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2.22 금요일
전광판
Hot Click
골프
[스포츠] 이인세의 골프 인문학 게재 일자 : 2017년 01월 23일(月)
全세계 골프장 3만4011개 중 美에 45%… 韓 447개로 12위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북미 대륙 동쪽 끝자락 캐나다 퀘벡주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에 위치한 크로부시 코브 더 링크스 골프장은 미국 메인주와 맞닿아 있다.
- 英 왕실골프協 4년간 조사

100개 넘는 나라는 30개국
美·日·캐나다·잉글랜드 順

퍼블릭 71%…회원제 29%
우리나라와 운영방식 반대

亞 55개국 중 53개국 보유
땅 가장 큰 러시아 20곳뿐


전 세계 골프장은 몇 개나 될까. 2011년 영국왕실골프협회(R&A)는 지금까지 누구도 시도해 본 적이 없는 골프 프로젝트를 구상했다. 세계 72억 인구 중 골프 치는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를 조사했다.

우선 세계 239개국에 골프장 수를 한 치 오차 없이 계산해 보기로 했던 것. R&A는 미국의 골프 산업 리서치 기관인 전미골프연맹(National Golf Foundation)과 연계해 15개 유수 기업으로부터 비밀리에 협조를 받았다. 4년 동안 일일이 골프장 수를 세었고, 향후 골프 산업의 전망까지 데이터베이스로 만들었다. 조사 결과 골프장 수는 2015년 기준으로 정확히 3만4011곳으로 집계됐다.

이 중 80%는 10개국에 편중됐고 미국이 가장 많은 1만5372곳(45%)으로 나타났다. 그나마 1만6500개에서 줄어든 수치였다. 그렇다고 미국의 골프 산업이 사양길에 접어든 것은 아니었다. 미국 다음으로 일본(2383개), 캐나다(2363개), 잉글랜드(2084개), 호주(1682개), 독일(747개), 프랑스(648개), 스코틀랜드(552개), 남아프리카공화국(512개) 등이었다. 한국은 스웨덴(491개), 중국(473개) 등에 이어 447개로 12번째였다.

골프장 수가 100개가 넘는 나라는 30개국으로 파악됐다. 대륙별로는 미국과 캐나다의 북미가 전체의 53%를 점유하고 있으며, 유럽이 22%, 아시아가 14%를 차지했다.

아시아는 골프 시장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지역으로 55개 국가 중 53개국이 골프장을 보유하고 있다. 이 가운데 8개국이 아시아 지역 골프장의 90% 이상을 점유했다. 물론 일본이 아시아의 반 이상을 차지하며 골프 산업을 주도했다. 가장 큰 영토를 보유한 러시아는 못 쓰는 땅이 많고 춥고 척박한 기후 탓에 골프장 수는 20개에 불과했다. 골프 인구 증가 속도가 가장 빠른 국가는 중국이었지만 2004년 이후 물 부족과 개발제한을 이유로 골프장 증가세가 주춤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영국 식민지였던 인도(270개)가 으뜸이었고, 태국(253개), 말레이시아(199개), 인도네시아(163개), 미얀마(126개), 필리핀(94개), 대만(74개), 베트남(33개), 방글라데시(20개), 싱가포르(18개), 홍콩과 네팔(이상 7개), 몽골(4개) 순이었다.

골프장 운영 방식에서는 전체의 71%가 퍼블릭이었고, 회원제는 29%에 그쳐 한국과 정반대였다. 한국은 71%가 회원제, 나머지가 퍼블릭이었다.

유럽은 골프의 본고장 영국을 제외하고 골프 발전 추이가 상승세였다. 영국은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스, 북아일랜드까지 합쳐 골프장이 3297개로 유럽 전체 7403개 중 40%를 차지했다. 이어 스웨덴(491개), 네덜란드(218개), 노르웨이(171개), 핀란드(141개), 포르투갈(75개), 아이슬란드(72개), 그리스(9개) 순이었다. 특히 북극과 가까운 그린란드도 2개였다.

보고서는 또 골프 산업은 매년 2%대의 증가 추세에 있어 앞으로도 꾸준히 발전할 것으로 예측했다. 현재 개발 또는 공사 중인 골프장은 696개로 아시아, 유럽, 북미에 산재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가 207개로 가장 많았고 북미(200개), 유럽(159개) 순이었다. 오세아니아는 35개, 남미는 30개 정도였다.

남양주골프박물관장
[ 관련기사 ]
▶ 아프리카 911개 중 남아공에 512개… 한 곳도 없는 나라 50개국
[ 많이 본 기사 ]
▶ 임산부 성폭행 다룬 ‘황후의 품격’…“작가 자격 박탈해달라..
▶ ‘영덕 한 사무실서 여성 집단 성폭행’ 3명 긴급 체포
▶ [속보]‘軍 댓글공작’ 김관진 징역 2년6개월…법정구속은 ..
▶ “공주洑 철거땐 농민에 큰 재앙”…여당 市長의 애끓는 호..
▶ ‘SKY 캐슬’ 김보라-조병규 “현실에선 우리가 커플”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SBS 수목극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의 막장 행보에 김순옥 작가를 겨냥한 국민청원까지 제기됐다.20일 방송된 ‘황후의 ..
mark황영철 의원 2심도 의원직 상실형…“국회의원 잘못된 관행 답습..
mark변태 성행위 거절하자 성매매 대금 다시 빼앗은 30代
‘영덕 한 사무실서 여성 집단 성폭행’ 3명 긴급 체포
[속보]‘軍 댓글공작’ 김관진 징역 2년6개월…법정구..
그랜드캐니언 사고 대학생 온정 손길 덕분에 22일..
line
special news ‘SKY 캐슬’ 김보라-조병규 “현실에선 우리가 커..
드라마 ‘SKY 캐슬’ 내 ‘캐슬의 아이들’ 사이에서 실제 연인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김보라(24)와 조병규(2..

line
“공주洑 철거땐 농민에 큰 재앙”…여당 市長의 애끓..
‘육체노동 가동연한’ 60세→65세 상향…정년도 연장..
‘찍어내기+낙하산 인사’ 직권남용 의혹… 檢, 靑조..
photo_news
컬링 ‘팀킴’ 못 받은 상금 9천여만원…문체부,..
photo_news
‘5G 갤럭시 폴드’ 5월 중순 세계 최초로 국내 출..
line
[세종이 펼친 ‘진짜 정치’]
illust
“자기편 위해 자리 만드는 爲人設官 말라”…‘코드인사’ 사전 차..
[인터넷 유머]
mark새옹지마 mark‘한반도 운전자론’ 최신 버전
topnew_title
number ‘뇌물수수’ 전병헌 전 수석 1심 징역 6년…법..
양진호 “생닭 잡아서 백숙으로 먹어…동물학..
‘신생아 사망’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1심서 전..
우경화·막말 논란에… 우려·비판 확산되는 한..
또 침대서 발암물질… 소비자들 “정부·업체..
hot_photo
젊은층 겨냥 후드티에 올가미…..
hot_photo
‘패션황제’ 라거펠트의 2억弗 유..
hot_photo
‘음주운전 무죄’ 이창명 컴백···TV..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