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시대 대형 철제 농기구 발굴

  • 문화일보
  • 입력 2012-09-04 14: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5월 신라 고분에서는 최초로 고깔 모양의 은제모관(銀製帽冠) 세트가 일괄로 출토됐던 경북 경주시 황오동 쪽샘지구 41호분에서 삼국시대 대형 철제 농기구(사진)가 발굴됐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류춘규)는 “쪽샘지구 41호분 부곽(副槨)에서 그동안 발견된 삼국시대 철제 농기구 가운데 가장 크며 국내 고대 농기구들 가운데 처음 확인되는 철제의 몸체에 편평한 날 부분을 결합시킨 특이한 탈부착식 구조의 유물이 출토됐다”고 4일 밝혔다. 발굴단은 일본과 중국에서도 동일한 형태의 유물은 지금까지 발견된 사례가 없다고 덧붙였다.

쪽샘지구 41호분은 5세기 후반~6세기 초 무렵 삼국시대 신라의 왕족 등 지배층이 묻혔을 것으로 추정되는 중형급 돌무지덧널무덤(적석목곽분·積石木槨墳)이다.

대형 철제 농기구는 두께 0.5㎝, 길이 22.8㎝, 너비 18.5㎝, 무게 약 9㎏에 이르는 방형(사각형) 몸체에 길이 26㎝ 크기의 폭이 넓고 편평한 삽날이 서로 결합된 구조다. 몸체에는 나무를 끼울 수 있도록 가로·세로 8.2㎝의 네모난 구멍과 몸체 측면에 작은 쇄기구멍이 마련돼 있아 나무를 몸체에 고정하도록 했다. 또 탈부착식 구조의 편평한 삽날 양측에도 작은 구멍이 있어 삽날이 쉽게 몸체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돼 있다. 몸체 뒷면에는 주술적인 의미가 있는 ‘T’·‘日(일)’ 등의 기호가 표현돼 있다. 발굴단은 날 부분이 길고 넓적한 형태를 띠고 있어 쟁기처럼 땅을 파내는 굴착용 도구보다는 농경지나 대지의 터를 고르는 정지용(整地用) 도구로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했다.최영창 기자 ycchoi@munhwa.com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