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7디지털타임스문화카페독자서비스 + 모바일 웹
지면보기  기사찾기   
전광판
Hot Click
문화일반
[문화] 배영순의 방하 한생각 게재 일자 : 2012년 05월 11일(金)
인(人)과 인간(人間)
  페이스북트위터구글
인간(人間)이란 말, 이게 참 이상하다. 왜 그냥 사람 인(人)이라고 하지 않고 굳이 사이 간(間)자를 덧 붙여서 인간이라고 하는 것일까? 이에 대해서 한번 추리를 해보자.

먼저 세상(世上)과 세간(世間)의 차이를 분명히 하면 인(人)과 인간(人間)의 차이는 자연히 밝혀질 것 같다. 그래서 세상이란 개념부터 좀 살펴보자.

우리는 세상(世上)이라는 말을 참 쉽게 한다. 그러나 우리는 세간(世間)에 살고 있을 뿐 세상(世上)에 살고 있지 않다. 세상으로 나간 적이 없다. 세상(世上)은 문자 그대로 세(世)의 지평에 올려져 있다는 의미다. 자연사적 시간의 이치이든, 사회역사적 이치이든 시간의 이치에 따라 운행하는 세계의 개념이다.

그러나 세간(世間)은 세(世)로부터 일탈한, 시간의 이치로부터 옆길로 샌 개념이다. 세상이 아니라 세상의 골짜기라는 개념이 세간이다. 그러니까 우리는 세상의 이치에 아랑곳 하지 않고 각자의 이욕(利慾)에 따라 ‘제쪼’ 대로 세상과 담을 쌓고 각자 자기 구덩이를 하나씩 파고 사는 거다. 그게 세간 살이다. 그게 우리의 인생살이다.

물리학에서도 그렇다. 중력장에서는 시간과 공간이 휘어진다고 한다. 세간(世間)이란 것도 그런 개념이다. 아집(我執)의 중력장으로 휘어진 시공간, 그게 세간(世間)이다. 자기중심적이고 이기적인 인간에 의해서 휘어진 시공간, 그게 세간이다. 그래서 우리에게는 세상이란 개념이 없다. 마치 우물안 개구리가 우물을 세상으로 알고 살아가듯, 우리는 세간을 세상으로 알고 산다.

인(人)과 인간(人間)의 차이도 그렇다. 세상(世上)에서 살면 인(人)이고 세간(世間)에 사니까 인간이 되는 것이다. 그렇게 보면 인간이란 말은 좋은 말이 아니다.

동양고전에서 곧잘 수기(修己), 수기치인(修己治人)을 말한다, 수기(修己)라는 것, 나를 닦는다는 것인데, 무자기(無自己)를 목적으로 한다. 무자기(無自己)라는 것은, 탈 에고(ego)이고 자기중심성으로부터 탈출하는 탈중심화이다. 아집의 중력장으로부터 탈출하는 것이 무자기(無自己)다. 자기를 끌어안고 위기적(爲己的)의 생존방식으로는 결코 세간에서 탈출할 수 없고 세상으로 나갈 수 없기 때문이다.

경영(經營)과 경세(經世)의 개념도 이렇게 정리할 수 있다. 경영은 이기적 욕망으로 세상의 골짜기, 세간(世間)을 이리저리 헤집고 다니는 것이고, 경세(經世)는 세상(世上)을 경륜(經綸)하는 것이다. 전자는 인간들이 하는 짓이고 후자는 사람이 하는 일이다. 그렇게 정리해볼 수 있을 거 같다.

인간과 동물의 차이를 이야기할 때 의식(意識)이란 개념을 중시한다. 그런데 보다 정확히 이야기하면 의식이 아니라 의(意)라는 개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의(意)는 물론 뜻이란 의미이다. 그러나 뜻이란 것은 이거를 하고자 한다, 저렇게 되고 싶다는-스스로 욕망하는 바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삶의 뜻, 생명의 뜻을 의미한다. 삶의 뜻, 생명의 뜻이란 것은 세상(世上)의 지평에 올려질 때의 이야기이고 세상으로 나가지 못한 세간에서는 그 뜻(意)을 말할 수 없다.

그래서 불교에서도 수의(守意) - 뜻 지킴을 강조한다. 예컨대 안반수의경(安般守意經)이 그렇다. 세간에서 세상으로 나가는 연결고리와 같은 게 뜻(意)이기 때문이다. 아집의 중력장을 탈출할 수 있는 동력이 의(意)이기 때문이다.

다시 정리하자면 이렇다. 세간을 탈출할 때, 아집의 중력장을 벗어날 때, 그래서 세상과 만날 때, 세(世)라는 개념이 지평에 들어올 때, 인간에서 인(人)으로 환골탈태한다. 그 연결고리가 뜻(意)이다.

배영순(영남대 국사과교수/ baeysoon@yumail.ac.kr)



[ 많이 본 기사 ]
▶ ‘내연관계’ 30대 女공무원, ‘부인과 이혼한다 해놓고…’
▶ ‘짐승’ 산부인과 의사, 병원서 14년간 50명 성폭행
▶ (448) 21장 욕정-18
▶ 양복입은 50대 신사가 지하철서 성기 노출
▶ 잠자는 10대女 보고 음란행위하다 눈마주치자…
▶ 비그알엑스(Vigrx) 국과수 성분검사 결과 설마 했는데!!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지난 7월 28일 오후 8시 퇴근하는 사람들로 북적이던 1호선 창동행 지하철 안에서 검은색 양복을 단정하게 입은 채 출입문에 등을 기대고 서 있던 한 중년의 신사가 수상한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했다. 이 남성은 양복 상의로 자신의 하의를 살짝 가린 채 바지 지퍼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내연관계’ 30대 女공무원, ‘부인과 이혼한다 해..
김수창 추정인물 음란행위 장소는 7차선 대로..
훈장 제작 값도 男女 차이… 男 5900만·女 410..
line
special news ‘이순신’ 할리우드로 가 악당 됐다
‘이순신 장군’이 할리우드로 가 잔인한 악당으로 변신했다. 영화 ‘명량’에서 나라를 구하기 위..

line
“교황의 모든 존칭 버리고 ‘브라더’라 부르자”
檢, 비리혐의 의원 4명 강제구인 착수
도봉書院터서 고려 불교 국보·보물급 유물 77점..
photo_news
‘거울 셀카’ 한규리, 아찔한 볼륨감 ‘섹시 폭발’
photo_news
“장혁 오빠와 베드신, 엄마 품 같이 따뜻했다”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448) 21장 욕정-18
illust
[인터넷 유머]
mark독특한 부부생활
markUFO가 나타난다면, 각국 반응은..
topnew_title
number 잠자는 10대女 보고 음란행위하다 눈마주치..
‘짐승’ 산부인과 의사, 병원서 14년간 50명 성..
‘노래방이 섹스방?’…청소년 일탈의 온상 전..
돈줘서 이혼시키고 남의 남편 확 차지해버려..
女고객 가슴 노골적 터치 ‘엽기 디자이너’에..
hot_photo
‘섹시 배꼽’ 클라라 아이스버킷 진..
hot_photo
‘엉짱미녀’ 25명 토요일밤 강남서..
hot_photo
비치발리볼 선수들의 ‘사인’
회사소개 | 채용안내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Site Map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