한다. 그런데 그 기도를 받는 자는 누구이고 그 절을 받는 자는 누구일까? 내 스스로가 만들어낸, 내 나름으로 내 심상이 만들어낸 하느님과 부처가 아닐까? 나의 기도, 나의 소원을 들어줄 것 같은, 그런 나의 욕심에서 지어낸 상(相)이 아닐까? 성경을 읽었든 불경을 읽었든, 그의 뜻대로 읽은 게 아니라 내 뜻대로 읽고 내 뜻대로 만든 상(相)이 아닐까?

그렇다면, 예배(禮拜)가 아니다. 무레(無禮)한 것이다. 아무리 경건한 척 해도, 아무리 공손한 척해도, 내 욕심으로 내 뜻으로 대상화한 가상의 존재를 향한다면 무례한 것이다. 번지수가 틀린 기도와 예배는 거짓이고 무례한 것이다. 내 욕심으로 그를 더럽힌 것은 무례한 것이다. 무례한 예배, 평생을 한들 그와 만날 수 없는 평행선을 달릴 뿐이다. 그러나 우리는 그런 거짓의 신앙에 길들여져 있고 거짓을 즐긴다.

예배가 성립하려면, 예(禮)가 성립하려면 그 거짓을 걷어내야 한다. 거짓의 심상을 걷어낼 수 있어야 한다. 내 욕심에, 내 심상에 갇혀있는 환상속의 그와는 결코 만날 수 없다.

우리의 기도는 얼마나 간사한가? 가지 수는 또 얼마나 많은가? 날이면 날마다 주제가 바뀐다. 남편 승진을 빌고, 가족이 병들면 병 고쳐달라고 빌고, 입학시험 때면 합격을 빌고, 사업이 번창하게 해달라고 빌고, 선거에 나가면 당선을 빈다. 또 천당 가고 극락 가게 해달라고 빈다. 간사하고 탐욕스러운 기도를 하면서 예배(禮拜)를 말할 수 있을까? 이건 예배가 아니라 구복(求福)의 비즈네스다.

또 주일마다 회개를 한다. 지난 주에도 회개하고 또 이번 주에도 같은 짓으로 또 회개한다. 어느 것 하나 나쁜 버릇을 고치지 않고 뻔뻔스럽게 주일마다 나타나서, 날이면 날마다 회개를 하는데, 염치없는 기도를 하는데, 그게 예배일까? 예(禮)를 말할 수 있는 것일까?

정말 기도라면, 하나로 끝날 것이다. 그 길에서 생을 마친다는, 그 하나의 뜻으로 살겠노라는, 그 하나로 끝날 것이다. 기도의 가지 수가 많고 기도의 종목이 많다는 것은, 오늘은 이렇게, 내일은 저렇게 변덕스럽게 기도가 바뀐다는 것은, 그것은 기도가 아니라 내 욕심의 푸념이고 넋두리일 뿐이다.

배영순(영남대 국사과교수/ baeysoon@yumail.ac.kr)


[ 많이 본 기사 ]
▶ “누가 자꾸…” 팬티도둑 잡고보니 같은 동 아저씨
▶ (558) 27장 지도자-5
▶ 11세 소녀 불태워 살해한 용의자 알고보니…
▶ “IS, 일본인 인질·요르단 조종사 1월30일 이미 살해”
▶ 휘트니 휴스턴 딸, 의식불명 상태로 욕조서 발견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이슬람국가’(IS)에 인질로 억류된 일본인 고토 겐지(後藤健二·47) 씨는 IS의 본거지인 시리아 북부 락까 주변 지역에서 1월 30일 낮(한국..
ㄴ IS 희생 일본인 모친 “아들은 전쟁없는 세상 꿈꿨다”
ㄴ 아베 “테러리스트 절대 용서 안해…IS대처 지원 확충”
아내 살해뒤 만기출소한 50대, 이번엔 ‘형수 살..
자식을 2명이나…병원에 버리고 도망간 20대女
“누가 자꾸…” 팬티도둑 잡고보니 같은 동 아저..
line
special news 세계골프랭킹 1위 리디아 고, ‘최연소’ 기록..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가 세계 골프 랭킹 최연소 1위에 오른다. 리디아 고는 1일(한국시간)..

line
이별 통보에 앙심…전 여자친구 차로 친 40대
‘크림빵 아빠’ 뺑소니범의 수상쩍은 운행코스
‘땅콩회항’ 박창진 사무장, 50일만에 업무 복귀
photo_news
휘트니 휴스턴 딸, 의식불명 상태로 욕조서 발견
photo_news
차두리, 트위터에 작별인사 “나는 행복한 축구선수”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558) 27장 지도자-5
illust
[인터넷 유머]
mark여자의 얼굴
mark귀가 얇아서
topnew_title
number 필리핀서 ‘4.6m 메가마우스 상어’ 발견
11세 소녀 불태워 살해한 용의자 알고보니…
초등생 무릎에 앉히고 주요부위 만진 ‘몹쓸 ..
“40만원이나 썼는데…” 소개팅녀 폭행 학원..
5살男 성추행 혐의 중학생 ‘유사성행위’ 논란
hot_photo
무덤서 살아나온 고양이
hot_photo
섹시한 율동… 엉덩이를 살짝!
hot_photo
33세 이시영, 올림픽 뛴다…국대..
회사소개 | 채용안내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Site Map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