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1.27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국제일반
[국제] 게재 일자 : 2017년 01월 10일(火)
美 의회조사국 ‘사드’ 등 언급 “韓탄핵정국에 美외교 복잡해져”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보고서… “北압박 차질 우려”

미국 의회조사국(CRS)이 최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일부 대선 주자들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한반도 배치 연기 주장 등을 언급하면서 “한국의 탄핵 정국이 동북아에서 미국의 외교정책을 복잡하게 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CRS는 최근 발간한 ‘한국 대통령 탄핵’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동북아에서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미국의 동맹인 한국이 탄핵 정국으로 제약을 받고 있다”면서 이같이 평가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9일 보도했다. CRS는 “탄핵 정국은 대북 압박을 크게 강화하려는 최근 미국 의회의 노력을 어렵게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CRS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표결 전후로 야당의 정치력이 커지고 있다는 점을 적시했다. 그러면서 CRS는 “제1야당인 민주당 지지율이 35%로, 여당인 새누리당의 2배 이상”이라면서 “한국의 야당은 전통적으로 미국의 외교정책, 이 중에서도 대북 압박 정책에 비판적 입장을 취해 왔다”고 말했다. 반면 새누리당 출신의 이명박·박근혜정부에서는 한·미 관계가 상당히 가까웠고, 대북정책에서도 의견이 일치했다고 CRS는 평가했다. 특히 CRS는 “박 대통령은 지난해 1월 북한의 제4차 핵실험 이후 미국과 함께 강력한 대북 압박을 추진해왔다”면서 △개성공단 폐쇄 △사드 한반도 배치 합의 △한·일 관계 개선 △한·미·일 3각 협력 강화 등을 꼽았다.

앞서 워싱턴에 위치한 한미경제연구소(KEI)도 지난 6일 ‘2017년 한반도에서 지켜봐야 할 10대 현안’에서 첫 번째로 ‘한국 정치상황과 선거결과’를 꼽으면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결정된 뒤 좌파 성향의 정부가 들어선다면 북한과 일본 관련 외교 정책에서 상당한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워싱턴=신보영 특파원 boyoung22@munhwa.com
e-mail 신보영 기자 / 국제부 / 부장 신보영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이재명·이정근·김의겸까지… ‘리스크 삼중고’에 민주 ‘사면..
▶ 일본 ‘월드컵 미녀’ 띄우기… 여성 밴드 멤버 쇼노, 주요국..
▶ 경찰, 김만배로부터 50억 빌렸다 원금만 갚은 언론사 회장..
▶ 준장서 대령으로… 문민정부 이후 초유의 강등
▶ 월드컵 ‘죽음의 조’를 ‘꿀조’로 바꾼 일본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벤투호 가나전 주심은 EPL 테일러..
‘세계 최장 집권’ 적도기니 대통령, 6..
미국 고용시장서 사라지는 ‘대졸 이상..
임영웅, MMA 5관왕…2022년 가장 빛..
‘재벌집’, ‘슈룹’ 넘었다…시청률 1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