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불통·밀실인사 고집하면 앞으로 5년내내 힘들 것”

  • 문화일보
  • 입력 2012-12-26 14:02
프린트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이명박 정부를 사실상 겨냥해 “공기업 낙하산 인사는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지만, 정작 박 당선인은 투명인사를 하라는 각계의 고언에도 불구하고 ‘밀실인사’를 고집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 같은 박근혜 인사 스타일이 몇차례 반복될 경우 ‘모든 것이 인사로 통’하는 한국적 정치환경이 크게 훼손되고 국정 운영의 토대조차 흔들리게 될지도 모른다는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상황이다.

현재 인선 과정에서부터 검증에 이르기까지 박 당선인의 극히 폐쇄적인 인사시스템으로 새누리당 내 고위직뿐 아니라 당선인 측 핵심 인사들조차 발표나기 직전이나 발표 후에야 명단을 알 수 있을 정도다. 실제로 당선인 주변에서는 성탄 전야인 24일 오후 갑작스럽게 발표된 당선인 비서실장과 수석대변인 등 4인 인선에 대해 오히려 출입기자들에게 그 경위와 배경을 묻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박 당선인의 철통 보안 스타일이 인사과정에서의 잡음을 없애준다는 장점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지나치게 폐쇄적이어서 검증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의 한 재선 의원은 26일 문화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모든 인사를 사전에 공개할 순 없겠지만 이번 대변인, 비서실장 인사를 봐도 도대체 누가 어떤 식으로 하는지 당내에서 아는 사람이 거의 없다”며 “공론의 틀 안에서 인사가 이뤄지지 못한다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은 “후보 시절에도 주변의 보좌진과 측근 몇몇이 깊이 관여한다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당선인으로 신분이 변화되면서까지 그런 시스템을 고집한다면 앞으로 집권 5년 동안 더 큰 문제가 아니겠나”라며 “낙하산 인사를 비판한다면 스스로의 인사시스템도 돌아봐야 한다”고 밝혔다.

박 당선인의 이런 폐쇄형 인사스타일로 새누리당 내에서는 이번 주말쯤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인사에도 온갖 추측을 내놓고 있다. 박 당선인이 25일 “최근 공기업, 공공기관 등에 전문성이 없는 인사들을 낙하산으로 선임해서 보낸다는 얘기가 많이 들리는데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인사원칙의 기준을 전문성으로 밝힌 만큼 ‘정무형’보다는 ‘정책형’을 선호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동하 기자 kdhaha@munhwa.com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