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1.27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북한·통일
[정치] 파워인터뷰 게재 일자 : 2016년 12월 02일(金)
北核개발 물자거래 단서 포착… 美·中·日싱크탱크 ‘깜짝’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세계적 특종 ‘훙샹’ 발견

아산정책연구원(설립자 및 명예 이사장 정몽준)이 지난 9월 발간한 보고서는 한국과 미국은 물론 중국, 일본의 언론과 싱크탱크를 깜짝 놀라게 했다. 제목은 ‘중국의 그늘에서’, 부제는 ‘중국 랴오닝(遼寧) 훙샹(鴻祥) 그룹 북핵 개발 관련 물자 제공 의혹’이었다. 미 국방문제연구센터(C4ADS)와 함께 작성한 보고서에서 아산정책연구원은 중국 기업이 연루된 대북제재의 루프홀(loophole·구멍)을 찾아냈다. 함재봉 아산정책연구원장은 “연구원 창립 이래 최대의 특종”이라고 평가했다. 코리 가드너 미 상원의원은 청문회에서 정부 인사들에게 “아산정책연구원이 없었다면 찾아낼 수 있었겠나”라고 문책성 질문까지 던졌다. 대북제재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도 제고와 미·중 사법처리 공조를 유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산정책연구원은 처음에는 북한의 재외 공관을 통해 대외경제활동 파악에 초점을 뒀다. 내심 북한 재외 공관 근무자의 금융계좌를 추적하다 보면 ‘김정은 비자금’의 단서를 확보할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있었다. 연구원은 실리콘밸리의 ‘팔란티어’라는 업체와 연구 용역 계약을 맺었다. 팔란티어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제3세계 독재자와 코끼리 상아 밀매 조직의 비자금을 추적한 경험이 있었다. 그러나 성과가 없자 연구원은 C4ADS와 함께 유엔 제재 리스트에 오른 북한 선박들과 거래가 있는 해운 및 무역 상사를 들여다보기로 했다. 연결된 홍콩, 동남아, 중국 등지의 회사들과 북한 사업가 및 외교관 등에 대한 추적이 시작됐다. 이 과정에서 선박주 가운데 한 명이 훙샹 그룹의 회장인 것을 발견했다. 거래물품 중 일부는 북한의 핵개발 프로그램에 전용이 가능한 이중 용도 물자로 대북 금지품목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산정책연구원은 지난 2008년 2월 설립된 비영리 싱크탱크이지만, 외교·안보 분야에 있어서의 연구·정책 제언 역량은 미국 등 해외에도 널리 알려져 있다. 통일·외교·안보는 물론이고 거버넌스, 공공정책 등에 역량을 집중해 한국이 직면한 대내외적 도전의 해법 모색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함 원장은 “무엇보다 어려운 것은 정책에 반영이 되고 현실에 변화를 이끌어내는 이슈를 만들어 내는 것”이라며 “그런 노력이 없다면 다른 싱크탱크들과 똑같은 데 머물러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인지현 기자 loveofall@munhwa.com
e-mail 인지현 기자 / 사회부  인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트럼프, 보호무역 못할 것… 관세 올리면 自國소비도 타격”
▶ 독자에게 추천하는 책… 트럼프 탄생 이끈 ‘미국, 파티는 끝났다…
▶ 함 원장은 누구… 祖父는 부통령 父親은 대통령 비서실장
[ 많이 본 기사 ]
▶ 이재명·이정근·김의겸까지… ‘리스크 삼중고’에 민주 ‘사면..
▶ 경찰, 김만배로부터 50억 빌렸다 원금만 갚은 언론사 회장..
▶ 일본 ‘월드컵 미녀’ 띄우기… 여성 밴드 멤버 쇼노, 주요국..
▶ 준장서 대령으로… 문민정부 이후 초유의 강등
▶ 월드컵 ‘죽음의 조’를 ‘꿀조’로 바꾼 일본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벤투호 가나전 주심은 EPL 테일러..
‘세계 최장 집권’ 적도기니 대통령, 6..
미국 고용시장서 사라지는 ‘대졸 이상..
임영웅, MMA 5관왕…2022년 가장 빛..
‘재벌집’, ‘슈룹’ 넘었다…시청률 1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