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옵티머스G프로’ 4개월만에 100만대 판매

  • 문화일보
  • 입력 2013-06-18 11: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는 지난 2월 말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옵티머스G프로’가 출시 4개월 만에 국내 판매 100만 대(공급 기준·사진)를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하루 판매량으로 평균 8000대를 상회한 셈이다.

옵티머스G프로는 이 회사가 출시한 역대 휴대전화 가운데 가장 빨리 국내 판매 100만 대 고지를 넘은 제품이 됐다. 100만 대 달성 소요 기간으로 보면 기존 최단기록(옵티머스 롱텀에볼루션(LTE))보다 3개월 짧다.

2월 말 국내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된 옵티머스G프로는 하루 개통이 1만 대를 넘을 정도로 판매 초기부터 탄력을 받았다. 옵티머스G프로는 출시 40일 만에 최단기간 50만 대 판매라는 기록도 세웠다.

특히 LG전자는 옵티머스G프로 출시 2개월 시점에서 파격적으로 밸류팩 업그레이드를 제공하면서 초기 돌풍을 이어갔다. LG전자는 밸류팩에서 눈동자 인식 기술 ‘스마트 비디오’, 촬영자까지 화면에 담는 ‘듀얼 카메라’ 등의 기능을 추가했다. 옵티머스G프로가 시장에서 호평을 받는 것은 디스플레이, 감성 사용자경험(UX), 디자인, 세계 1위의 LTE 기술력 등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LG전자는 설명한다.

옵티머스G프로는 5.5인치 대화면의 풀고화질(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존 HD급보다 해상도가 2배 높은 생생한 화질을 보여준다. 풀HD 화면으로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입체적 UX도 대거 탑재했다.

고객과의 소통을 늘린 것도 옵티머스G프로의 돌풍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LG전자는 대화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옵티머스G프로를 30일간 체험해볼 수 있는 파격적인 이벤트를 열기도 했다.

박종석 LG전자 MC사업본부장(부사장)은 “대화면 스마트폰의 새 기준으로 자리 잡은 옵티머스G프로의 국내 시장 돌풍을 글로벌 시장에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LG전자는 4월 일본을 시작으로 미국, 홍콩·대만 등 아시아 일부 지역에서 옵티머스G프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유회경 기자 yoology@munhwa.com
유회경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