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4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공연·전시
[문화] 게재 일자 : 2013년 04월 17일(水)
추상화 일렁… 스프레이로 물감 흩뿌린 화폭
한국서 개인전 美 스털링 루비 내한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문명과 등진 채 자연 속 전통적인 삶을 추구하는 애미시마을과 이웃한 미국 펜실베이니아 시골 출신인 작가는 주변의 일상용품을 작업의 소재로 활용했다. 해진 옷을 짜깁기한 퀼트 등 농민들이 전통 수공예에 몰두하듯, 그는 작업실 바닥에 깔았던 부직포, 옷감, 골판지 등을 화판에 덧붙이고 물감을 흩뿌려 영적 이미지를 담아냈다.

그러다 미국 서부 로스앤젤레스(LA)로 이주한 뒤로 새로운 작업이 시작됐다. 우범지역 속 작업실을 드나들 때마다 건물 벽면에 갱단들이 영토구역을 표시하듯 칠한 낙서가 다음 날 아침이면 말끔히 지워지는 것을 목격하면서 작품 속으로 얼룩진 벽의 이미지가 들어섰다. 회화를 전공했으나 한동안 콜라주와 도자공법의 조각을 주로 했던 그지만 LA생활 이후 환경이 바뀌면서 회화작업을 재개한 것. 붓 대신 스프레이로 물감을 수차례 칠하고 뿌린 화면은 다양한 색면이 일렁이는 추상화 같은 이미지를 보여준다.

서울 종로구 삼청로 국제갤러리에서 5월 10일까지 개인전을 여는 스털링 루비(41·사진)는 작가 특유의 스프레이 회화 및 도자기, 브론즈 조각을 선보인다. 작가는 바닥보호용 널판지 위의 물감 자국을 화판에 옮기고, 금이 가고 부서진 도자 조각들을 조합한 도자 시리즈 및 폐기된 가마 연통이며 병 나무조각 등 작업실 현장을 재현한 브론즈 조각 등 ‘리사이클(재활용)’을 집요하게 탐구해 왔다.

시카고 아트인스티튜트, 캘리포니아 아트센터 컬리지 앤 디자인 출신인 작가는 다양한 실험을 통해 전통적인 미니멀리즘과는 대립되는 다층적인 이미지가 중첩된 작업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작가는 스프레이 회화에 대해 “형태가 드러나지 않는 추상화 같지만 일종의 풍경화”라며 인상파 화가 모네 작품을 염두에 둔 색채라고 소개한다. 전통적인 천조각의 퀼트 작업을 청바지 소재인 데님 작업으로 연결시킨 작가. 그는 자신이 만든 얼룩덜룩한 진패션 차림으로 서울전시장을 찾았다.

신세미 기자 ssemi@munhwa.com


- 문화부 SNS 플랫폼 관련 링크



[ 많이 본 기사 ]
▶ 운송거부 차주, 유가보조금 1년치 끊는다…추경호 “끝까지..
▶ "北 10대 청소년들 공개총살"…한국드라마·영화 유포했다..
▶ 조규성·벤투 감독에 경고 꺼냈던 튀르팽 심판, 브라질전 배..
▶ 배우 염동헌 별세…향년 55세
▶ 손흥민이 울었다…AFP "한국인 특유의 끈질긴 에너지"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손흥민이 울었다…AFP “한국인 특..
인도네시아, 혼외 성관계·혼전 동거 처..
‘독채자’ 시진핑? 장쩌민 추모는 習에..
손흥민 SNS 감사인사 “여러분들은 우..
호날두의 수난시대… 실점 빌미에 ‘메..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