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7디지털타임스문화카페독자서비스 + 모바일 웹
지면보기  기사찾기   
전광판
Hot Click
아시아
[국제] 게재 일자 : 2013년 02월 28일(木)
中 “중국은 제멋대로인 북한 버려야 산다”
중앙당교 기관지 부편집인 “핵실험 계기 관계 재정립”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중국공산당 중앙당교 기관지인 쉐시스바오(學習時報) 부편집인이 “중국은 북한을 버려야 한다”는 내용의 칼럼을 통해 중국이 한국 주도의 한반도 통일정책을 추진하거나 북한의 정권 교체를 통해 핵을 포기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앙당교는 공산당 고위 간부를 양성하는 교육기관이라는 점에서 이는 중국의 대북정책 변화를 시사해 주목된다.

덩위원(鄧聿文) 쉐시스바오 부편집인은 28일자 파이낸셜타임스(FT)에 기고한 ‘중국은 제멋대로인 북한을 버려야(abandon) 한다’는 칼럼에서 “북한의 3차 핵실험은 중국이 오랫동안 가지고 있던 김 씨 왕조와의 관계를 재정립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면서 중국이 한반도 통일이나 북한 정권 교체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덩 부편집인은 “중국이 북한을 버리는 가장 좋은 방법은 남북통일에 이니셔티브를 갖고 주도적으로 추진하는 것”이라면서 “한반도 통일은 한·미·일의 전략적 동맹을 약화시키는 방법이자 아시아에서 중국이 받고 있는 지정학적 압박을 완화시키는 방법”이라고 밝혔다.

이는 또 대만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다음으로 좋은 방법은 북한에 중국에 우호적인 정권을 구성해 핵을 포기시키고 개혁·개방을 통해 정상적인 국가의 길을 가도록 유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을 버려야 하는 이유를 ▲지정학적 안보 가치 퇴색 ▲통제 불가능한 핵무기의 직접적 위협 등 5가지로 들어 설명했다. 덩 부편집인은 중국 개혁과 사회구조 변화 연구를 중점적으로 해온 당내 이론가로 유명하다.

박세영 기자 go@munhwa.com
e-mail 박세영 기자 / 국제부  박세영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동거녀 두딸에게 8년간 몹쓸짓…2번 용서에도 범행
▶ 붉은 치마 속에 흰 조개가…
▶ 강수지·김국진 “아직 어색…어느 단계까지 갈지”
▶ 美 포르노 배우·제작자, ‘섹스신 콘돔法’ 반발
▶ (638) 30장 반전(反轉)-22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대구고법 제1형사부(이범균 부장판사)는 동거녀의 어린 두 딸을 8년 동안 성적으로 짓밟은 혐의 등으로 기소된 A(57)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10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고 29일 밝혔다.앞서 1심 재판부는 별개 사건으로 기소된 어린 자매 상대..
美 포르노 배우·제작자, ‘섹스신 콘돔法’ 반발
경찰, 세월호 집회서 태극기 태운 20대男 체포
초등 여교사, 왕따 제자 위해 삭발 감동
line
special news 강수지·김국진 “아직 어색…어느 단계까지 ..
SBS 예능 ‘불타는 청춘’ 커플로 인기 매주 금요일 밤에 방송되는 SBS TV ‘불타는 청춘’은 짝..

line
출근길 여성 겨냥 물체는 납탄…공기총 추정
공무원연금개혁 덕분에 이혼 배우자는 ‘방긋’
블래터 회장, 5선 성공…‘축구 대통령’만 21년
photo_news
닉쿤·티파니, 공개연애 1년 여만에 결별…왜?
photo_news
‘럭셔리 브랜드 어워즈’ 모델도 럭셔리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638) 30장 반전(反轉)-..
illust
[인터넷 유머]
mark붉은 치마 속에 흰 조개가…
mark자동차와 여자
topnew_title
number 美 대선출마선언 샌더스 ‘변태 성관계’ 글 논..
56잔 원샷 후 사망…과음 부추긴 바텐더 감..
남성끼리 성관계 뒤 성폭행 허위신고한 영화..
50대 여성사업가 ‘장애 아들 약 먹여 살해’
노인천국 탑골공원에 몰리는 젊은층… 왜 ?
hot_photo
김성령, 낼모레 쉰인데… ‘탄력 몸..
hot_photo
마이클 잭슨 대저택 ‘네버랜드’ 1..
hot_photo
제시카, 액세서리 하나 없이 ‘섹시..
회사소개 | 채용안내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Site Map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