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성형수술 들킬까봐… 엄마도 ‘페이스오프’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14-01-10 11:34
기자 정보
정유진
정유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성형외과를 찾은 주부 전모(50) 씨는 딸 정모(22) 씨와 함께 쌍꺼풀과 코 성형수술을 받았다. 전 씨가 수술대에 오른 것은 어학연수를 앞두고 자신을 닮아 홑꺼풀에 콧대가 낮은 딸을 위해 상담을 받으러 간 성형외과에서 딸과 함께 ‘고칠 것’을 권유받았기 때문이다. 전 씨는 자신은 물론 남편에게도 없는 쌍꺼풀이 딸에게만 있으면 시집갈 때 성형미인 소리를 들을까 봐 고심 끝에 동반 수술을 결심했다.

송모(45) 씨는 최근 새로 이사간 동네 목욕탕에서 이웃들이 딸들의 몸매가 예쁘다고 칭찬할 때마다 스스럼없이 “엄마 닮아 예뻐요”라고 말한다. 하지만 사실 송 씨는 지난해 여름 대학생인 두 딸과 함께 가슴확대 및 허벅지 지방흡입 수술을 받았다. 1500만 원이 넘는 비싼 수술비 탓에 남편에게 “유난스럽다”는 비난을 들었지만 딸들은 자신처럼 몸매 콤플렉스에 시달리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 때문이었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 강남 일대 성형외과를 중심으로 딸의 성형 사실을 들키지 않도록 하기 위해 함께 ‘모녀 동반’ 성형수술을 받는 40∼50대 주부들이 늘고 있다. 특히 대입 수능시험이 끝난 뒤 대학생이 되는 딸과 함께 수술을 받거나 딸의 결혼을 앞두고 성형수술 사실을 들키지 않기 위해 딸과 비슷한 얼굴 생김새로 성형하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일부 병원에서는 모녀 동반 시 할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례도 등장하고 있다. 코성형 수술로 이름난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성형외과는 수능이 끝난 딸과 함께 성형수술을 하는 주부들에게 무료 보톡스 시술을 해주고 있다.

정유진 기자 yoojin@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