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8.19 금요일
전광판
Hot Click
북리뷰
[문화] 게재 일자 : 2014년 11월 28일(金)
‘나치’ 뒤에는 수천만 평범한 사람들의 참여가 있었다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그들은 자신들이 자유롭다고… / 밀턴 마이어 지음, 방중서 옮김 / 갈라파고스

최근 프리츠라는 이름의 걸그룹이 독일 나치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를 연상시키는 완장을 차고 공연해 논란을 빚었다. 소속사 측은 “오해”이며 “그렇기 때문에 의상 콘셉트를 수정할 생각도 없다”고 말했다. 이 논란은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에 이어 독일 언론을 통해서도 보도됐다. 아마도 그들은 유럽 사회에서 나치가 갖는 의미를 제대로 모르기 때문에 이 같은 무모한 결정을 내린 듯하다.

하지만 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지 70년이 지난 지금, 나치가 저지른 만행을 잊어가는 이들이 점점 늘고 있다. 그 때문에 1955년 출간된 ‘그들은 자신들이 자유롭다고 생각했다’가 60년 만에 한국어로 발간되는 것은 오욕의 역사를 되풀이하지 말 것을 일깨우는 측면에서 시기적으로 적절하다.

저자는 1년간 독일에 거주하면서 나치에 가담했던 10명과 심층 인터뷰를 갖고 나치의 속살과 과거 히틀러가 이끌던 나치의 잔혹상을 생생히 전한다. 유대인 학살을 비롯해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이 저지른 범죄는 흔히 히틀러와 그 추종자인 소수의 전횡으로 간주되곤 한다. 하지만 당시 독일 인구 7000만 명 가운데 나치를 직접 움직인 100만 명의 뒤에는 6900만 명의 동의와 참여가 있었다고 저자는 지적한다.

목수, 빵집 주인, 교사와 같이 지극히 평범한 직업을 갖고 살았지만 나치에 몸담았던 이들을 통해 저자는 나치즘이 무기력한 이들 위에 군림하는 악마적인 소수의 독재가 아니라 오히려 ‘대중운동’이라는 사실을 난생 처음 깨달았다고 말하고 있다. 저자가 알고 싶었던 나치의 본질은 히틀러가 아니라 평범한 독일인들 그 자체였던 셈이다.

제국주의를 앞세운 일본의 식민지 지배를 받았던 한국인들의 일본에 대한 반감은 나치즘에 대해 유럽인들이 갖는 혐오함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 때문에 내년 광복 70주년을 앞둔 이 시점에서 ‘그들은 자신들이 자유롭다고 생각했다’는 한국 독자들에게 많은 시사점을 준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 문화부 SNS 플랫폼 관련 링크



e-mail 안진용 기자 / 문화부 / 차장 안진용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오토바이 비키니 커플’ 과다노출 혐의로 경찰에 입건
▶ 군당국, 北미사일탐지 오류 있었나…김여정, 순항미사일..
▶ ‘계곡살인’ 이은해, 남편에 위자료 뜯으려 ‘꽃뱀계획’ 모의
▶ ‘긴꼬리형’ 6차 대유행…가을 악화 땐 ‘트윈데믹’
▶ 진중권 “권성동 재신임? 민심보다 두려운 ‘윤심·윤핵관심..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尹 “경찰권한 크게 확대 책임 걸맞..
‘계곡살인’ 이은해, 남편에 위자료 뜯..
“이준석, 정치·국정 파괴 대한민국 미..
영국 코로나19 이후 첫 대면 수능시험..
우영우 정규직 변호사 됐다…아쉬움..
topnew_title
topnews_photo 최근 사흘간 50만명 신규 확진 거리두기 해제후 첫 가을·겨울 추석 연휴·축제 등 고비 잇따라 작년·재작년 없었던 독감 우려코로나19 확산..
mark군당국, 北미사일탐지 오류 있었나…김여정, 순항미사일 “평남 ..
mark진중권 “권성동 재신임? 민심보다 두려운 ‘윤심·윤핵관심’으로 읽..
“尹정부 검찰 잣대는 왜 이리 불공정?”...고민정 등 野 ..
아재 술?… 젊어진 막걸리에 MZ 취한다
[속보] 원전 의혹에 강제북송 사건도...文정부 靑 겨냥..
line
special news 박시은·진태현, 유산 고백…출산 3주 앞두고 심장..
탤런트 박시은(42)·진태현(41) 부부가 유산했다. 결혼 7년 여만에 임신했지만, 출산 3주를 앞두고 아이가..

line
집 사려는 사람이 없다 … 매수심리 2년9개월만에 최저
순항미사일 발사지점 ‘韓美탐지-北주장’ 92㎞ 차이
‘2019년 삼척항 귀순·대선 전 NLL 월선’… 與 안보문란..
photo_news
태연과 널디가 추천하는 가을·겨울 패션…“편..
photo_news
“벽에 밀치고 목 조르고”…피트·졸리 기내 난투..
line
[지식카페]
illust
침 놓고 안마 잘하고 머리 좋은 의녀들… 양반들에게 ‘첩’ 선호..

illust
약자 응시한 착한드라마… 흥행도 ‘해피엔딩’
topnew_title
number 尹 “경찰권한 크게 확대 책임 걸맞은 체계를”
‘계곡살인’ 이은해, 남편에 위자료 뜯으려 ‘꽃뱀계..
“이준석, 정치·국정 파괴 대한민국 미래에 총질..
영국 코로나19 이후 첫 대면 수능시험...성적 ‘뚝..
hot_photo
결혼 앞둔 손연재, 웨딩화보 공개..
hot_photo
김준수, 러블리즈 케이와의 열애..
hot_photo
‘오토바이 비키니 커플’ 과다노출..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