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7.1.18 수요일
전광판
Hot Click
골프
[스포츠] 게재 일자 : 2017년 01월 12일(木)
한국여자골프, 버디 300개 시대 활짝… 작년 11명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지난 시즌 359개의 버디를 잡아낸 김민선.

김민선, 359개로 ‘버디퀸’…박성현은 사상 처음 라운드당 4개 돌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시즌 버디 300개 시대가 활짝 열렸다.

KLPGA투어에서 한 시즌에 버디를 300개 넘게 잡아낸 선수는 지난 2015년 박성현(24)이 처음이었다. 그리고 박성현 혼자뿐이었다. 박성현은 2015년 312개의 버디를 뽑아내 289개를 잡아낸 김해림(28)을 제쳤다.

그러나 작년에는 무려 11명으로 늘어났다.

지난해 버디퀸은 장타자 김민선(22)이 차지했다.

김민선은 작년에 359개의 버디를 쓸어 담았다.

337개를 잡아낸 정희원(26)과 320개를 뽑아낸 김지현(24)이 뒤를 이었다.

2승을 거둔 장수연(23)과 1승을 올린 이민영(25)이 나란히 307개의 버디를 수확했다.

배선우(23), 김해림(28), 고진영(22), 이승현(26), 조윤지(26), 박채윤(23) 등 투어 강자들이 시즌 버디 300개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2015년에 딱 한 명 배출된 버디 300개 선수가 1년 만에 이렇게 많아진 것은 무엇보다 투어 대회가 늘어난 덕이다.

대회가 늘어나면서 선수들이 더 많은 경기를 뛰었기 때문에 더 많은 버디를 잡아낼 수 있었다.

김민선은 2015년에는 27개 대회를 뛰었지만, 작년에는 31개 대회를 치렀다. 2015년에는 81라운드를 소화했으나 지난해에는 95라운드를 뛰었다.

정희원 역시 출전 대회가 많아지면서 2015년 79라운드에서 지난해 97라운드로 늘었다.

2015년에는 90라운드를 넘게 뛴 선수가 한 명도 없었지만, 지난해에는 무려 11명이 90라운드를 넘겼다.

▲  KLPGA투어 사상 처음 라운드당 버디 4개 시대를 연 박성현.

지난 2015년 KLPGA 투어 사상 처음으로 시즌 버디 300개 고지를 돌파한 박성현(24)이 작년에는 버디 280개로 16위에 그친 것도 출장 경기 수가 대폭 줄어든 탓이다

박성현은 2015년 28차례 대회에 출전해 84라운드를 뛰었지만 지난 시즌에는 20차례 출장해서 60라운드밖에 치르지 않았다.

정상급 선수들의 버디 사냥 능력 자체도 향상됐다.

2015년에 버디율 20%를 넘긴 선수는 박성현 1명뿐이었다.

지난 시즌에는 박성현, 김민선, 이민영 등 3명이 20%를 넘겼다.

버디율 18% 이상 선수가 8명에서 12명으로 증가했다.

라운드당 평균 버디 3개를 넘긴 선수는 2015년 16명이었지만 지난 시즌에는 14명으로 크게 늘었다.

새로운 버디퀸에 오른 김민선은 지난해 버디율 20.99%로 박성현에 이어 2위에 올랐고 라운드당 평균 버디도 3.78개로 2위를 차지했다.

라운드당 버디 개수가 3.7개를 초과한 기록을 남긴 선수는 지금까지 서희경, 안선수, 박성현에 이어 김민선이 네번째다.

김민선은 박성현 못지않은 장타자다. 장타 부문에서도 지난 시즌 박성현에 이어 2위였다.

김민선은 파5홀과 파4홀에서 박성현에 이어 가장 자주 버디를 잡아냈다. 파5홀과 파4홀에서는 장타가 버디 사냥 무기였다.

박성현이 미국으로 무대를 옮긴 뒤 장타 여왕이 유력한 김민선은 올해 버디퀸 2연패가 점쳐지는 이유다.

하지만 버디 사냥 능력에서는 역시 박성현이 발군이었다.

박성현은 버디율에서 25.93%라는 경이적 기록을 남겼다.

4개홀에서 버디 1개는 꼭 잡아냈다는 뜻이다. 버디율 2위 김민선(20.99%)를 압도적으로 따돌렸다. 특히 파5홀 버디율은 무려 41.7%에 이르렀다.

라운드당 평균 버디 4.67개는 당분간 깨지기 힘든 불멸의 기록이 될 공산이 크다.

지금까지 KLPGA투어에서 라운드당 평균 버디 4개는 아무도 넘보지 못했다. 역대 최고 기록은 지난 2009년 서희경이 세운 3.89개였다.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라운드당 4개 이상 버디를 뽑아낸 선수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리디아 고(뉴질랜드), 전인지(23), 김세영(24) 등 4명 뿐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많이 본 기사 ]
▶ 최순실 오빠 “김기춘, 나도 아는데 최순실이 모른다고?”
▶ 崔 “고영태, 정권 말기에 ‘게이트’ 터트리겠다 협박”
▶ 원숭이와 사슴 ‘이종간 교미’ 추정사진 촬영 성공
▶ “박유천 성폭행” 무고녀 징역 2년…법원 “朴, 치명상”
▶ “여긴 추운데 다른 방서…” 성폭행 위기 기지로 모면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이재명 “야권통합·연대 반드시 해야…‘親文 빼고 통합’은 안돼”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17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
mark최순실 오빠 “김기춘, 나도 아는데 최순실이 모른다고?..
mark원숭이와 사슴 ‘이종간 교미’ 추정사진 촬영 성공
崔 “고영태, 정권 말기에 ‘게이트’ 터트리겠다 ..
빅터 차 “美 정권교체기 한국내 지속가능한 리..
‘대기업 납품시켜라’ 朴대통령이 콕 찍은 업체..
line
special news “박유천 성폭행” 무고녀 징역 2년…법원 “朴..
“성폭행범 몰려 경제적 손실은 물론 이미지 치명상…허위사실 엄벌” 가수 겸 배우 박유천(31)..

line
“장시호, 김종 통해 체육기밀 알아…‘대빵’은 최..
“盧는 내 운명”… 호남과 애증 반복하는 ‘부산..
英 메이, EU 완전 탈퇴 의미 ‘하드 브렉시트’ 천..
photo_news
은퇴 기로 ‘꼴찌’ 스톰 “이게 바로 인생 역전”
photo_news
비·김태희, 톱스타 부부 탄생…19일 가족만 초대 성당서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1045) 50장 대마도 - 21
illust
[인터넷 유머]
mark비둘기 전용 뷔페
mark똑똑한 답변
topnew_title
number “여긴 추운데 다른 방서…” 성폭행 위기 기지..
국내 최대 음란사이트 ‘꿀밤’ 운영자는 현직..
미국인 86% “北, 최대위협”… 中·러·이란보다..
토머스·톰프슨, 까치발 ‘공중부양 長打’ 꼭 닮..
“교도관이 더듬어”…마약왕 구스만 성추행 ..
hot_photo
아이비 ‘감탄사를 부르는 미모’
hot_photo
CLC 손 ‘치명적인 걸 크러쉬~’
hot_photo
서현, ‘몸매 드러낸 초밀착 의상’..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제호 : 문화일보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