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순·임종은 ‘후즈후’ 등재

  • 문화일보
  • 입력 2016-05-19 14: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삼육대는 이경순 간호학과 교수와 임종은 물리치료학과 교수가 학술활동과 연구업적을 인정받아 ‘마르퀴즈 후즈 후’ 2016년도 33판에 등재됐다고 18일 밝혔다. 이 교수는 최근 디톡스에 대한 연구 등의, 임 교수는 노인의 낙상 예방과 균형증진 프로그램에 관한 연구 등의 성과를 인정받았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