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1 토요일
전광판
Hot Click
아시아
[국제] 아산플래넘 2013 게재 일자 : 2013년 05월 01일(水)
“아베노믹스, 日 체질변화엔 한계”
‘亞 경제위기’ 세션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아베노믹스’는 새로운 것이 아니다. 통화 완화의 폭은 분명 커졌지만 이것만으로 일본 경제 체질의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다.”

최근 공격적인 양적완화정책을 비롯한 각종 개혁으로 주목받고 있는 일본의 ‘아베노믹스’에 대해 제니퍼 오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아시아 자본주의 위기의 영향’ 세션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오 교수는 일본의 경제 개혁은 지난 1990년 후반 이후 줄곧 제기돼 온 어젠다였다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추진하고 있는 적극적 통화완화정책과 재정정책, 구조개혁은 과거 정부가 추진했던 방향과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만 통화완화의 폭이 커졌을 뿐이라며 과거 비슷한 개혁정책을 펼쳤던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가 일본 경제 체질을 바꿔놓지 못했듯이 아베 총리 역시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경제에 대해 양쉐둥(楊雪冬) 중국 글로벌거버넌스 및 발전연구센터 부소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근 수년 동안 중국의 빈부격차 문제는 심각해졌다”면서 “이제 중국 정부는 성장뿐 아니라 분배에도 신경쓰고 있지만 부의 불평등이 진행된 급격한 속도에 비해 조세 정책이나 사회보장시스템은 미비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모종린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교수는 금융위기 이후 한국 경제 정책에 대해 “박근혜정부의 경우 과거 이명박정부의 ‘7·4·7 공약’ 등과 같은 명확하고 뚜렷한 목표치를 제시하지는 않고 있다”면서 박근혜정부의 경제정책을 설명하고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경제 정책의 변화를 세 가지로 분석했다.

그는 금융위기 이후 한국 보수정당의 경제정책이 중산층, 복지, 경제민주화, 중소기업 등을 강조하며 중도로 이동했다고 분석했다. 또 분배 문제 해결, 복지 지출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유럽에서 나타나고 있는 부작용을 피하면서도 어떻게 하면 복지국가를 건설할 것인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세영 기자 go@munhwa.com
[ 많이 본 기사 ]
▶ ‘계곡살인’ 이은해에 검찰, 무기징역 구형...법조계 일각의..
▶ 푸틴 “동원령 실수 바로잡겠다”...시위·엑소더스에 위기감..
▶ ‘바이든’ 58%, ‘날리면’ 29%...지지정당·이념 따라 다르게 ..
▶ 대장금, 의녀 중 유일 ‘임금 주치의’… 대신들 반발에도 절..
▶ [단독]류현진·배지현 부부, 둘째 출산…"산모와 아이 모두..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대장금, 의녀 중 유일 ‘임금 주치의..
“한국, 초격차 기술없인 생존 못한다..
北 연쇄도발 속… 韓美日 전함, 5년반..
정명석 JMS 총재, ‘여신도 성폭행 혐..
전례없는 복합위기… 尹, 기업인까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