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7.3.30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북리뷰
[문화] 게재 일자 : 2014년 12월 05일(金)
이인종·동성 결혼이 늘어난 미국사회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사회인구통계학자 마이클 J 로젠펠드의 ‘자립기’(갈무리)는 미국 사회에서 청년들의 ‘자립기’가 가족 관계, 특히 이인종 결혼, 동성 결혼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분석한 흥미로운 연구서이다. 미국 사회에서 1960년대 이후 부모와 같이 살던 집에서 나와 독립적으로 생활하는 ‘자립한 청년’들이 늘어났고, 이 때문에 이종 간 결혼, 동성 결혼이 늘어났다는 것이다.

최근 미국에서도 젊은이들이 직장을 구하지 못해 다시 부모의 품으로 돌아가는 ‘부메랑’ 세대가 늘었다고 하지만 저자는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고 한다.

저자는 이 같은 자립기 확대는 사회화의 기본 단위인 가정의 강력한 통치제도의 급격한 쇠퇴를 가져왔다고 한다. 동성 결혼, 이종 간 결혼이 늘어난 것도 젊은이들이 독립하면서 비로소 부모의 뜻과 다르게 개인적 선택을 할 수 있게 된 결과라고 한다. 현재 우리 사회에서 진행 중인 가족관계 변화를 바라보는 데도 도움이 된다.

최현미 기자 chm@munhwa.com
e-mail 최현미 기자 / 문화부 / 부장 최현미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안철수 16.6%로 2위 껑충… 호남·PK 압승 ‘컨벤션 효과’
▶ 美연구팀, 인공 여성생식기관 ‘에바타’ 만들었다
▶ 축구선수 아내 “바람피운 남편, 대표팀서 쫓아내라”
▶ 한국당, ‘무한도전’에 발끈… “당에 해끼친 의원 섭외라니..
▶ “두 번은 못 보낸다” 朴 지지자들 자택앞에 드러누워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는 30일 자택 앞은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 이날 오전 7시께 지지자 30..
mark안철수 16.6%로 2위 껑충… 호남·PK 압승 ‘컨벤션 효과..
mark美연구팀, 인공 여성생식기관 ‘에바타’ 만들었다
축구선수 아내 “바람피운 남편, 대표팀서 쫓아..
8세 여자 초등생 유괴·살해…17세 이웃 여성 긴..
군대 갈 나이 된 세월호 생존자 34명…軍 “특별..
line
special news 한국당, ‘무한도전’에 발끈… “당에 해끼친 의..
자유한국당이 28일 MBC TV 간판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제작진에 발끈했다.다음 달 1일 ..

line
朴 오늘 ‘운명의 날’…檢·朴 구속 놓고 ‘불꽃 공..
[속보]문재인, 충청경선 47.8%로 승리…2연승..
뉴욕 한복판서 드러난 갤S8 시리즈 스펙 ‘최고..
photo_news
‘생태계 폭군’ 된 들고양이…다람쥐·토끼·꿩 ‘싹쓸이’
photo_news
595㎏ 세계 최강 뚱뚱男, 수술 위해 175㎏ 감량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1093) 53장 활기가 국력이다 - 6
illust
[인터넷 유머]
mark여자와 수박
mark어느 학생의 고민
topnew_title
number 인터넷 구입 ‘사무라이 칼’에 머리 다친 10대..
미국에서도 ‘여성 할례’ 은밀히 성행…FBI 수..
“심장수술 3주만에 깨어나 다짐… ‘신춘수標..
朴집 향해 또 나체로 뛰어든 ‘횡설수설 정도..
인명진, 31일 후보선출 뒤 비대위원장직 사..
hot_photo
‘아빠분장’ 싱글맘, 학교서 문전박..
hot_photo
섹시한 클라라, ‘파격 뒤태’
hot_photo
주상욱·차예련, 5월 결혼…“날짜..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제호 : 문화일보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