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1.29 화요일
전광판
Hot Click
오피니언
[오피니언] 게재 일자 : 2012년 09월 25일(火)
60년대 미스코리아는 ‘V라인 아닌 건강미’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미인’의 기준은 문화와 관습에 따라 다르지만 시대에 따라서도 변합니다.

사진을 보면 1960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 나온 여성들은 건강미가 넘쳤습니다. 당시에는 서구적인 마스크를 선호했다고 하죠. 1980년대 이후 한동안 도시형 미인이 인기를 끌었고, 요즘은 ‘V라인’의 작은 얼굴과 뚜렷한 이목구비가 대세라고 합니다. 성형미인도 많아졌고요.

1957년 시작된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초창기 큰 인기를 모았습니다. 공중파 TV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됐고, 수상자들은 카퍼레이드까지 하며 미를 뽐내기도 했었죠. 그러다 여성단체 등의 ‘성상품화 조장’ 반발로 2002년 이후 공중파에서는 중계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를 통해 연예계로 진출하는 경우도 많았지만 요즘은 오디션 프로그램 등 연예계로 나설 방법이 다양하게 생겨났습니다. 그래서인지 대회의 인기가 예전만 못합니다.

사진 = 김천길 전 AP통신 기자
글 = 김구철 기자 kckim@munhwa.com
e-mail 김구철 기자 / 전국부 / 부장 김구철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16강 경우의 수는? 포르투갈 잡고, 우루과이가 적은 골 차..
▶ ‘동백아가씨’?…“尹은 전혀 모른다고” vs “당시 강아지도..
▶ “尹부부 영화관람 영수증 공개하라“…대통령실 ”경호 문제..
▶ ‘울고 있는 손흥민에 다가와 셀카’ 가나 코치…“너무 무례..
▶ 김어준 “집에 들어간 것도 아닌데…” 정유라 “金집 앞에서..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김어준 “집에 들어간 것도 아닌데…..
설훈, 이재명 향해 “저라면 당 대표 내..
‘울고 있는 손흥민에 다가와 셀카’ 가..
박용진, 유시민 비판에 “그분 주장대..
18년 만에 업무개시명령… 尹 “불법과..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