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7 금요일
전광판
Hot Click
사회일반
[사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게재 일자 : 2015년 02월 16일(月)
아이 가방에 ‘녹음기’… 곰인형 눈엔 ‘몰카’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어린이집 잇단 폭행사건… 학부모들 감시수단 확산

최근 어린이집 원생 폭행 사건이 잇달아 터지고 있지만 CCTV 설치 의무화 등 대책 시행이 지연되면서 불안에 시달린 학부모들이 어린이집 감시를 위한 자구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몰카’ 등 각종 기기를 동원하는 첨단 수법부터 자녀 소지품의 흐트러짐 정도로 폭행 사실을 추측하는 전통적 방식까지 다양한 수단이 이용되고 있다.

16일 보안 업계와 학부모 모임 등에 따르면 가장 대표적인 수단으로 등장한 것이 녹음기 설치다. 특히 요즘엔 녹음기를 단순히 자녀 가방이나 옷에 넣어두는 수준을 넘어 눈에 띄지 않게 숨기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송파구에서 3세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내는 학부모 강민경(여·32) 씨는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아이들 가방이나 옷에 간단한 비밀 주머니를 만들어 녹음기를 숨기는 방법이 공유되곤 한다”고 귀띔했다.

일부 학부모들은 아예 ‘몰카’를 설치하는 경우도 있다. 아이들이 어린이집에 갖고 가는 인형의 눈 부위나 가방 등에 초소형 카메라를 장착하는 방식이다. 이밖에 5명 내외 학부모가 한 조를 이뤄 일주일에 한번 꼴로 불시에 어린이집을 방문하는 ‘급습 작전’도 종종 쓰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근평 기자 istandby4u@munhwa.com
[ 관련기사 ]
▶ 보육이 아니라 전쟁… 매일 머리핀 검사도
[ 많이 본 기사 ]
▶ 민주, “근무시간 중 뻘짓거리하다 사고나면 공상?”...서해..
▶ [단독] 구속 기간 만료 박수홍 친형, 석방되나? … 검찰 기..
▶ ‘내후년 총선출마?’...박지원 “대선 나오라는 사람이 제일..
▶ ‘인구절벽’에 대한민국 침몰 위기… 성장 모멘텀 상실 징후..
▶ 우크라, 2014년 러시아에 뺏긴 크름반도도 탈환 가능?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필로폰 팔아 2500만원 번 병장 … ..
‘내후년 총선출마?’...박지원 “대선 나..
‘국정농단’ 최서원, 악성댓글 누리꾼 ..
SSG 승리의 부적 … ‘족발집 회식’
부산 서면지하상가 여자 화장실서 영..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