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7.8.17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방송·연예
[문화] 게재 일자 : 2017년 01월 11일(水)
美 빌보드, ‘NCT가 특별한 10가지 이유’ 파헤치다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SM엔터테인먼트의 새로운 그룹은 한국에서 가장 흥미로운 시도를 해나가고 있다.”

미국 유명 매체 빌보드가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의 신개념 그룹 NCT를 집중 조명했다. 빌보드는 지난 9일(현지시간) K-POP 칼럼 코너 K-TOWN을 통해 ‘NCT와 NCT의 다양한 K-POP 팀에 대한 조사’(Examining NCT and Its Various K-Pop Units)라는 제목으로 NCT 분석 기사를 게재했다.

특히 빌보드는 NCT에 대해 “1년이 채 안되는 기간 동안 다수의 베테랑 K-POP 남자 그룹보다 많은 앨범과 멤버들을 발표했다. 소녀시대, 샤이니 등 K-POP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을 탄생시킨 SM의 새로운 그룹은 한국에서 가장 흥미로운 시도를 해나가고 있다”고 소개하며, 10가지 특징을 자세히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NCT의 10가지 특징 중 첫 번째는 ‘그룹이자 수많은 아이디어다’로, “그룹명은 ‘Neo Culture Technology’를 의미한다. SM에 의해 탄생한 이 광범위한 용어는 K-POP을 현지화(localizing)하기 위한 혁신적인 접근을 뜻한다”고 덧붙였으며, 두 번째 ‘NCT U, NCT 127, NCT DREAM 등 현재 3개의 팀이 존재한다’에 이어 세 번째는 ‘오래된 아이디어 이후 탄생한 새로운 그룹이다’를 언급, 동일한 이름 아래 다양한 활동을 프로듀싱한 SM의 경험을 설명했다.

더불어 네 번째는 ‘2016년 데뷔 이후 다채로운 장르의 곡을 선보였다’, 다섯 번째는 ‘발표한 곡들이 글로벌 음악 차트에 올랐다’를 꼽고 NCT 127 첫 미니앨범 타이틀 곡 ‘소방차 (Fire Truck)’가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2위에 오르는 등 NCT가 세운 다양한 글로벌 기록을 소개했으며, 여섯 번째 특징은 ‘그들만의 웹시리즈를 갖고 있다’로 리얼리티 프로그램 ‘NCT LIFE’에 대해서도 관심을 나타냈다.

또한 일곱 번째 ‘현재 공개된 멤버는 모두 15명이다’, 여덟 번째 ‘한 명의 멤버는 모든 NCT 팀에 속해 있다’, 아홉 번째 ‘국경을 초월한다’에 이어 마지막 열 번째로는 ‘음악적 관습을 뒤엎는다’고 분석, “각 팀은 다른 그룹과는 차별화되는 분명한 스타일을 지니고 있으며,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추구할 수 있다”고 설명하는 등 총 10가지 특징으로 NCT를 상세히 조명했다.

게다가 빌보드는 최근 두 번째 미니앨범 ‘NCT #127 LIMITLESS’로 컴백한 NCT 127에 대해서도 주목, “NCT 127은 지난 6일 새 앨범을 공개했으며, 초대형 그룹(mega group)이 발표한 올해 첫 음악이다. NCT의 잠재력을 반영한 타이틀 곡 ‘無限的我 (무한적아;Limitless)’는 감성적인 보컬과 강렬한 랩, 비트가 대조를 이루며, 멤버들의 다양성을 활용한 곡이다”라고 소개해 높은 관심을 실감케 했다.

한편, NCT 127은 오는 12일 Mnet ‘엠카운트다운’, 13일 KBS2TV ‘뮤직뱅크’, 14일 MBC ‘쇼! 음악중심’, 15일 SBS ‘인기가요’ 등 각종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강렬한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신곡 ‘無限的我 (무한적아;Limitless)’의 무대를 선보인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e-mail 안진용 기자 / 문화부  안진용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김정은의 쿠데타 불안 망상증 키우는 게 북핵 전법”
▶ 중국 - 인도 군병력 국경 대치중 난투극
▶ 김창완 “46년前 5000원짜리 통기타와 숟가락통이 兄弟음..
▶ “여성들, 성폭행에 저항 말라”…뉴스앵커에 비난 봇물
▶ “바퀴벌레도 죽이는 걸 먹었다니”… 시민 공포 확산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살충제 계란’ 적발 농가 7곳 중 6곳 인증받아보조금·비싼 판매 가격 등 혜택…“개선 필요” 경기도에서 시작된 ‘살충제 계란’ 파문이 전국..
ㄴ “바퀴벌레도 죽이는 걸 먹었다니”… 시민 공포 확산
ㄴ “수의사가 준 약 썼을 뿐인데… 불안해하는 국민들에게 죄송”..
“계란서 나온 ‘피프로닐’, 쥐 실험서 파킨슨병 ..
“김정은의 쿠데타 불안 망상증 키우는 게 북핵..
소녀시대, SM과 전속계약 만료…“다수 멤버는..
line
special news 김창완 “46년前 5000원짜리 통기타와 숟가락..
가수 데뷔 40주년 맞은 ‘피터팬’ 김창완늘어진 티셔츠에 청바지, 안경 너머의 평범한 얼굴. 그..

line
대중 골프장 300개 넘었다…10년 만에 3배 증..
2023 세계잼버리대회 개최지 전북 새만금 확정
중국 - 인도 군병력 국경 대치중 난투극
photo_news
류준열-혜리 열애…‘응팔’에서 못이룬 사랑 이뤘다
photo_news
20대 격투기 선수, TKO패 이후 사흘만에 숨져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1188) 58장 연방대통령 - 1
illust
[인터넷 유머]
mark마누라와 국회의원의 공통점
mark여자의 속마음
topnew_title
number 부촌 쓰레기통서 절단된 여성 다리 발견…伊..
도심 데이트 폭력 늑장 신고에 핸드백도 도..
인하대 성희롱 피해 여학생 2차 피해 우려…..
“여성들, 성폭행에 저항 말라”…뉴스앵커에..
‘저소득층 통신비 1만1000원 감면’ 행정예고
hot_photo
배우 황정음 광복절 아들 출산
hot_photo
1년에 단 하루… 빅토리아연꽃 활..
hot_photo
‘만삭’ 윌리엄스, 보그 표지 모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