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7디지털타임스문화카페독자서비스 + 모바일 웹
지면보기  기사찾기   
전광판
Hot Click
선거
[정치] 선택 D-21 게재 일자 : 2012년 11월 28일(水)
“安, 야권후보論 내세운 게 최대 실책”…부활 시나리오?
安측근들의 ‘자성’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안철수 후보가 자신을 ‘야권후보’로 입지를 축소한 게 새정치 실패의 요인이다. 안 후보가 ‘국민, 국민’하면서도 사실상 국민이 어디 있었는지 몰랐던 것 같다.”(안 캠프 핵심 관계자)

안철수 전 무소속 대선 후보가 출마 선언 60여 일 만에 중도 사퇴한 이후 다시 장고에 빠진 가운데 안 전 후보가 왜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의 단일화에서 주도권을 빼앗겼는지, 그의 정치실험이 왜 사실상 실패했는지에 대한 분석에 들어갔다. 일종의 반성문인 셈이다. 안 전 후보가 대선 이후에도 정치인으로 남기로 한 만큼 이같은 패인(敗因) 분석은 향후 안 전 후보의 결심 여부에 따라 그의 부활 시나리오로 이어질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측근들은 후보의 ‘포지셔닝’이 잘못됐다고 입을 모았다. ‘야권후보’를 외치는 순간 민주당의 후보단일화 프레임과 그 블랙홀에 빠져 헤어나오지 못했다는 것이다.

안 전 후보 캠프에서 전국 조직과 대언론 소통을 총괄했던 조용경 국민소통자문단장은 28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안 전 후보가 뒤늦게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점, 정당 조직이 없었던 점, 본인도 모르는 사이 급속도로 단일화 틀 속에 빠져든 점 등이 중도에 사퇴할 수밖에 없었던 주요 이유”라고 패인을 분석했다. 조 단장은 “내가 아는 ‘안철수’는 굉장히 강한 사람이고 이미 정치를 계속 하겠다고 선언한 만큼 현재 본인 스스로 과거와 미래에 대해 많은 고민이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단장은 전날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도 “안 전 후보가 앞으로 새 정치를 하려면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안 전 후보가 큰 뜻이 있었다면 4월 총선에서 수도권 내 의미 있는 지역에 출마해 정치세력을 만들었어야 했다”고 말한 바 있다. 또한 “‘국민후보’가 아닌 ‘야권후보’를 내세운 것이 첫번째 실패 요인 같다”며 “캠프도 단일화캠프였지 대선캠프가 아니었다. 국민을 이야기하면서 국민이 어딨는지도 몰랐던 것 같다”고 지적했다.

실제 안 전 후보 캠프 내에선 ▲짧은 대선 준비 기간 ▲조직력의 한계 ▲단일화 프레임 함몰 등을 가장 결정적 패인으로 꼽는 분위기가 지배적이다. 지난 여름 안 전 후보로부터 영입제안을 받았던 한 인사는 “안 전 후보에게 ‘지금도 너무 늦으니 즉시 출마를 선언해야 한다’고 말했지만 안 전 후보는 ‘민주당에 전열을 정비할 시간을 주고 싶다’는 여유를 보였다”고 아쉬워하기도 했다.

단일화 국면이 본격화되면서 민주당 조직의 총공세에 시달린 바 있는 캠프 관계자들은 정당 등 조직의 필요성을 호소하기도 한다. 한 핵심 관계자는 “우리도 나름 전국 조직을 갖추기 위해 노력했지만 무소속 후보인 데다가 너무 뒤늦게 대선판에 뛰어든 탓에 큰 성과를 내진 못했다”며 “예를 들어 부산의 경우 이미 주류 기득권 조직은 새누리당이 차지했고 야권 성향의 조직은 민주당이 선점한 상태여서 비집고 들어갈 틈이 없었다”고 전했다.

다른 핵심 관계자는 “후보단일화를 성급히 서두르기보다는 새 정치의 힘으로 기성정치를 누르는 전략으로 갔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다른 관계자도 “안 전 후보가 단일화에 동감을 표시하자 문 후보측은 단일화를 앞세워 안 전 후보를 더 강하게 압박하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김만용 기자 mykim@munhwa.com
e-mail 김만용 기자 / 정치부 / 차장 김만용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朴측 “安향한 지지 보며 반성… 정책 수용”
▶ 文 도와도 안도와도… 文 이겨도 져도… 안철수의 딜레마
▶ 세종시는 내가 만들었다 !
▶ 朴 “문재인, 나라를 뒤엎는데만 힘쏟는 인물”
▶ “글쎄유… 누가 나은지 더 알아봐야쥬”
▶ 朴, 이틀째 충청 13곳 ‘선공’… 文, 이튿날 대전行 ‘반격’
▶ “文의 부자증세, 서민·中企에 유탄” vs “朴, 조세부담률 목표 無…
▶ 朴 증세없이 새는 세금 잡기vs 文 세율·과표구간 조정 ‘부자증세…
▶ 親朴 ‘공직 안맡기 선언’ 뒤죽박죽
[ 많이 본 기사 ]
▶ 13세 ‘성노예’ 소녀와 500여회 성관계한 짐승남들
▶ 여고생 감시하며 자신도 성매매한 ‘가출팸’ P양
▶ 혈세 수백억 허공에 쏜 ‘K-11 복합소총’ 폐기처분
▶ 여대생의 ‘성생활 일기’ 동아리 채팅방에 누설
▶ “때리면서 해달라” 성관계한 뒤 남친 성폭행 신고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호주의 한 남성이 지난 2년 동안 자신의 딸(13)을 7명의 남성들과 성관계를 맺게 한 혐의로 29일 경찰에 의해 기소됐다.이 소녀의 아버지..
mark“때리면서 해달라” 성관계한 뒤 남친 성폭행 신고
mark동정男 뜯어먹은 ‘불치병 미모의 상속녀’ 여대생
김효주·리디아 고, 브리티시오픈 첫날부터 접전
여고생 감시하며 자신도 성매매한 ‘가출팸’ P양
박근령 “日에 사과요구 부당…신사참배 거부는..
line
special news 배우 이시영, 고소인 자격으로 檢조사
‘성관계 동영상’ 허위정보 유포 관련성관계 동영상을 찍었다는 허위사실의 정보지 유포와 관련..

line
직장동료와 바람난 남편…“회사에 책임 못 물..
새마을금고 강도 알고보니… 서울대卒·교사 출..
혈세 수백억 허공에 쏜 ‘K-11 복합소총’ 폐기처..
photo_news
여객기 조종사 무릎에 앉은 포르노 여배우 마피아
photo_news
“코스비에게 성폭행당했다”는 35명 잡지모델로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681) 33장 개척자-3
illust
[인터넷 유머]
mark식사 후 꼴 보기 싫은 여자의 행..
mark그 대통령에, 그 비서관
topnew_title
number 여대생의 ‘성생활 일기’ 동아리 채팅방에 누..
결혼생활 중 또 결혼…두집살림男 위자료 1..
여학생 허벅지 만진 성고충 상담교사 직위해..
50대 ‘바다공주’ 번개같이 몸던져 두 생명 구..
30대 승려 출신 사위, 장모 성추행 혐의로 붙..
hot_photo
황승언, ‘아찔한 수영복 자태 뽐내..
hot_photo
해부학적으로 유연한 ‘섹스인형’..
hot_photo
경찰 유혹하다 덜미 잡힌 글래머..
회사소개 | 채용안내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Site Map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