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7.6.26 월요일
전광판
Hot Click
데스크시각
[오피니언] 뉴스와 시각 게재 일자 : 2017년 02월 24일(金)
혼돈 시대에 향나무 묻은 까닭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박경일 문화부 부장

이것은 보이지 않는 희망에 관한 이야기다. 기약조차 없는 어둡고 긴 고통의 터널을 지나면서도 백성들이 기댔던 희망의 꿈, 그리고 절망 속에서 희망을 잃지 않았던 사람들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매향비(埋香碑)는 ‘묻을 매(埋)’에 ‘향기 향(香)’자를 쓰는 이름 그대로 ‘여기에 향나무를 묻었음’을 알리는 오래된 비석이다. 매향비는 경남 사천에도, 전남 영암과 신안의 암태도에도 있다. 비(碑)라고 해서 잘 다듬어 번듯하게 세운 게 아니라 자연석에다가 향나무를 묻은 내력과 묻은 이들의 이름을 투박한 솜씨로 적어놓은 것이다.

고려 말 혼돈의 시대. 망해가던 나라의 권력은 탐욕과 부패로 눈이 멀었다. 창궐하는 왜구의 잦은 침략으로, 귀족들의 사치와 향락의 곳간을 채우기 위한 노역으로 백성들은 도탄에 빠졌다.

왜구의 약탈과 탐관오리의 학정에 시달리던 백성들에게 삶이란 곧 지옥도였을 것이었다. 고려 말 백성들이 ‘미륵의 도래’를 애타게 기다렸던 것은 그래서였다. 미륵은 고통받는 중생을 구제하기 위해 이 세상에 출현하기로 예정돼 있는 부처다. 백성들은 미륵이 세상에 도래하면 고통의 모든 사슬이 끊기고 ‘좋은 세상’이 온다고 믿었다.

문제는 가늠할 수 없는 시간. 원효식 계산법으로 셈하자면 미륵이 오는 건 자그마치 56억7000만 년 뒤다. 예정된 구원을 믿기에는 너무나도 긴 시간이었다.

고려 말 백성들이 강과 바다가 만나는 갯벌에다 향나무를 묻고 그 자리에 매향비를 세웠던 건 미륵의 도래를 앞당기기 위한 것이었다. 갯벌에 묻어둔 향나무가 1000년이 지난 뒤에 침향(沈香)이 돼서 떠오르고, 그 나무를 쪼개서 향불을 피워올리면 미륵이 온다고 믿었다. 그들이 믿은 건 한낱 나무가 아니라 미래의 꿈이었다. 이렇게 앞당긴대도 미륵이 오는 건 1000년 뒤의 일. 그러므로 그들은 ‘당대의 구원’을 포기한 셈이었다. 매향비가 묵직한 감동으로 다가오는 건 당시 백성들이 자신들의 피폐한 삶을 기꺼이 감내하면서도 먼 미래의 후손들을 위해 희망의 불씨를 꺼뜨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나라 안팎으로 온통 혼란스러운 시대에 매향비를, 그리고 그 매향비를 세운 사람들을 생각한다. 촛불과 태극기가 광장에서 대립하는 상황에서 코앞으로 다가온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 재판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우리 사회는 정치적 급변 상황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일각에서는 헌재의 판결이 끝이 아니라 시작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출구가 잘 보이지 않는 이런 상황에서 ‘나’의 구원이 아닌 ‘모두의 구원’을, 당대가 아닌 ‘후대의 구원’을 바라며 끝내 꺼뜨리지 않았던 옛사람들의 희망을 생각한다. 그들이 묻어놓은 향나무는 아직 떠오르지 않았고 미륵의 도래도 아직 멀었지만, 매향비에서 우리가 봐야 할 것은 ‘미륵’의 존재가 아니라 끝내 잃지 않았던 ‘희망’이다. 체념을 넘어서 그들이 지켜냈던 희망으로 우리는 여기까지 왔다. 그들이 후손들을 위해 향나무를 묻고 매향비를 세웠다면, 우리는 미래세대들을 위해 어떻게 불씨를 지킬 것이며 그렇게 지켜낸 희망의 기념비를 어떻게 세울 것인가.

parking@
e-mail 박경일 기자 / 문화부 / 부장 박경일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한국당, 4대강에 세금 쏟아부어…‘추경 반대’ 할 말인가”
▶ 홍준표 “친북화해 주장하면 ‘좋은 진보’로… 우울한 6·25”
▶ 日, 해저화산 폭발로 ‘횡재’…여의도 24배인 70㎢ 영해 확..
▶ ‘나 혼자 산다’ 김사랑 효과···16개월 만에 시청률 9% 돌파
▶ 표도르, 벨라토르 데뷔전서 1분 만에 TKO패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금품수수 없어 최씨 처벌은 불가…고영태는 ‘매관매직’ 기소박근혜 정부 시절 여러 정부 요직 인사에 영향력을 끼친 것으로 드러난 ‘비선..
mark1심 전원 유죄 ‘정유라 특혜’ 재판…혀를 차게 한 ‘말말말..
mark절도 있는 동작 속 파괴력…‘다른 듯 같은’ 北 태권도
홍준표 “친북화해 주장하면 ‘좋은 진보’로… 우..
파키스탄 전복 유조차 화재 사망자 140명으로..
“한국당, 4대강에 세금 쏟아부어…‘추경 반대’..
line
special news 표도르, 벨라토르 데뷔전서 1분 만에 TKO패
한때 종합격투기 세계 최강으로 군림했던 표도르 예멜리야넨코(41·러시아)가 고작 1분 만에 무..

line
전두환 “회고록 소송 재판장소 서울로 옮겨달..
美CIA 국장 “트럼프, 하루도 쉬지 않고 북한 동..
文대통령 “韓평화 구축이 6·25 헌신에 보답하는..
photo_news
78년전 일본정부 “독도는 한국땅”··· 지도 발견
photo_news
日, 해저화산 폭발로 ‘횡재’…여의도 24배인 70㎢ 영해 확..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1152) 56장 유라시아 - 5
illust
[인터넷 유머]
mark신랑의 고민
mark국어 선생님
topnew_title
number ‘나 혼자 산다’ 김사랑 효과···16개월 만에 시..
경찰, 가인 대마초 권유자 통신 내역 집중 조..
中쓰촨성 산사태서 ‘아기 울음소리’가 일가족..
‘김병장’, 국방마트서 간식비로 월평균 6만원..
박사학위 코앞 대학원생, 성추행으로 무기정..
hot_photo
6·25전쟁 기념식서 흐느끼는 참전..
hot_photo
샐러드에 섞여 들어간 개구리
hot_photo
시구 준비하는 김새론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